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2,7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매출 1조이상 글로벌기업 최저한세율 도입…"국내세율엔 영향無"

    ... 등을 적용해 주기로 했다. 다만 구체적인 차등화 방안이나 단계적 도입 여부 등은 추가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최저한세율도 지금으로서는 윤곽이 잡히지 않은 상황이나, 미국에서는 21%를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안은 올해 7월 베니스에서 열리는 G20 재무장관 회의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이후 다자조약 체결·비준과 각국 세제 개편 등을 고려하면 실제 과세에는 최소 2∼3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2 06:01 | YONHAP

  • thumbnail
    '증세 타깃' 된 다국적 기업…美 제안에 獨·佛·IMF도 환영

    미국 재무부가 글로벌 법인세 개편안을 제시하면서 세계적인 ‘법인세 혁명’이 급물살을 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독일, 프랑스, 국제통화기금(IMF) 등은 일찌감치 긍정적 반응을 보였고 주요 20개국(G20)은 ... 하한선을 두고 실제 매출이 발생하는 국가의 과세권을 강화하면 이런 우려를 줄일 수 있다. 미국이 추진하는 글로벌 세제 개편은 탄력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다. 세계 각국이 코로나19 대처 과정에서 재정적자가 불어났고 이를 메울 ...

    한국경제 | 2021.04.09 17:44 | 주용석

  • thumbnail
    '그랜저 50만원 vs 테슬라 10만원'…논란의 자동차세 바뀌나 [김일규의 네 바퀴]

    ... 과세하며, 미시간주는 제조업체의 권장소비자가에 기초해 세금을 매긴다. 지방세법 소관부처인 행정안전부도 필요성을 인정하고 있다. 행안부 관계자는 "전기·수소차 급증과 조세 불평등 증대 등 최근의 변화에 따라 세제개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친환경차 시대에 전기차 세 부담 급증? 그러나 당장 세제를 바꾸기엔 고려해야 할 요소가 많다. 우선 가격 기준이다. 신규 차량은 출고가에 세금을 매기면 되지만 중고차는 매년 가격이 떨어지는 ...

    한국경제 | 2021.04.09 09:27 | 김일규/하수정

  • thumbnail
    WSJ "증세 국제 공조?…OECD는 바이든 같은 바보 아냐"

    ...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트럼프 행정부 때인 2017년 탄생한 미 기업의 해외자회사 무형자산 소득에 관한 조항(GILTI)이 결함을 갖고 있는 건 사실”이라며 “하지만 바이든 정부의 세제 개편은 모든 면에서 상황을 악화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GILTI에 따르면 해외 자회사를 두고 있는 미국 기업의 실효세율은 10.5%로 비교적 낮게 책정돼 있다. 법인세율(21%)를 크게 밑돈다. 미 기업이 지식재산권 ...

    한국경제 | 2021.04.07 09:31 | 조재길

  • thumbnail
    미, 글로벌 최저 법인세율 제안…"세계경제 리더십 회복" 선언(종합)

    ... 세금경쟁 압력을 끝내면서, 각국 정부가 필수 공공재에 필요한 세수를 충분히 얻고 위기에 대응할 수 있는 안정적 세제를 갖추도록 보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재무부 당국자는 이날 법인세 하한선 설정이 효과를 발휘하도록 세계의 ... 워너(버지니아) 의원은 국제조세 체계를 전면 정비하자고 이날 제안했다. 의원들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때 국제조세 체계 개편으로 거대 다국적 기업이 유형자산을 외국으로 보내 외국에서 비과세 이익을 거둘 수 있게 됐고 일자리를 외국으로 옮길 ...

    한국경제 | 2021.04.06 16:18 | YONHAP

  • thumbnail
    '수시분 지방세' 자동이체때 공제…주민 아이디어 세제개편 활용

    ... 거쳐 활용할 계획이기 때문이다. 행정안전부는 '지방세 정책 아이디어'를 공모(2월8일~28일)한 결과, 101건이 접수됐고 이 중 창의적이고도 현실감 있는 아이디어 8건을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공모전은 '2021년 지방세제 개편안'을 만들어가는 첫 단계다. 주요 아이디어를 보면, 자동이체나 전자고지로 지방세를 납부했을 때 세액공제(고지서 1장당 500원, 자동납부와 함께 신청 시 1000원 공제) 범위를 확대하자는 제안이 나왔다. 현재는 정기분 지방세에 ...

    조세일보 | 2021.03.30 15:10

  • thumbnail
    지방세환급금 문자·카톡 통지 등 지방세정책 우수아이디어 선정

    ... 밝혔다. 문자나 카카오톡을 통한 지방세 환급금 통지, 본점 소재지에서 법인지방세 일괄 수정신고, 자동이체·전자고지 납부에 따른 세액공제 범위 확대 등이 우수제안으로 뽑혔다. 이밖에 지방세 납부자가 납부일자와 금액을 조정할 수 있도록 위택스 기능을 개선하는 방안 등도 우수제안으로 선정됐다. 행안부는 우수제안 8건을 두고 지방세 제도 개선 토론회와 전문가 의견수렴 등을 거친 뒤 최종 채택된 제안을 올해 지방세제 개편안에 반영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30 12:02 | YONHAP

  • thumbnail
    [3·29투기대책] 토지 단기거래 양도세↑…"기대수익 축소"

    공익사업에 따른 양도세 중과 배제 혜택도 대폭 축소 정부가 29일 발표한 부동산 투기 근절 및 재발방지 대책에는 투기적 토지 거래의 기대 수익을 줄일 양도소득세 중과 세제 개편 내용이 담겨 있다. 쉽게 말해 토지를 단기 거래해서 생기는 이익의 대부분을 세금으로 거둬 감으로써 토지 투기 유인을 없앤다는 것이다. 사업용 토지의 범위를 줄이고 비사업용 토지에 대한 양도세를 강화하는 것도 이런 맥락이다. 가장 큰 영향력을 미치는 부분은 내년 1월1일자로 ...

    한국경제 | 2021.03.29 18:55 | YONHAP

  • thumbnail
    "공직자 부동산 부당이익 몰수…필요하면 소급 입법도 추진"

    ...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소득세법에 따르면 토지 양도소득세는 보유기간이 1년 미만은 과세 표준의 50%, 1년 이상에서 2년 미만은 40%, 미등기 토지는 70%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투기를 차단하기 위해 토지도 세제 개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강병원 민주당 의원은 1년 미만은 80%, 1년 이상~2년 미만은 70%, 미등기 토지는 90%로 상향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당·정·청은 또 수도권 땅 투기 ...

    한국경제 | 2021.03.28 17:49 | 강영연/최진석

  • thumbnail
    증시 좁은 박스권 등락…경기민감株에 쏠린 눈 [주간전망]

    ... 감안하면 증시에 부정적 이슈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트럼프 행정부 시절 법인세 인하로 주가 상승을 경험했던 입장에서는 세금 인상은 부정적"이라면서도 "하지만 당장 시급한 경기부양책, 인프라 구축과 세제개편을 동시에 진행하기 힘들다는 점을 감안하면 증세 시기는 늦춰질 것"이라고 했다. 악재로 되려 경기부양책 필요성 확대…경기민감주 주목 시장에 새로운 악재가 등장했지만 이는 오히려 정부의 경기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을 ...

    한국경제 | 2021.03.28 07:00 | 이송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