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45,6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페덱스·나이키 등 미 대기업들, 연방세금 한푼도 안냈다

    ... 올리는 미국의 대기업 상당수가 연방 법인세를 한 푼도 안 낸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NYT)는 2일(현지시간) 조세경제정책연구소 보고서를 인용해 미 대기업 중 최소 55곳이 수십억 달러의 수익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연방 법인소득세를 전혀 내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미 경제전문지 포천이 선정한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이들 기업은 세법에 명시된 합법적인 공제 또는 면제 조항을 다양하게 활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유명 소프트웨어 업체인 세일즈포스와 ...

    한국경제 | 2021.04.03 05:01 | YONHAP

  • thumbnail
    "바이든의 초대형 인프라 투자, 美 경제에 순풍으로 작용할 것"[독점 UBS리포트]

    ... 등에 6500억달러, 제조에 5800억달러, 노령층·장애인 돌봄시설 투자에 4000억달러를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재원 마련을 위해 법인세율을 21%에서 28%로, 연소득 40만달러 이상 고소득자의 소득세율을 37%에서 39.6%로 올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새로운 경기부양책이 초기 단계에 놓여 있는 지금 우리는 다음 몇 가지를 강조하고자 한다. 우선 이 프로젝트는 공화당의 거센 반발에 부딪힐 가능성이 크다. 공화당이 인프라 ...

    한국경제 | 2021.04.02 15:49 | 박상용

  • thumbnail
    최첨단 특화 설계 적용한 `일군 스위트클래스 강경`, 2일(금) 분양 주목

    ... 수 있다. 특히 청약통장이 없어도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청약을 할 수 있고 주택수, 소득수준, 거주지 제한 등의 자격 조건도 없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전세보증금반환보험도 가입돼 있어 안정성을 높였다. 또한 종합소득세, 재산세, 취득세 등의 적용 대상이 아니므로 세금부담이 없다. 보증보험 가입으로 임대보증금 반환 걱정이 없으며 전세금 인상폭 제한으로 전세가 상승 걱정도 줄였다. 한편, 일군 스위트클래스 강경은 좋은 교통 입지와 생활 여건을 가지고 ...

    한국경제TV | 2021.04.02 10:03

  • thumbnail
    바이든의 통큰 인프라 투자 청사진…공화당 반대로 험로 예고

    ... 대통령 스스로 "미국에서 한 세대에 한 번 있는 투자", "2차 대전 이후 최대 규모 일자리 투자"라고 할 정도로 대규모다. 재원 확보 방안은 증세다. 법인세율을 21%에서 28%로, 연 소득 40만 달러 이상 고소득자의 소득세율을 37%에서 39.6%로 올리는 방안이 검토된다. 공화당은 인프라 투자 필요성에 공감하지만, 문제는 증세와 대규모 재정지출에 극구 반대한다는 점이다. 미국에서 인프라 정비는 오랜 숙원이었지만 그동안 해법을 찾지 못했다. 도널드 ...

    한국경제 | 2021.04.02 01:41 | YONHAP

  • thumbnail
    "제2 LH 막겠다고 겹겹 규제"…농지 거래 끊겨 지역경제도 '타격'

    ... 면밀히 따져보면서 양도 전략을 짜야 한다. 현재 상속 농지는 상속 전 사업용 토지였을 경우 일정 기간 그 자격을 인정해준다. 농지를 상속받은 뒤 직접 경작하지 않아도 3년간은 사업용 토지로 분류되고 그 이후 비사업용 토지로 전환된다. 소득세법상 비사업용 토지에 대한 양도세를 물리는 조건이 ‘양도 전 5년 중 2년 이상 비사업용 토지일 경우’인 것을 고려하면 상속 후 5년까지는 사업용 토지에 해당하는 양도세만 내면 된다. 하지만 이 기간을 놓치면 이번 대책으로 ...

    한국경제 | 2021.04.01 17:39 | 최진석/강진규

  • LH 불똥, 이번엔 '주말농장 세금 폭탄'

    2005년 퇴직 후 경기 양평에서 990㎡ 규모 밭에 농사를 짓는 A씨(70)는 정부의 토지 규제 소식을 듣고 깜짝 놀랐다. 내년부터 주말농장용 토지가 비사업용으로 분류되면서 장기보유특별공제 혜택이 없어지고, 양도소득세도 중과된다는 것이다. 그는 “연말까지 땅을 팔지 않으면 ‘세금 폭탄’을 맞게 됐다”며 “투기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들이 했는데 왜 이런 피해를 봐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

    한국경제 | 2021.04.01 17:37 | 최진석/강진규

  • thumbnail
    바이든, 인프라·일자리 2천조원 투입…재원마련 증세 논란

    ... 대통령은 인프라 투자계획 통과를 촉진하기 위해 4월 1일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재원 마련을 위해 법인세율을 21%에서 28%로, 연소득 40만 달러(약 4억5천만 원) 이상 고소득자의 소득세율을 37%에서 39.6%로 올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때인 2017년 공화당이 최고 35%였던 법인세를 감세한 것을 다시 올린다는 것이어서 공화당이 반발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도 법안 통과를 ...

    한국경제 | 2021.04.01 14:46 | YONHAP

  • thumbnail
    8년전까지 팠다…3기 신도시 탈세혐의자 165명 세무조사(종합)

    ...정지 발표 이전 5년간 일정금액 이상 거래 전수검증으로 선정 LH·공무원 투기혐의자 포함 여부는 미공개 하남 교산의 토지를 소유한 A는 본인을 사주로 하는 농업회사법인을 만들어 이 농업회사법인에 교산의 토지를 양도하면서 양도소득세를 감면받았다. 농지 소재지 거주자가 자경 요건을 갖춘 농지를 농업회사법인에 양도하면 양도세가 감면된다는 규정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A는 자경을 하지 않아 불법 감면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또 농업회사법인의 주식을 자녀 ...

    한국경제 | 2021.04.01 12:44 | YONHAP

  • thumbnail
    "특별고용유지 지원업종 소득·법인세 감면 필요"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 135개 조사 특별고용유지 지원업종 중소기업들은 추가 지원책으로 소득세와 법인세 감면을 가장 많이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달 19~25일 특별고용유지 지원업종 중소기업 135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특별고용유지 지원업종 지정 시 추가로 지원이 필요한 혜택(복수 응답)에 대해 소득세 및 법인세 감면을 뽑은 응답이 60.0%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

    한국경제 | 2021.04.01 12:01 | YONHAP

  • thumbnail
    특별고용지원업종 中企 10곳 중 6곳 "소득세·법인세 감면해야"

    ... 고용정책심의회 심의 결과 지정 기간 연장되거나 추가 지정된 특별고용지원 업종 중소기업들의 지원 혜택 활용 현황을 조사하고, 제도 개선 방안을 모색하고자 실시됐다. 조사에 따르면 특별고용지원 업종에 해당하는 중소기업의 60%가 `소득세 및 법인세 감면`의 추가혜택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수준 및 1일 한도 상향'(57.8%), '기존 대출 만기 연장 및 추가 대출 확대'(45.2%), '신용보증지원 규모 획기적 확대' ...

    한국경제TV | 2021.04.01 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