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8,0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호랑이의 길 따라 걷는다…24세 모리카와, WGC 왕좌 올라

    ... 최고 순위는 일본의 마쓰야마 히데키(29)가 2017년 기록한 2위다. ○우즈 같은 ‘뒷심’ 뽐내 모리카와는 우즈의 쾌유를 비는 뜻에서 이날 우즈의 최종 라운드 패션인 검정 바지·빨간 셔츠를 입고 경기하려고 했다. 하지만 옷이 제때 도착하지 않아 회색 셔츠를 입고 뛰었다. 외관은 달랐지만 모리카와의 경기력은 우즈를 연상하게 했다. 좀처럼 역전을 허용하지 않던 우즈의 뒷심을 재현했다. 이날 그의 평균 드라이브 비거리는 276야드에 ...

    한국경제 | 2021.03.01 16:56 | 조희찬

  • thumbnail
    필드 지배한 '붉은 셔츠·검정 하의'…"타이거 우즈 쾌유 빌어"

    ... 행렬’에 동참했다. 이날 열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챔피언십,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푸에르토리코오픈,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게인브리지 LPGA 최종 라운드에서 가장 많이 눈에 띈 의상 조합은 붉은 셔츠와 검정 하의였다. 선수들은 같은 색상의 옷을 피하는 게 관행이지만 이날만큼은 우즈를 기리기 위해 마음을 모았다. 우즈는 대회 최종 라운드 때 항상 빨간 셔츠에 검정 바지를 입었다. 빨간색은 그가 다녔던 스탠퍼드대의 상징색이다. ...

    한국경제 | 2021.03.01 16:55 | 조희찬

  • thumbnail
    빨간 셔츠 입긴 입었는데…바람막이로 가린 채 경기한 미컬슨

    1일(한국시간) 열린 미국 남녀 프로 골프 대회 최종 라운드에 출전한 많은 선수가 교통사고로 크게 다친 타이거 우즈(미국)의 쾌유를 비는 뜻에서 검정 바지에 빨간 셔츠를 입었다. 검정 바지와 빨간 셔츠는 우즈가 즐겨입은 최종 라운드 패션이다. 시니어투어인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의 콜로가드 클래식 최종 라운드에서 나선 우즈의 오랜 라이벌이자 친구인 필 미컬슨(미국)도 이날 빨간 셔츠를 입었다. 하지만 그는 경기 내내 검정 바람막이를 걸쳐 ...

    한국경제 | 2021.03.01 16:36 | YONHAP

  • thumbnail
    매킬로이·소렌스탐…美골프대회 '검빨 패션' 통일한 이유

    ... 드물지만 이날은 달랐다. 1일(한국시간) 열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 미국프로골프(PGA) 푸에르토리코 오픈,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게인브리지 LPGA 최종 라운드에서는 검정색 하의에 빨간색 셔츠를 착용한 선수들이 필드를 채웠다. 이같은 '검정색 하의와 빨간색 셔츠' 패션은 우즈가 대회 최종 라운드 때마다 착용하는 패션이다. 우즈가 출전하는 경기에서는 최종 라운드에 다른 선수들이 검정 바지와 빨간 셔츠를 ...

    한국경제 | 2021.03.01 14:38 | 오정민

  • thumbnail
    우즈의 공·셔츠·바지까지…필드에 '호랑이떼' 나타난 까닭

    ... 행렬’에 동참했다. 이날 열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푸에르토리코 오픈,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게인브리지 LPGA 최종라운드에서 가장 많이 눈에 띈 의상 조합은 붉은 셔츠와 검정 하의였다. 선수들은 같은 색상의 옷을 피하는 게 관행이지만 이날만큼은 우즈를 기리기 위해 마음을 모았다. 우즈는 대회 최종라운드 때 항상 빨간 셔츠에 검정 바지를 입었다. 빨간색은 그가 다녔던 스탠퍼드대학의 상징색이다. ...

