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9,5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뉴욕, 중산층 세금 깎고 부유층은 확 높인다

    ... 따르면 뉴욕 내 중산층 480만여 명에 대한 세금 22억달러(약 2조4600억원)가 감면된다. ‘중산층 소득세 감면 법안’ 덕분이다. 이 법안은 2016년 제정된 뒤 주지사 서명을 통해 1년 더 생명을 이어가게 ... “뉴욕주에서 70여 년 만에 가장 낮은 중산층 세율을 보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뉴욕주는 연소득 25만달러 미만 가구에 대한 재산세 부담도 낮추기로 했다. 세액공제 프로그램 확대를 통해서다. 주택 소유주들의 재산세 ...

    한국경제 | 2021.04.22 17:09 | 조재길

  • thumbnail
    행복페이·스마트상점 지원…골목경제 살리기

    ... 달할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대구시가 올해 발행규모를 지난해보다 3배 이상 많은 1조원으로 늘린 이유다. 올해도 지난 15일 현재 판매액이 3209억원으로 지난해 판매액을 넘어섰다. 대구행복페이를 구매하면 할인율은 10%, 연말소득공제 30%가 적용된다. 개인당 구매한도는 월 50만원, 연 600만원이다. 카드형인 대구행복페이는 가맹점이 14만 개로 대구 전체 카드가맹점의 82%에 달한다. 시가 지난해 대구행복페이의 업종별 사용실적을 분석한 결과 음식점이 전체 ...

    한국경제 | 2021.04.22 15:32 | 김해연

  • thumbnail
    "반도체 산업이 미래다"…여야, 앞다퉈 지원책 내놔

    여야가 반도체 관련 지원 법안을 앞다퉈 내놓고 있다. 반도체 투자에 대한 큰 폭의 세액공제 등의 지원책이다. 세계 반도체 시장이 재편되는 과정에서 우리 반도체 산업의 중장기적인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게 필수적이라는데 공감대를 보이고 ... 대표발의했다. 법이 통과하면 반도체 관련 R&D와 생산시설과 설비 투자에 들어가는 비용 중 50%를 소득세 또는 법인세에서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게 된다. 또 법인세의 최저한세율 등으로 인해 투자 비용의 50%를 모두 ...

    한국경제 | 2021.04.22 14:59 | 성상훈

  • thumbnail
    [주목 이 법안]추경호, 반도체 투자 지원법 발의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이 22일 반도체 관련 투자 시 투자비용의 50%를 세액공제해 주는 '반도체 투자 지원법'을 대표발의했다. 반도체 기업들의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국가적 측면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이 법이 통과되면 반도체 관련 연구개발(R&D)과 시설 투자의 비용 중 절반인 50%를 소득세 또는 법인세에서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게 된다. 또 법인세의 최저한세율 등으로 인해 투자 비용의 50%를 모두 ...

    한국경제 | 2021.04.22 11:30 | 성상훈

  • 국민 75% "稅부담 버겁고 불공정"

    ... 등 부동산 관련 세금이 32.0%로 가장 많았다. 4대 보험을 포함한 각종 부담금(25.2%), 근로 및 사업소득세(22.7%)가 뒤를 이었다. 조세제도가 공정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이들도 74.7%에 달했다. 불공정하다고 생각하는 ... 해당하는 소득 3분위에서 조세제도를 불공정하게 생각하는 비율이 83.9%로 가장 높았다. 한경연 측은 중산층이 저소득층과 고소득층보다 비과세 혜택 및 소득·세액공제 혜택을 상대적으로 적게 받는다고 느끼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

    한국경제 | 2021.04.21 17:40 | 박신영

  • thumbnail
    부부가 9억원 이하 다가구주택 1채 임대하면 월세 소득은 세금 안 내도 돼

    매년 5월은 종합소득세 신고의 달이다. 대부분의 근로소득자는 직장에서 연말정산으로 소득세 신고가 끝나지만, 근로소득 이외에 주택임대소득이 있다면 5월에 한 번 더 신고해야 한다. 연간 주택임대수입이 2000만원을 초과하는 경우에는 ... 경우에는 종합과세보다 분리과세로 신고하는 게 유리하다. 분리과세는 주택임대수입에서 50%를 필요경비로 빼고 기본공제 200만원을 공제한 뒤 14% 세율을 적용해 소득세를 계산한다. 이때 기본공제는 분리과세 주택임대소득을 제외한 종합소득금액이 ...

    한국경제 | 2021.04.21 15:54

  • thumbnail
    배현진 "종부세 완화 野 법안 있는데 與 뒤늦게 호들갑"

    ... 감면해주는 '착한 종부세' 법안을 발의했었다. (야당이) 다 만들어 놓은걸 뭘 (민주당이)새로 하는 척 요란법석인가"라면서 이같이 적었다. 이는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의한 종부세법·소득세법 일부 개정안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이 발의한 개정안은 종부세 공제액 기준을 공시지가 합산 현 6억원에서 7억원으로 상향하고 재산세율을 일부 인하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배 의원은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이) ...

    한국경제 | 2021.04.21 09:19 | 조준혁

  • thumbnail
    국민 10명 중 7명 "체감하는 조세 부담 늘어"

    ... 재산세, 종합부동산세가 32.0%로 가장 많았다. 이어 4대 보험을 포함한 각종 부담금(25.2%), 근로 및 사업소득세(22.7%)가 뒤를 이었다. 현재 소득 대비 체감하는 조세부담에 대해선 응답자 65.0%가 높은 수준이라고 응답했다. ... 중산층에 해당하는 소득 3분위에서 조세제도를 불공정하게 생각하는 비율이 83.9%로 가장 높았다. 한경연은 중산층이 저소득층에 비해 비과세 혜택이나 소득·세액공제 혜택을 상대적으로 적게 받는다고 느끼는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

    한국경제 | 2021.04.21 07:45 | 이미경

  • thumbnail
    [한상춘의 world View] 코로나 대처와 극복…결국 '사람'이 중요하다

    ... 도모하고, 통화당국은 통화완화 기조를 유지해 기업 이윤이 높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제도 투자세액공제제도를 도입하고, 소비세율을 높여 저축과 투자가 늘어나도록 해야 한다고 봤다. 예일 패러다임을 토대로 경제정책을 ... 것이다. 바이든 정부는 코로나 사태 극복과 경기 회복을 바탕으로 국민 화합과 미국의 재탄생을 도모하고 있다. 인종과 소득 수준, 정치적 성향 등과 관계없이 코로나19 백신을 보급하고, 낙후된 사회간접자본(SOC)과 교육체계 등을 새로 ...

    한국경제 | 2021.04.20 17:52 | 한상춘

  • 1주택자 稅부담 완화 나선 與 "재산세 감면 상한선 6억→9억"

    ... 김병욱 민주당 의원은 이날 1가구 1주택 종부세 적용 대상을 공시가격 9억원에서 12억원으로 높이고, 공시가격 합산 공제액은 현행 6억원에서 7억원으로 올리는 내용의 종부세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김 의원은 “정부의 부동산 ... 실수요자에게 적용되고 있는 LTV 10%포인트 가산 혜택 범위를 넓히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밝혔다. 현재 소득 기준(부부 합산 연소득 8000만원 이하)과 주택가격 기준(투기지역 기준 실거래가 6억원 이하)을 충족하는 무주택자에겐 ...

    한국경제 | 2021.04.20 17:40 | 고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