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4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세제혜택으로 기업투자 유인… 코로나 침체 속 투자 늘어날까

    ... 기업 투자가 늘어날지 미지수라는 평가도 나온다. 제도개편 과정에서 대기업과 중견기업의 신성장·혁신기술 등 투자 시 공제율이 하향 조정된 것과 관련해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도 함께 제기된다. 사실상 모든 투자에 세액공제 혜택 정부가 ... 정부 관계자의 설명이다. 정부는 기업들이 올해 투자분에 대해서도 개편된 제도를 적용받을 수 있도록 2021년 소득세와 법인세 신고 분부터 적용할 방침이다. 중소기업계 "환영" vs 중견‧대기업 "우려" 이번 투자세액공제 ...

    조세일보 | 2020.08.05 06:45

  • thumbnail
    다주택자 취득·보유·양도세↑…1년미만 주택팔면 양도세 70%

    ... 부동산 세제 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다주택자의 취득세·종합부동산세(보유세)·양도소득세 세율이 한꺼번에 올라간다. 법인을 활용한 투기 목적의 주택 구입, 시세차익을 노린 주택 단기(1∼2년) ... 보유한 경우 종부세는 올해 1천892만원에서 내년 2천940만원으로 오른다. 다만 1세대 1주택 보유 고령자의 세액공제율은 구간별로 10%포인트 올라가고, 합산공제율 한도도 70%에서 80%로 상향돼 실수요 1주택자 부담은 다소 줄어든다. ...

    한국경제 | 2020.08.04 15:07 | YONHAP

  • thumbnail
    다주택세금 올리고 전월세신고 의무화…부동산법 국회 처리 전망

    ...iddot;지방세법·부동산거래신고법 개정안 등 11개 법안 본회의로 다주택자의 종합부동산세, 양도소득세, 취득세를 대폭 올리고 전·월세 거래시 30일 이내에 신고하도록 하는 부동산 관련 법안들이 4일 국회 ... 기존 200%에서 300%로 인상한다. 다만 실수요 1주택자 부담 경감을 위해 1세대 1주택 보유 고령자의 세액공제율은 구간별로 10%포인트 올리고 합산공제율 한도도 70%에서 80%로 상향한다. 법인 보유 주택에는 개인 종부세 ...

    한국경제 | 2020.08.03 19:23 | YONHAP

  • thumbnail
    "집주인 5년간 살아라"…전셋값 불지르는 규제 쏟아진다

    ... 장기보유특별공제의 거주 요건이 강화되는 것도 전세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다. 장기보유특별공제는 주택의 보유기간에 따라 양도소득세액을 최대 80%(10년 보유) 깎아주는 제도다. 내년부터 장기보유특별공제 요건이 강화된다. 거주기간과 보유기간을 최대 40%씩 따져 최대 80%로 계산한다. 10년을 보유했지만 3년 미만으로 거주했다면 공제율이 40%에 그친다. 직접 거주하는 기간이 길수록 공제율이 오르는 만큼 전세 대신 실입주하는 사례가 늘어날 수밖에 없다. ...

    한국경제 | 2020.07.29 17:21 | 최진석/전형진

  • thumbnail
    "1주택 장특공제, '순수 1주택 보유기간'만 적용해야"

    ... 추진된다. 다주택자가 집을 순차적으로 처분하고 마지막 주택을 양도할 경우 현행법은 1주택 장특공제를 통해 양도소득세를 최대 80% 감면해주고 있는데, 순수하게 1주택을 보유한 기간만 장특공제 기간으로 보자는 것. 더불어민주당 ... 9억원 초과의 1세대 1주택 양도 시 해당 주택을 보유한 기간에 따라 장특공제를 실시하고 있다. 다주택자의 장특공제율은 최대 30%(15년 이상 보유시)인데, 1주택자는 10년 이상 보유시 80%의 공제혜택을 볼 수 있다. 아울러 ...

    조세일보 | 2020.07.28 09:17

  • thumbnail
    [추경호 의원]집 한채값, 12억 안 넘으면 '종부세 면제' 추진

    ... 상황에서, 종부세마저 2배 이상 강화하겠다며 실수요자들을 벼랑 끝까지 내몰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은퇴 등으로 소득이 크게 줄었거나 전혀 없는 고령자 또는 한 곳에 오래 살아온 국민들에게는 종부세 인상으로 인한 부담이 한층 더 크게 ... 이에 1세대 1주택에 대한 과세표준 공제금액을 현행 9억원에서 12억원으로 상향 조정하도록 했다. 고령자 연령별 공제율은 현 10~30%에서 50~90%로, 보유기간별 공제율은 20~50%에서 30~80%로, 합산공제율 상한도 70%에서 ...

    조세일보 | 2020.07.24 13:27

  • thumbnail
    [2020세법개정] 올해 카드·현금으로 쓴 돈, 소득공제 30만원 더 해준다(종합)

    ... 소득공제 제도는 신용카드·직불카드·선불카드·현금영수증 등 사용금액 중 총급여의 25%를 초과한 금액에 대해 결제수단별 공제율(신용카드 15%, 현금영수증·체크카드 30% 등)을 적용해 소득에서 빼주는 제도다. 정부는 이번 세법개정안을 통해 ... 이하 근로자의 경우 최대 630만원까지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해 3∼7월 소득공제율(3월에는 기존의 2배, 4∼7월에는 일괄 80%)을 한시적으로 올렸으나 8월부터는 기존 공제율(신용카드 15%, ...

    한국경제 | 2020.07.22 19:07 | YONHAP

  • thumbnail
    통합투자세액공제 신설…'코로나 피해' 손실 15년간 이월공제

    ... 기업의 모든 사업용 유형자산 투자(토지 건물 등은 제외)로 확대한다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통합투자세액공제의 기본 공제율은 기업 규모에 따라 차등 적용하기로 했다. 대기업은 투자액의 1%, 중견기업은 3%, 중소기업은 10%로 정했다. ... 손실금 이월 기간도 기존 10년에서 15년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기업들은 올해 발생한 손실액을 향후 15년간 소득에서 공제해 법인세 또는 소득세 부담을 낮출 수 있게 된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22 17:46 | 강진규

  • thumbnail
    연봉 7000만원 이하 카드 소득공제 최대 330만원

    ... 200만원에서 230만원으로 바뀐다. 지난 3월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소비가 줄어들자 소비 활성화를 위해 특정 업종의 사용액을 중심으로 소득공제율을 올렸다. 결제수단별로 15~40%였던 공제율을 30~80%로 상향 조정했다. 그러나 공제율만 올리는 것은 꼼수라는 지적이 많이 제기됐다. 총급여의 25%를 초과하는 카드 사용액을 소득에서 공제해주는데 연소득액에 따라 200만~300만원으로 돼 있는 한도를 늘리지 않으면 ...

    한국경제 | 2020.07.22 17:38 | 정인설

  • thumbnail
    홍남기 "포스크 코로나 대비에 세제 더 강력하게 뒷받침"

    ...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투자증가분에 대한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각별히 신성장기술 관련 투자에 대해선 더 높은 세액공제율을 적용해 기업의 미래 대비 투자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소비활력 제고 분야 대해선 "신용카드 소득공제 한도를 ... 추가로 0.08%포인트 거래세를 인하해 1조9000억원 세부담이 줄어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통해 금융투자소득이 시행되는 2023년까지 총 3조4000억원의 세제혜택을 부여하겠다는 게 정부의 목표다. 또 "2023년부터 상당주식 ...

    조세일보 | 2020.07.22 1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