    한국경제 | 2021.03.01 14:33 | 조희찬

  • thumbnail
    "타이거, 힘내라" 미국 남녀 골프 최종일 온통 '검빨' 패션(종합2보)

    프로 골프 선수들은 같은 색상 옷을 피하는 게 관행이다. 특히 같은 조에 편성되면 셔츠 색깔은 비슷해도 꺼린다. 하지만 1일(한국시간) 펼쳐진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 미국프로골프(PGA) 푸에르토리코 오픈, 그리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게인브리지 LPGA 최종 라운드는 달랐다. 약속이나 한 듯 검정 하의에 빨간 셔츠를 입은 선수들이 넘쳐났다. 검정 하의와 빨간 셔츠는 타이거 우즈(미국)가 대회 최종 라운드 때 ...

    한국경제 | 2021.03.01 14:05 | YONHAP

  • thumbnail
    '워크데이의 사나이' 모리카와, WGC 첫 우승…임성재, 28위(종합)

    ... 컨세션 골프클럽은 잭 니클라우스(미국)가 설계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두 코스 모두 압도적인 장타보다는 정교하고 전략적인 코스 공략을 요구한다. 이날 우즈의 쾌유를 비는 뜻에서 우즈의 최종 라운드 패션인 검정 바지에 빨간 셔츠를 입으려고 했던 모리카와는 옷이 제때 도착하지 않아 회색 셔츠를 입었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패드릭 리드, 스코티 셰플러(이상 미국) 등 많은 선수가 검정 바지에 빨간 셔츠를 입고 최종 라운드에 나섰다. 그러나 특급 대회에서 ...

    한국경제 | 2021.03.01 11:16 | YONHAP

  • thumbnail
    "타이거, 힘내라" 미국 남녀 골프 최종일 온통 '검빨' 패션(종합)

    프로 골프 선수들은 같은 색상 옷을 피하는 게 관행이다. 특히 같은 조에 편성되면 셔츠 색깔은 비슷해도 꺼린다. 하지만 1일(한국시간) 펼쳐진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 미국프로골프(PGA) 푸에르토리코 오픈, 그리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게인브리지 LPGA 최종 라운드는 달랐다. 약속이나 한 듯 검정 하의에 빨간 셔츠를 입은 선수들이 넘쳐났다. 검정 하의와 빨간 셔츠는 타이거 우즈(미국)가 대회 최종 라운드 때 ...

    한국경제 | 2021.03.01 10:29 | YONHAP

  • thumbnail
    "타이거, 힘내라" 미국 남녀 골프 최종일 온통 '검빨' 패션

    프로 골프 선수들은 같은 색상 옷을 피하는 게 관행이다. 특히 같은 조에 편성되면 셔츠 색깔은 비슷해도 꺼린다. 하지만 1일(한국시간) 펼쳐진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 미국프로골프(PGA) 푸에르토리코 오픈, 그리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게인브리지 LPGA 최종 라운드는 달랐다. 약속이나 한 듯 검정 하의에 빨간 셔츠를 입은 선수들이 넘쳐났다. 검정 하의와 빨간 셔츠는 타이거 우즈(미국)가 대회 최종 라운드 때 ...

    한국경제 | 2021.03.01 09:50 | YONHAP

  • thumbnail
    고진영, 게인브리지 LPGA 단독 4위…우승은 동생 코르다

    ... 치고 최하위인 74위를 기록했다. LPGA 투어 통산 72승을 달성하고 2008년 은퇴를 선언했던 소렌스탐은 13년 만에 선수로 출전한 대회에서 4라운드까지 완주하는 저력을 보여줬다. 소렌스탐은 마지막 9번 홀(파4)에서 파를 기록하고 캐디를 맡은 남편 마이크 맥지와 포옹했다. 소렌스탐은 최근 교통사고로 크게 다쳐 수술을 받은 타이거 우즈(미국)의 회복을 기원하며 이날 '우즈의 상징'인 빨간 셔츠에 검은색 하의를 입고 경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01 05:2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