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2,7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경제정책 불안정' 최고 수준인데 기업투자 재촉할 수 있겠나

    ... 전환했다. 하지만 지금 여당은 지난해 지주회사가 의무 보유해야 하는 자·손자회사 지분율을 높인 공정거래법을 일방 통과시켰다. 기업은 도대체 어느 장단에 춤을 춰야 할지 헷갈릴 지경이다. 이뿐이 아니다. 주택임대사업자에게 세제 혜택을 주면서 등록을 권장했다가 8개월 만에 축소했고, 국내에선 탈원전을 추진하면서 원전수출을 지원하는 이중잣대를 들이댔다. 주식 공매도 6개월 금지 뒤 두 차례 연장, 부동산 매매허가제 혼선, 주식 양도세 부과 대주주 요건 확대(3억원 ...

    한국경제 | 2021.04.12 17:47

  • thumbnail
    韓 '경제정책 불안정성' 주요 20國 중 2위

    ... 사례로는 지주회사 제도를 꼽았다. 한경연은 정부가 지주회사 제도를 금지했다가 허용·장려한 뒤 최근 다시 규제를 강화하면서 기업 경영과 지배구조의 불확실성이 커졌다고 주장했다. 또 부동산 정책에서도 임대사업자에게 각종 세제 혜택을 부여해 등록을 권장한 뒤 8개월 만에 세제 혜택을 축소하면서 주택 임대시장의 혼란이 가중됐다고 지적했다. 원자력발전 정책도 불안정한 경제정책의 주요 사례로 꼽혔다. 원전을 주력 발전원으로 삼았다가 국내에선 탈원전을 추진하고 ...

    한국경제 | 2021.04.12 17:23 | 황정수

  • thumbnail
    "韓 경제정책 불안정성, 주요 20개국 중 두 번째 높아"

    ... 경제 주체인 기업과 가계는 투자 등의 중요한 경제 활동을 합리적으로 추진하기 어려워진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관성 없는 경제정책이 경제에 악영향을 미친 사례로 '금지→허용→장려→규제강화'로 변천해온 지주회사 제도를 들었다. 또 부동산 정책의 경우엔 임대사업자에게 각종 세제 혜택을 부여해 등록을 권장한 뒤 8개월만에 세제 혜택을 축소하면서 주택 임대시장의 혼란이 가중됐다고 지적했다.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yubyoup@joseilbo.com

    조세일보 | 2021.04.12 09:55

  • thumbnail
    한국 경제정책 불안정성 최상위권…"성장과 투자에 부정적"

    ... 사례로 지주회사 제도를 들었다. 한경연은 정부가 지주회사 제도를 금지했다 허용·장려한 뒤 다시 규제를 강화하면서 기업 지배구조의 불확실성이 커져 투자를 저해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부동산 정책의 경우 임대사업자에게 각종 세제 혜택을 부여해 등록을 권장한 뒤 8개월만에 세제 혜택을 축소하면서 주택 임대 시장의 혼란이 가중됐다고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4.12 07:40

  • thumbnail
    한경연 "韓 경제정책 불안정성, 주요 20개국중 두 번째 높아"

    ... 활동을 합리적으로 추진하기 어려워진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관성 없는 경제정책이 경제에 악영향을 미친 사례로 지주회사 제도를 들었다. 한경연은 정부가 지주회사 제도를 금지했다 허용·장려한 뒤 다시 규제를 강화하면서 기업 지배구조의 불확실성이 커져 투자를 저해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부동산 정책의 경우 임대사업자에게 각종 세제 혜택을 부여해 등록을 권장한 뒤 8개월만에 세제 혜택을 축소하면서 주택 임대 시장의 혼란이 가중됐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2 06:00 | YONHAP

  • 청년·실수요자에 대출 규제 완화할 듯

    정부가 무주택 청년층에 대한 대출 규제를 일부 완화할 것이란 기대가 커지고 있다. 다만 종합부동산세 등 부동산 세제에 대해서는 수정·보완이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정부는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총사퇴로 공석이 ... 이하의 주택을 구입할 경우에만 LTV 등 완화가 이뤄진다”며 “이런 까다로운 요건 탓에 실제 혜택을 본 사례는 전체 신규 대출액 대비 10%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

    한국경제 | 2021.04.11 17:47 | 이호기

  • thumbnail
    오세훈의 서울시 '재건축 기준 완화' 추진

    ...서울시 부동산 정책협의회’에서 “토지 임대인에 대한 재산세·양도세 인하 등의 세제 혜택이 없으면 ‘상생주택’이 활성화되기 힘들다”며 이 같이 밝혔다. 상생주택은 최장 ... 80% 이하로 공급하며, 토지를 빌려주는 민간 토지주에게는 최소 20년 동안 토지 임대료 지급, 재산세 감면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오 시장은 재건축 활성화를 위한 안전진단 기준 완화도 언급했다. 그는 “안전진단 기준이 ...

    한국경제 | 2021.04.11 17:39 | 성상훈/정지은

  • thumbnail
    LG-SK 2조 합의…K배터리 위기감에 '윈윈' 택했다

    ... 확보 ‘청신호’ 이번 합의로 양사의 미국 시장 입지가 급격히 커질 전망이다. SK로선 미국 조지아주에 짓고 있는 배터리 공장의 ‘정상 가동’이 가능해졌다. SK는 공장 부지 무상 제공, 세제 혜택 등의 조건으로 조지아주에 총 3조원을 투자, 두 곳의 공장을 짓기로 2018년 계획을 세웠다. 두 공장이 돌아가면 생산능력이 총 21.5GWh에 달한다. 테슬라의 기가 팩토리(35GWh) 다음으로 규모가 크다. SK는 조지아공장에서 ...

    한국경제 | 2021.04.11 17:33 | 안재광

  • thumbnail
    백악관 회의 불려가는 삼성전자…반도체 美생산 압박 거세지나

    ... 딜레마는 미국 투자 시점·규모 등과 관련한 결정이 타의에 의해 앞당겨질 수 있다는 데 있다. 삼성전자는 현재 170억달러(약 19조원) 규모의 파운드리 공장 신축을 염두에 두고 있다. 텍사스, 애리조나 등 지방정부와 세제 혜택 등 인센티브 규모를 놓고 치열한 샅바싸움을 벌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미국 행정부 차원의 압박을 받으면 협상에서 불리한 상황에 내몰릴 수 있다. 반도체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당초 미국 공장을 추가 건설하기로 한 건 ...

    한국경제 | 2021.04.11 17:27 | 황정수

  • 코스닥 벤처펀드 출시 3년…평균 수익률 35% '지수 상승률 3배'

    ... 펀드다. 2018년 4월 출시된 이후 작년 말까지 463개 펀드가 3조8000억원 규모로 설정됐다. 펀드는 전체 자산의 15%를 벤처기업 신주에 투자해야 하지만 코스닥시장에 상장하는 공모주 30%를 우선 배정받을 수 있다. 개인투자자에겐 세제 혜택을 지원했다. 투자자들은 3년 동안 펀드에 가입하면 투자금의 10%(1인당 최대 300만원)를 소득에서 공제받을 수 있다. 설립 초기 ‘관제 펀드’ 우려 속에 시장의 기대가 크지 않았지만 실제 운용 성과는 ...

    한국경제 | 2021.04.11 17:02 | 이태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