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07,6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위기의 대학]① 저출산에, 코로나19에 대학이 '무너진다'

    ... 사태를 맞아 극적으로 표출되기는 했지만, 대학 교육에 대한 회의는 오래전부터 확산해왔다고 할 수 있다. 이는 연도별 대학 진학률 추이가 여실히 보여준다. 1970년대 20%대에 머물렀던 대학 진학률은 열렬한 교육열을 뒷받침할 소득 수준의 향상과 더불어 1980년대 이후 극적으로 올라갔다. 1990년 33.2%, 2000년 68%에 이어 2008년 83.8%로 정점을 찍었다. 이는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높은 대학 진학률이다. 하지만 치솟는 대학 등록금에 ...

    한국경제 | 2021.04.13 08:00 | YONHAP

  • thumbnail
    빈집 늘어나는 인천 원도심…지자체 주도 철거에는 한계

    ... 가능하다. 이때도 빈집정비계획에 따라 소유자에게 먼저 철거 등 조치를 명령한 뒤, 60일 이내로 필요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에만 빈집을 직접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빈집이 철거되면 해당 부지에 기존보다 더 높은 양도소득세가 부과된다는 걸림돌이 있어 소유자 동의를 얻기가 쉽지 않은 실정이다. 현행법상 나대지인 비사업용 토지는 사업용 토지보다 투기 목적일 확률이 높은 것으로 보고 양도소득세를 10% 추가로 과세하게 돼 있는데, 빈집을 철거하면 해당 ...

    한국경제 | 2021.04.13 07:30 | YONHAP

  • thumbnail
    '일확천금'을 꿈꾸며…작년 허리띠 꽉 졸라맸지만 복권은 샀다

    ... 것이다. 실제 가구별 복권 구매 금액과는 다르지만 전년 대비 비교가 가능하다. 반면 해당 기간 가계의 전체 소비지출은 전년 대비 2.3% 감소했다.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6년 이후 가장 높은 감소율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소득 하위 20%인 1분위 복권 지출액이 전년 대비 45.3% 급증하며 가장 높았다. 상위 20%(5분위) 복권 지출액은 44.8% 늘었고, 4분위는 33.1%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로 경기 불황이 이어지면서 '일확천금'을 ...

    한국경제 | 2021.04.13 07:17 | 채선희

  • thumbnail
    페루·에콰도르, 예상 깬 대선 결과에 금융시장 '희비' 교차(종합)

    ... 교사이자 노동조합 지도자인 카스티요는 대선 전 유력 후보로 꼽히던 인물은 아니었다. 대선 일주일 전 여론조사들에선 5명의 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사실상 동률이었는데, 그 5명 중에 카스티요는 없었다. 그러나 카스티요는 농촌 저소득층을 중심으로 막판에 지지자들을 끌어모았다. 정치인들의 잇단 부패 스캔들 속에 커질대로 커진 기성 정치권에 대한 반감을 카스티요가 자극한 것으로 풀이된다. 카스티요의 예상치 못한 부상은 시장에 불안감을 안겼다. JP모건은 이날 ...

    한국경제 | 2021.04.13 06:48 | YONHAP

  • thumbnail
    작년 소비지출 '역대 최대 감소'에도 복권 소비는 7.2% 늘어

    ... "지난해 가계가 소비지출을 줄이는 가운데에도 복권 지출은 늘었다고 해석할 수 있다"며 "가구당 590원이라면 적지 않은 수준으로, 대부분 가구는 복권을 사지 않더라도 복권을 사는 가구는 큰 금액을 지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득 분위별로 보면 소득 하위 20%인 1분위 복권 지출액이 전년 대비 45.3% 늘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상위 20%(5분위) 복권 지출액도 44.8% 늘었다. 그 외 4분위는 복권 지출액이 33.1% 증가했고, 2·3분위는 ...

