전체뉴스 1-10 / 21,4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양향자 "최근 10년간 고소득사업자 탈루 소득 10조원 달해"

    최근 10년간 고소득사업자의 탈루 소득이 10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고소득사업자 세무조사 실적(2010~2019)'을 분석한 결과 고소득사업자의 소득탈루액이 9조5464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청은 조사 기간 동안 고소득사업자들이 신고한 소득액은 11조6925억원이라고 밝혔다. 이는 국세청이 추산한 고소득사업자들의 실제 소득인 21조2389억에 절반 수준 밖에 ...

    한국경제 | 2020.09.20 15:49 | 이동훈

  • thumbnail
    10년간 고소득사업자 10조 탈루…전년 징수율 60% 그쳐

    ...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20일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고소득사업자 세무조사 실적(2010~2019)'을 분석한 결과, 조사대상 7760명은 총 21조2389억원의 소득을 신고했어야 하지만 ... 사회적 통합을 저해하는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 "공평과세를 구현하기 위해서라도 탈루위험이 높은 고소득사업자에 대한 세무조사를 확대하고, 부과세액에 대한 징수율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세일보 / 이희정 기자 hjlee@jos...

    조세일보 | 2020.09.20 11:07

  • thumbnail
    "고소득자 7760명, 10년간 무려 '10조원' 소득 탈루"

    지난 10년간 고소득자사업자의 탈루 소득이 10조원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2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인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2010~2019년 고소득사업자 세무조사 실적'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고소득사업자 7760명은 이 기간 11조6925만원만 신고했다. 원래대로라면 이들은 총 21조2389억원의 소득을 신고했어야 했다. 나머지 소득 9조5464억원은 신고하지 않았다가 적발됐다는 의미다. 국세청은 ...

    한국경제 | 2020.09.20 09:28

  • thumbnail
    "10년간 고소득자 7천760명이 무려 10조 소득탈루"

    양향자 의원 국세청 고소득자 세무조사 실적 분석 탈루소득에 5.2조 세금부과했으나 실제 징수는 3.6조 그쳐 지난 10년간 고소득사업자의 탈루 소득이 10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2010~2019년 고소득사업자 세무조사 실적'을 분석한 결과, 국세청이 이 기간에 조사한 고소득사업자 7천760명은 총 21조2천389억원의 소득을 신고했어야 했지만, ...

    한국경제 | 2020.09.20 08:41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이후 '스타트업 허브' 유럽의 동향 [글로벌 현장]

    ... 스타트업에 큰 영향을 미쳤다. EU 스타트업 서밋을 주관하는 EU스타트업닷컴(Startups.com)이 실시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2020년 스타트업 관련 행사 취소로 비즈니스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하는 스타트업이 전체의 52%를 ... N26가 9100만 유로, 모바일 주식 브로커인 트레이드 리퍼블릭(Trade Republic)은 6200만 유로, 세무 신고 애플리케이션인 택스픽스(Taxfix)도 5900만 유로의 투자를 받으며 위기를 무색하게 했다. 프랑스에서는 ...

    한경Business | 2020.09.16 09:24

  • thumbnail
    김대지 신임 국세청장 "2030의 高價 부동산 취득 철저 감시"

    국세청이 올해 세무조사 건수를 지난해보다 10% 이상 줄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영난에 빠진 소상공인, 중소기업 등의 세무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다. 하지만 30대 이하의 편법 증여를 통한 고가 주택 ... 작년보다 20% 줄일 방침이다. 납세자와 직접 접촉 없이 신고내용 오류 등을 확인하는 절차다. 윤승출 국세청 조사기획과장은 “세무 부담 완화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정부는 ...

    한국경제 | 2020.09.15 17:37 | 서민준

  • thumbnail
    국세청 "30대 이하 편법 부동산 취득, 철저히 검증"

    ... 보조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과세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침체를 감안해 올해 세무조사 건수를 10% 이상 줄이기로 했다. 김대지 국세청장은 15일 세무관서장회의에서 ▲부동산 탈세 엄정 대응 ▲코로나19 ... 부당 세액감면 혐의 등을 정밀 점검하기로 했다. 고액·상습 체납자의 은닉 재산 추적도 강화된다. 올해 세무서에 신설된 체납전담조직(체납징세과)을 중심으로 현장수색을 확대하고, 고액·상습 체납자의 친·인척에 ...

    한국경제 | 2020.09.15 11:42 | 서민준

  • thumbnail
    "코로나19 극복 동참"…국세청, 세무조사·사후검증 대폭 축소

    ... 모습. (사진 국세청) 코로나19 여파로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위기에 처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을 위해 국세청이 세무조사를 비롯한 세무검증, 신고내용 확인 등을 대폭 축소해 납세자의 부담을 줄이기로 했다. 국세청은 15일 세종시 소재 ...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내년 말까지 정기 세무조사 선정에서 제외한다. 한국판 뉴딜(디지털·그린) 분야에 대한 맞춤형 세무정보를 제공하고, 창업·혁신 중소기업에 대한 조사유예도 지속적으로 시행하는 한편 수출에 힘쓰는 중소기업의 환급금을 ...

    조세일보 | 2020.09.15 10:34

  • thumbnail
    세수 어려워도 쥐어짜기 없다…성실납세 유도에 방점

    ... 있다.(사진 국세청) 코로나19 여파로 경기가 좋지 않아 '세수 절벽'마저 우려되는 가운데, 세입예산을 조달할 국세청이 '쥐어짜기'식 세무조사 대신 자발적 신고를 통한 납세를 유도해 세수를 확보하기로 했다. 또 신고, 납부, 상담에 이르는 서비스 절차를 납세자의 시각에서 전면 재설계하기로 했다. 국세청은 15일 전국세무관서장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국세행정 운영방안을 발표했다. 녹록치 않은 세입여건…'자납세수' 늘린다 ◆…(자료 국세청) 국세청에 ...

    조세일보 | 2020.09.15 10:34

  • thumbnail
    국세청장 "올해 세무조사 1.4만건 실시…대폭 축소한다"

    ◆…김대지 국세청장이 15일 열린 전국세무관서장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국세청) 김대지 국세청장은 15일 "전체 세무조사 규모를 지난해보다 대폭 축소된 1만4000여건 수준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국세청장은 이날 세종시 나성동 국세청사에서 열린 '전국세무관서장회의'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 국면으로 접어들면서 민생과 일자리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가용한 세정지원을 집중해 어려운 국민을 위한 버팀목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조세일보 | 2020.09.15 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