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45,6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1가구 3주택이라도 '1주택' 세금 낸다고? [집코노미TV]

    ... 경우는 종합과세로 신고를 하셔야 되는데요. 추계방법과 장부신고하는 두 가지 방법이 있다고 말씀드렸어요. 추계방식은 금액이 조금 커지면 적용받기 어렵고 또 기준경비율을 적용할 경우엔 경비율이 굉장히 낮기 때문에 대부분 장부신고로 종합소득세 신고를 하시게 되는데요. 이때는 내가 임대사업에 관련돼서 실제로 지출한 경비들을 인정받으셔야 돼요. 그러기 위해선 여러분이 지출을 하실 때마다 경비를 사용한 것에 대한 증빙들을 좀 챙겨두셔야 되는데요. 이 부동산 임대사업에서 필요경비로 ...

    한국경제 | 2021.04.14 08:00 | 전형진

  • thumbnail
    200억대 증여세 취소 소송…조석래·현준 父子, 1심 승소

    효성그룹 조석래 명예회장과 조현준 회장 부자가 200억원대 증여세·양도소득세 세금 부과를 취소해달라며 과세당국을 상대로 제기한 취소소송 1심에서 승소했다. 13일 서울행정법원 행정2부(부장판사 이정민)는 조 명예회장 부자가 서울 성북세무서를 상대로 낸 취소소송에서 “증여세와 양도소득세 총 211억7000만원을 취소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당초 조 명예회장 부자에게 과세당국은 약 217억1000만원의 세금을 ...

    한국경제 | 2021.04.14 00:25 | 오현아

  • thumbnail
    현대차 노사, 'H-지역동행' 사회공헌기금 전달

    ... 복지시각지대를 발굴하여 맞춤 지원하는 지역 밀착형 사회공헌활동이다. 현대차 직원으로 구성된 사업부봉사단과 북구지역 8개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결연을 맺어 정기적인 봉사 및 물품지원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노사는 지난해 H-지역동행을 통해 저소득세대 방충망 및 벽걸이 선풍기 설치, 독거 어르신 손소독제 제작 봉사, 저소득세대 구호물품 및 반찬 배달, 저소득 어르신 생신상 차려 드리기 동별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쳤다. 올해는 H-지역동행 사회공헌활동 기금을 작년보다 ...

    한국경제 | 2021.04.13 23:13 | 하인식

  • thumbnail
    효성 조석래·조현준, 200억대 세금 소송 1심 승소

    효성그룹 조석래 명예회장과 조현준 회장 부자가 과세 당국을 상대로 제기한 200억원대 증여세·양도소득세 취소 소송 1심에서 승소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2부(이정민 부장판사)는 13일 조 명예회장 부자가 성북세무서장을 상대로 낸 증여세 등 취소 소송에서 "증여세와 양도소득세 총 211억7천여만원을 취소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이는 부과된 전체 세금 217억1천여만원 가운데 대부분을 취소 대상으로 판단한 것이다. 국세청은 2013년 ...

    한국경제 | 2021.04.13 19:01 | YONHAP

  • [사설] 與 '1주택자 종부세' 완화 추진…기재부가 막아선 안 된다

    ... 운운하며 소극적이라니 믿기 어렵다. 통계와 숫자가 말해주고, 내년 이후에도 세금폭탄을 예고하는데 무슨 효과를 어떻게 점검하겠다는 것인가. 기재부가 정작 할 일은 ‘재산세 OECD 평균의 1.7배, 부동산세금 OECD 3위, 소득세·법인세 모두 OECD 평균 상회’인 기형적 세제를 안정성·보편성·예측가능성 원칙에 맞게 바로잡는 것이다. OECD와 비교한 이 분석은 기재부가 수족처럼 기대는 산하 조세재정연구원의 연구 ...