    한국경제 | 2021.04.13 06:01 | YONHAP

  • thumbnail
    서울 노숙인·쪽방 거주자 18% "갈취·절도피해 경험"

    ... 중 1인 가구가 99.1%로 거의 모두를 차지했으며, 성별로는 압도적 다수(85.4%)가 남성이었다. 연령별로는 60대(32.8%)와 50대(32.4%)가 많았다. 이들 중 66.9%가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가구였으며, 월평균 총소득은 67만원이었다. 비적정 주거 비율은 고시원, 거리, 일시 보호시설, 쪽방 순으로 높았다. 서울시 인권위원회는 14일 오후 '코로나19시대, 주거취약계층이 안전하려면?'라는 주제로 온라인 인권포럼을 열어 조사 내용을 발표하고 ...

    한국경제 | 2021.04.13 06:01 | YONHAP

  • thumbnail
    증오범죄에 성난 미 아시아계, 정책수립 초점 맞춘 기구 출범

    ... 그룹과 똑같은 관심이 필요하지 않다는 이른바 '모범적 소수민족 신화'를 없애는 것 역시 과제의 일부가 될 것이라고 봤다. 실제로 미국에서 AAPI는 2천200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약 7%를 차지하지만, 출신 국가별로 학력과 소득 격차가 매우 커 AAPI를 동질화한 집단으로 보긴 어려운 상황이다. AAPI는 미국에서 가장 빨리 성장하는 유권자층으로서, 작년 대선 때 조 바이든 후보를 압도적으로 지지하고 민주당이 올 초 조지아주 상원의원 선거에서 승리하는 데 결정적 ...

    한국경제 | 2021.04.13 00:57 | YONHAP

  • thumbnail
    페루 대선 급진좌파 후보 '깜짝' 선전에 금융시장 동요

    ... 교사이자 노동조합 지도자인 카스티요는 대선 전 유력 후보로 꼽히던 인물은 아니었다. 대선 일주일 전 여론조사들에선 5명의 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사실상 동률이었는데, 그 5명 중에 카스티요는 없었다. 그러나 카스티요는 농촌 저소득층을 중심으로 막판에 지지자들을 끌어모았다. 정치인들의 잇단 부패 스캔들 속에 커질대로 커진 기성 정치권에 대한 반감을 카스티요가 자극한 것으로 풀이된다. 카스티요의 예상치 못한 부상은 시장에 불안감을 안겼다. JP모건은 이날 ...

    한국경제 | 2021.04.13 00:20 | YONHAP

  • 한국 재산세, GDP의 3.3%…OECD 평균 1.7배 달해

    한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비교해 재산세와 법인세 부담은 높고 소득세 부담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조세재정연구원에 따르면 2019년 기준 한국의 재산세는 국내총생산(GDP)의 3.3%로 파악됐다. 이를 OECD 평균 1.9%와 비교하면 1.7배에 이른다. 재산세에는 자동차세, 상속·증여세, 증권거래세, 종합부동산세 등이 포함된다. 한국에서 재산세 부담이 이처럼 높은 것은 부동산값이 뛴 영향도 있지만 정부가 공시가격 ...

    한국경제 | 2021.04.12 19:12 | 김소현

  • thumbnail
    30년째 어려운 노인 이발 봉사해온 동네 이발사 이성규씨

    ... 동네 이발사가 감동을 주고 있다. 주인공은 울산 중구 병영2동에서 이발소를 운영하는 이성규(67) 씨다. 12일 중구에 따르면 그가 '무료 이발 사용권'을 만들어 병영2동 행정복지센터에 놔두면, 머리카락을 자를 비용조차 없는 저소득 어르신들이 이 사용권을 이용한다. 행정복지센터 복지팀이 복지 사각지대 대상자 가정방문 상담 시 형편이 어려운 노인들에게 사용권을 전달하는 것이다. 노인들은 이 사용권을 들고 이씨가 운영하는 이발소로 찾아와 머리카락을 무료로 자른다. ...

    한국경제 | 2021.04.12 18:1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