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9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당정, 1월중 소상공인에 100만~300만원 차등지원

    ... 완료한다는 목표다. 세제혜택을 통해 임대료 부담을 덜어주는 방안도 추진한다. 자발적으로 임대료를 낮추는 이른바 '착한 임대인'에 대해서는 세액공제율이 현행 50%에서 70%로 상향조정된다. 임대료 인하분의 최대 70%를 세금으로 사실상 되돌려받는다는 뜻이다. 다만 '일정 소득 이하' 임대인의 소득세·법인세에 적용하는 조치다. 구체적인 대상은 추후 발표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이번 임시국회에서 관련 세법개정안을 ...

    한국경제 | 2020.12.27 15:47 | YONHAP

  • thumbnail
    [속보] 소상공인·자영업 100만∼300만원 지원…1월 중

    ... 지급을 완료한다는 목표다. 세제혜택을 통해 임대료 부담을 덜어주는 방안도 추진한다. 자발적으로 임대료를 낮추는 이른바 `착한 임대인`에 대해서는 세액공제율이 현행 50%에서 70%로 상향조정된다. 임대료 인하분의 최대 70%를 세금으로 사실상 되돌려받는다는 뜻이다. 다만 `일정 소득 이하` 임대인의 소득세·법인세에 적용하는 조치다. 구체적인 대상은 추후 발표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이번 임시국회에서 관련 세법개정안을 처리하기로 했다. 이날 ...

    한국경제TV | 2020.12.27 15:25

  • thumbnail
    세액공제 50→70%…'착한 임대인' 사실상 더 돌려받는다

    ... 발표할 가능성이 크다. 착한 임대인 세액공제는 상가 건물주가 입주 소상공인의 임대료를 깎아주면 인하액의 50%를 소득·법인세에서 세액공제해주는 제도다. 낮춘 임대료의 절반을 세액공제로 돌려받는 것이다. 세액공제를 70%로 확대하면 ... 세액공제 수준을 70% 정도로 절충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일각에서는 '역진성'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세액공제율을 올리면 고소득 건물주일수록 혜택을 더 많이 받게 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건물주 A가 400만원의 임대료를 ...

    한국경제 | 2020.12.27 06:01 | YONHAP

  • thumbnail
    [big story] 노후소득 준비할 때 궁금한 12가지

    ... 곳이 있는 것도 아니라서 답답했어요.” 정년을 앞둔 직장인들 많이 하는 얘기다. 여기서는 은퇴를 앞둔 이들이 노후소득을 준비할 때 많이 물어보는 것 12가지에 대해 살펴봤다. 1 내 노후자금은 어디에서 파악할 수 있나요 '지피지기면 ... 최대 1800만 원까지 저축할 수 있는데, 저축금액 중 일부를 세액공제 받을 수 있다. 세액공제 대상 금액과 세액공제율은 상품 종류, 소득 크기, 가입자 나이에 따라 다르다. 먼저 연금저축부터 살펴보자. 총 급여가 1억2000만 원(종합소득 ...

    Money | 2020.12.24 16:44

  • thumbnail
    박홍근, '착한임대인' 최대 100% 세액공제법 발의

    ... 내용의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개정안은 임대인이 소상공인 상가 임대료를 깎아주면 인하액의 70%를 소득세나 법인세에서 세액공제로 돌려주는 내용이다. 현행 공제율은 50%다. 나아가 집합금지 사업장은 임대료 인하액의 ... 부담을 덜어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박 의원측은 "당과 협의 가능한 하나의 안으로서 발의했다"며 "개정안대로 세액공제율이 상향되면 임대인들이 보다 쉽게 임대료 인하에 참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2.24 14:36 | YONHAP

  • thumbnail
    내년 크게 바뀌는 양도세 규정…거래 전 따져봐야 '세금 폭탄' 피한다

    올해도 얼마 남지 않았다. 주택을 한 채라도 보유하고 있다면 2021년 신축년 새해를 준비하며 바뀌는 양도소득세 규정을 꼼꼼히 챙겨볼 필요가 있다. 내년 개정 세법은 크게 1월 1일부터 적용되는 규정과 6월 1일부터 적용되는 ... 1주택만 보유한 경우에는 적용하지 않을 예정이다. 둘째, 내년부터 1가구 1주택 고가주택(양도가액 9억원 초과) 양도소득세 계산 때 장기보유특별공제율이 거주기간에 따라 달라진다. 기존에는 2년 이상 거주한 경우 보유기간에 따라 1년에 ...

    한국경제 | 2020.12.23 15:27

  • thumbnail
    스마트폰으로 연말정산 모두 가능해졌다

    ... 된다. 공인인증서 외에 민간의 사설인증서로도 국세청 홈택스에 접속하는 게 가능해졌다. 국세청은 2020년 귀속 근로소득 연말정산부터 이같은 내용이 바뀐다고 23일 발표했다. 기존엔 모바일 홈택스를 통해 근로자가 본인의 소득공제와 세액공제 ... 월세액, 안경 구매비, 실손 의료 보험금 수령액,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기부금 등이다.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사용분 소득공제율이 한시적으로 늘어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확산된 지난 3월부터 신용카드 공제율은 사용액의 ...

    한국경제 | 2020.12.23 14:23 | 정인설

  • thumbnail
    [연말정산 Q&A]…따로사는 어머니 年소득 150만원이면 인적공제는?

    공제·경비 반영 후 '소득금액' 100만원 이하여야 대상 근로소득만 있으면 총급여 500만원까지 가능 매년 연말은 '13월의 월급'을 제대로 챙기기 위해 절세 전략을 세울 때다. 각종 ... 총수입금액에서 필요경비를 제외한 금액이다. 연금소득금액도 총연금액에서 공제금액을 제외하고 남은 금액이다. 이에 따라 근로소득과 다른 소득이 있는 부양가족은 근로소득이 333만원(근로소득공제율 70%)을 초과하면 기본공제가 불가능하다. 단, ...

    한국경제 | 2020.12.23 13:54 | YONHAP

  • thumbnail
    연말정산 시작…서비스업·경단녀 감면확대, 카드·연금 공제↑(종합)

    ... 반영 국세청 홈페이지 Q&A·챗봇 상담 제공…안내 영상도 유튜브 공개 올해분 연말정산에서는 카드 사용분 소득공제와 50세 이상의 연금 납입액 세액공제가 확대되고, 서비스업 직원도 중소기업 소득세 감면을 받을 수 있다. 작년과 ... 3월에는 사용처별로 2배로 상향되고, 4∼7월에는 일괄 80%로 오른다. 8∼12월 사용분은 1∼2월과 같은 공제율이 적용된다. 신용카드 소득공제 한도액도 총급여 구간에 따라 200만원, 250만원, 300만원에서 30만원씩 올랐다. ...

    한국경제 | 2020.12.23 13:52 | YONHAP

  • thumbnail
    올해 연말정산 어떻게 달라졌나…경단녀 감면확대·카드 공제↑

    ... `연말정산 챗봇` 실시간 상담 서비스 등을 절세에 활용하라고 23일 안내했다. 간소화서비스에서 제공하는 각종 소득·세액 공제증명자료와 챗봇 서비스 등은 다음 달 15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올해분 연말정산부터는 창작·예술업, ... 공제율이 3월에는 사용처별로 2배로 상향되고, 4∼7월에는 일괄 80%로 오른다. 8∼12월 사용분은 1∼2월과 같은 공제율이 적용된다. 신용카드 소득공제 한도액도 총급여 구간에 따라 200만원, 250만원, 300만원에서 30만원씩 올랐다. ...

    한국경제TV | 2020.12.23 1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