    한국경제 | 2021.04.13 17:49

  • thumbnail
    美 CEO 98% "법인세 인상 땐 경쟁력 저하"

    ... 35%에서 현행 21%로 대폭 인하했던 2017년 세제 개혁을 유지하자는 취지다. 이번 설문 조사는 최근 바이든 정부가 2조3000억달러(약 2590조원) 규모 인프라 투자 계획을 내놓으면서 동시에 재원 조달을 위해 법인세 인상, 국외 무형자산 소득세(GILTI) 인상 등을 발표한 데 대한 재계 차원의 후속 대응이다. BRT의 세금·재무정책위원회 의장을 맡고 있는 그레고리 하예스 레이시온테크놀로지 CEO는 “팬데믹(대유행) 이전에 미국 법인세율은 경제성장을 ...

    한국경제 | 2021.04.13 17:19 | 김리안

  • thumbnail
    '천안 한양수자인 에코시티' 세대구분형 설계에 이목 집중

    ... 살면서 임대수익까지 얻을 수 있는 셈이다. 또 필요하다면 독립한 자녀세대가 거주하거나 부모 봉양을 위해 활용할 수도 있다. 특히 세대구분형 평면은 주택법상 1주택으로 인정되기 때문에 아파트 기준 시가가 9억 원이 넘지 않는다면 양도소득세나 임대소득세 등 각종 세금도 아낄 수 있어 세테크 측면에서도 유리하다. 임대인 뿐만 아니라 세입자 입장에서도 세대구분형 평면은 매력적이란 평이다. 아파트에 거주하는 것이기 때문에 아파트 커뮤니티 시설 활용은 물론 오피스텔이나 빌라 대비 ...

    한국경제 | 2021.04.13 16:46

  • thumbnail
    美 대기업 CEO들 "28% 법인세 인상은 기업에 타격" 반발

    ... 대폭 인하했던 2017년 세제 개혁을 유지하자는 취지다. 이번 설문조사는 최근 바이든 정부가 2조2500억달러(약 2535조 5000억원) 규모 인프라 투자 계획을 천명하면서 동시에 재원조달을 위해 법인세 인상, 국외 무형자산 소득세(GILTI) 인상 등을 발표한 데 대한 재계 차원의 후속 대응이다.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의 세금·재무정책위원회 의장을 맡고 있는 그레고리 하예스 레이시온테크놀로지 CEO는 "팬데믹(전염병의 대유행) 이전에 현행 미국 ...

    한국경제 | 2021.04.13 15:51 | 김리안

  • thumbnail
    일시적 다주택자 종부세 감면되나…김은혜 "정상 참작해야"

    ...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13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거주지를 이전하거나 상속 등으로 주택을 취득하게 될 경우 기존주택 처분일과 신규주택 취득일이 정확히 일치하지 않는다. 이에 일시적 2주택 이상을 보유하게 되는 경우가 발생한다. 현행 소득세법 제89조에 따라 일시적 1세대 다주택자에 대해서는 양도소득세 감면 특례가 마련돼 있다. 그러나 종합부동산세의 경우에는 이같은 특례가 마련되지 않아 세금부담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최근 급격한 공시가격 인상으로 서울시 아파트 ...

    한국경제 | 2021.04.13 15:44 | 조준혁

  • 김은혜, '일시적 다주택자' 종부세 감면법 발의

    ... 하는 내용의 '종합부동산세 일부개정안'을 13일 대표 발의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이주, 혼인, 상속 등으로 일시적으로 1세대 2주택 이상을 보유하게 된 경우에 2년 이내에 처분하면 종부세 부담이 사라지게 된다. 현행 소득세법에 따르면 일시적 1세대 다주택자에 대해 양도소득세 감면 특례는 있으나 종부세에 대해서는 감면 혜택이 없어 과도한 세금을 부담해왔다. 최근 공시가격 급격한 인상으로 서울시 아파트 4채 중 1채가 종합부동산세 대상인 것을 감안하면 ...

    한국경제 | 2021.04.13 15:37 | 이동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