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2,7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공직자 부동산 부당이익 몰수…필요하면 소급 입법도 추진"

    ...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소득세법에 따르면 토지 양도소득세는 보유기간이 1년 미만은 과세 표준의 50%, 1년 이상에서 2년 미만은 40%, 미등기 토지는 70%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투기를 차단하기 위해 토지도 세제 개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강병원 민주당 의원은 1년 미만은 80%, 1년 이상~2년 미만은 70%, 미등기 토지는 90%로 상향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당·정·청은 또 수도권 땅 투기 ...

    한국경제 | 2021.03.28 17:49 | 강영연/최진석

  • thumbnail
    증시 좁은 박스권 등락…경기민감株에 쏠린 눈 [주간전망]

    ... 감안하면 증시에 부정적 이슈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트럼프 행정부 시절 법인세 인하로 주가 상승을 경험했던 입장에서는 세금 인상은 부정적"이라면서도 "하지만 당장 시급한 경기부양책, 인프라 구축과 세제개편을 동시에 진행하기 힘들다는 점을 감안하면 증세 시기는 늦춰질 것"이라고 했다. 악재로 되려 경기부양책 필요성 확대…경기민감주 주목 시장에 새로운 악재가 등장했지만 이는 오히려 정부의 경기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을 ...

    한국경제 | 2021.03.28 07:00 | 이송렬

  • thumbnail
    임재현 신임 관세청장…기재부 정통 세제 전문가

    임재현(57) 신임 관세청장은 기획재정부 세제실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치며 다주택자 종합부동산세율 인상과 주식 양도소득 과세 추진 등을 이끈 세제 전문가다. 임 청장은 행정고시 34회로 공직에 입문한 뒤 기재부 법인세제과장, 소득세제과장, 조세정책과장, 재산소비세정책관, 소득법인세정책관, 조세총괄정책관 등을 거쳐 현재 세제실장을 맡고 있다. 지난해에는 다주택자 종부세율을 최고 6%까지 올리는 등의 내용을 담은 부동산 세제 개편을 추진했고, 오는 ...

    한국경제 | 2021.03.26 12:39 | YONHAP

  • "오세훈 공약 정체성 혼란…박영선, 중기부 장관 같아"

    ... 싱크탱크 FROM 100(대표 정갑영 연세대 명예특임교수) 소속 전문가들은 4·7 재·보궐선거 후보자의 공약 대부분이 지방자치단체장의 권한을 넘어서거나 구체성이 약해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대표적인 게 세제 개편 논의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후보들이 부동산 관련 세제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는데 사실상 세율 조정 등은 지자체 권한 밖”이라고 말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지난 12일 재산세 ...

    한국경제 | 2021.03.24 17:27 | 구은서/임도원

  • 교보생명, 퇴직연금 수익률 2년 연속 1위…40년 운용 노하우·맨 파워의 힘

    ... ‘운영보고회’ 서비스 개시 교보생명은 국내 처음으로 운영보고회를 시작했다. 매 분기 열리는 운영보고회에서는 고객사 인사·재무 임원과 실무자에게 시장 상황, 투자 수익률 등 퇴직연금 운용 상황 및 세제개편 등 주요 이슈에 대해 브리핑이 이뤄진다. 퇴직연금 운영과 관련한 이슈가 생기면 함께 의논하며 해법을 찾아준다. DB형을 채택한 회사에는 퇴직연금 적립금운용위원회 구성과 적립금운용계획서 수립 등 장기적 관점의 자산운용 컨설팅이 ...

    한국경제 | 2021.03.24 15:12 | 박종서

  • thumbnail
    "'황혼 자산관리' 유언대용신탁 활성화하려면 세제혜택 필요"

    금융硏 보고서 한국금융연구원은 고령화 시대에 노후 설계에 유용한 유언대용신탁을 활성화하려면 세제 혜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병호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21일 '고령화 시대 유언대용신탁의 역할 및 활성화 방안' 보고서에서 ... 때문에 가족 간 분쟁을 줄일 수도 있다는 게 금융연구원의 설명이다. 서 연구위원은 "유언대용신탁을 활성화하려면 세제 개편이 필수적"이라며 "유언대용신탁은 세무, 회계, 법률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인력이 제공하는 서비스이기 때문에 ...

    한국경제 | 2021.03.21 12:00 | YONHAP

  • 코로나 1년... 향후 국내 증시에 미칠 치명적 리스크는?

    ...k.co.kr?join_route=hk02) 최근 연이은 증시 조정에 따라 밸류에이션 부담이 줄어들며 펀더멘털 대비 가격이 높은 종목을 제외하면 공매도 재개가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진단했다. 세제 개편도 주식의 복리 효과를 줄여 투자 수요를 둔화시킬 수 있는 요인이 될 순 있으나, 전문가들은 아직 시간이 충분히 남아있는 만큼 앞으로 1년까지는 시장에 완만하게 반영될 것으로 내다봤다. ▶▶ 다 같은 반도체가 아니다? 폭발적 ...

    한국경제 | 2021.03.19 11:32

  • thumbnail
    교보생명, 40년 운용·컨설팅 노하우…'퇴직연금의 교본' 됐다

    ... 시장의 벤치마킹 대상으로 자리 잡았다”고 자평했다. 교보생명은 국내 처음으로 운영보고회를 시작했다. 분기마다 열리는 운영보고회에서는 고객사 인사재무 임원과 실무자에게 시장 상황, 투자 수익률 등 퇴직연금 운용 상황과 세제개편 등 주요 이슈에 대해 브리핑한다. 퇴직연금 운용과 관련한 이슈가 생기면 함께 의논하며 해법을 찾아준다. DB형을 채택한 회사에는 퇴직연금 적립금운용위원회 구성과 적립금운용계획서 수립 등 장기적 관점의 자산운용 컨설팅을 제공한다. ...

    한국경제 | 2021.03.17 17:17 | 박종서

  • 달리오 "인플레 시대…채권 투자는 멍청한 일"

    ... 증세와 규제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달리오는 “역사를 보면 돈이 부족한 정책 입안자들은 세금을 인상하고, 돈이 부채 자산에서 다른 자산이나 과세할 수 없는 자산(금, 비트코인 등), 지역으로 옮겨가는 걸 싫어해 이를 금지할 수 있다. 이런 세제 개편은 예상보다 더 충격적일 수 있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부유세 신설과 법인세, 자본소득세 인상 등을 추진하고 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16 17:26 | 김현석

  • thumbnail
    인구 11만명 광주시 오포읍, 행정구역 개편 재추진

    ... 조사·행안부 승인 거쳐 연내 마무리 인구 11만명을 넘는 경기 광주시 오포읍에 대해 분동(分洞) 등 행정구역 개편이 다시 추진된다. 지난달 말 기준 오포읍 인구는 11만2천465명으로 여주시(11만2천129명)보다도 많다. ... 67.8%가 분동에 찬성했다. 찬성하는 주민들은 지역 브랜드 가치 상승을, 반대하는 주민들은 대입 농어촌특별전형과 세제 혜택 등을 이유로 들었다. 시 관계자는 "성남시 분당구와 맞닿은 오포읍은 서울로의 지리적 접근성이 좋아 인구가 ...

    한국경제 | 2021.03.16 15:1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