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6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PC게임 강자 한국의 변신…'콘솔' 들고 북미·유럽 뚫는다

    ... 판호(게임 서비스 허가권) 금지 조치로 중국 수출길이 막힌 게임업계가 북미·유럽 공략을 위해 선택한 자구책이다. 4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게임업계가 콘솔게임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다. 넷마블은 최근 '세븐나이츠'를 닌텐도 스위치 버전으로 개발 중이다. 엔씨소프트는 '프로젝트TL'을 콘솔 버전으로, 넥슨은 미국 법인 'OC스튜디오'에서 콘솔 격투 게임을 개발 중이다. PC와 모바일 위주의 온라인게임이 대세였던 ...

    한국경제 | 2019.07.04 15:09 | 최수진

  • thumbnail
    '무늬만 신작' 줄줄이…혁신 사라진 게임업계

    ... 우려먹는다는 일각의 비판을 받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자사 대표작 '리니지'(1998년) IP를 활용해 리니지2(2003년), 리니지 레드나이츠(2016년), 리니지M(2017년) 등을 내놓아 일부 이용자들 빈축을 샀다. 넷마블도 '캐치마인드'(2007년) '세븐나이츠'(2014년) 등의 기존 IP를 활용하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곶감 꼬치에서 곶감 빼먹듯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장기적 ...

    한국경제 | 2019.07.02 15:28 | 최수진

  • "넷마블, 다수 신작 게임 개발 중…해외진출 예정"-IBK

    ... 목표주가 13만원, 투자의견 '매수'를 각각 유지했다. 이 증권사 이승훈 연구원은 "넷마블은 3분기 요괴워치 메달워즈와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이 일본에 출시될 예정이며 4분기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세븐나이츠2와 A3스틸얼라이브가 대기 중이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일본에서 200만명 이상의 사전예약자를 확보한 요괴워치와 풍부한 콘텐츠 및 안정성을 가진 블레이드앤소울은 동사의 일본 마케팅 노하우를 기반으로 흥행 가능성이 ...

    한국경제 | 2019.07.02 08:47 | 최수진

  • thumbnail
    '룸즈: 장난감장인의저택' '구글플레이 인디게임 페스티벌' Top 3

    ... 페스티벌 2019 Top 3에는 ▲룸즈: 장난감 장인의 저택(핸드메이드 게임) ▲서울 2033: 후원자(반지하게임즈) ▲카툰 크래프트(스튜디오 넵)가 선정됐다. Top 10에는 Top 3를 포함해 ▲메이즈 큐브(아이엠어보이) ▲세븐데이즈 - 라이트 노벨 어드벤처(버프스튜디오) ▲언노운 나이츠(팀아렉스) ▲온슬롯카(원더스쿼드) ▲톤톤용병단: 디에고의 분노(드럭하이) ▲헥사곤 던전: 아르카나의 돌(블레어게임즈) ▲헥소니아(토글기어)가 선정됐다. 또한 반지하게임즈의 ...

    게임톡 | 2019.07.01 11:35

  • thumbnail
    넷마블 '세븐나이츠', 린 신규 신화각성 추가

    넷마블(대표 권영식)은 모바일 RPG '세븐나이츠(개발사 넷마블넥서스)'에 린 신화 각성 등 대규모 업데이트를 실시했다고 1일 밝혔다. 새롭게 신화 각성하는 린은 강화된 스킬들을 통해 적에게 더욱 강력한 데미지를 줄 수 있다. 특히 각성기를 통해 상대방의 버프를 감소시켜 상대방을 빠르게 무력화시킬 수 있는 강력한 영웅으로 거듭나게 됐다. 신화각성 후 강력해진 힘으로 아이사의 황제에 오르면서 세븐나이츠에 스토리 전개에 힘을 더할 예정이다. ...

    게임톡 | 2019.07.01 11:35

  • "넷마블, 2Q 신작으로 매출 늘지만…마케팅비↑"-KTB

    ...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이후 3분기에 '요괴워치: 메달워즈'의 일본 출시가 예정돼 있으나 2분기 출시작 대비 기대치는 높지 않음"며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의 일본 출시, 'A3: 스틸 얼라이브', '세븐나이츠2' 등의 출시도 대형 모멘텀으로 작용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7.01 08:06 | 최수진

  • thumbnail
    넷마블 게임 잇따라 흥행…세 가지 이유 있었네

    ... 40개가 넘는 게임 개발 자회사가 서로 경쟁하면서 특색 있는 게임을 만들고 있다. 이런 강점이 있으나 넷마블은 자체 인기 IP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자사 인기 게임 중 ‘모두의마블’, ‘세븐나이츠’ 등 일부를 제외하면 모두 외부 IP를 활용한 게임들이다. 리니지2 레볼루션,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등은 엔씨소프트, 킹오브파이터 올스타는 일본 SNK의 유명 게임을 바탕으로 개발됐다.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는 ...

    한국경제 | 2019.06.30 18:28 | 김주완

  • 금주(6월21일~27일)의 신설법인

    ...middot;50·식육포장 처리업) 성동구 고산자로 349, 1층 1-1호 (마장동,세원빌딩) ▷세븐세븐티(전민정·1·식품, 건강식품 제조업) 용산구 한강대로 95, A동 516호 (한...0·원단 도.소매업) 종로구 종로 266, D동 3층 240호 (종로6가,동대문종합시장) ▷디케이나이츠(오근일·25·의류 및 신변잡화 도소매업) 서초구 방배로 93, 3층 363호 (방배동,보령빌딩) ...

    한국경제 | 2019.06.28 09:07 | 나수지

  • "넷마블, IP의 힘…칠대죄·BTS 월드 대박"-이베스트

    ... & 롱런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판단했다. 3분기 출시되는 인기 IP 기대작 '요괴워치:메달워즈'와 '블소:레볼루션'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성 연구원은 "'세븐나이츠2', '스톤에이지 M', 'A3:Still Alive' 등도 연내 국내시장에 론칭될 예정"이라며 ""BTS IP 기반 자체개발 게임인 'BTS2(가제)'와 ...

    한국경제 | 2019.06.28 08:03 | 윤진우

  • thumbnail
    집에서 즐기는 콘솔게임 뜬다

    ... 설명했다. 크래프톤의 자회사인 펍지가 엑스박스원, 플레이스테이션4 등에 유통한 게임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역시 상당한 인기를 끌었다. 모바일 게임에 주력했던 넷마블도 게임 ‘세븐나이츠’를 스위치 버전으로 개발하고 있다. 엔씨소프트도 자사 PC 게임을 콘솔용으로 만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오위즈는 콘솔용 게임 ‘블레스언리쉬드’ 출시를 앞두고 있다. 스마일게이트는 플레이스테이션 ...

    한국경제 | 2019.06.10 16:35 | 김주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