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1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女골퍼 페테르센, 男대회 '깜짝 우승'

    ... 홀(영국)이 웰시 내셔널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올랐다. PGA 투어 정규대회에서는 1945년 LA 오픈 3라운드에 진출한 베이브 자하리아스(미국)가 남자대회 도전 역사상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미셸 위(미국), 브리트니 린시컴(미국)도 각각 2003년 콜로니얼클래식, 2004년 소니오픈, 2018년 바바솔챔피언십 등에 도전했지만 모두 커트 탈락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11 17:36 | 김순신

  • thumbnail
    덴마크 남자프로골프 대회에서 여자 선수가 우승

    ... 2012년에는 리디아 홀(영국)이 웰시 내셔널 PGA 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올랐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대회에서는 1945년 LA 오픈 3라운드에 진출한 베이브 자하리아스(미국)가 유일하게 컷을 통과한 여자 선수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미셸 위(미국), 브리트니 린시컴(미국)도 각각 2003년 콜로니얼 클래식, 2004년 소니 오픈, 2018년 바바솔 챔피언십 등 PGA 투어 대회에 초청받아 출전했지만 모두 컷 탈락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11 10:40 | YONHAP

  • thumbnail
    소렌스탐, LPGA 2부 투어에 6천만원 기부

    안니카 소렌스탐(50·스웨덴)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2부 투어에 5만 달러(약 6천200만원)를 기부했다. LPGA 2부 투어인 시메트라 투어는 30일(한국시간)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소렌스탐이 자신의 재단을 통해 5만 달러를 기부했다"며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선수 100명에게 500달러씩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원금 신청 마감은 6월 12일이고 실제 지원금 집행은 7월 초가 ...

    한국경제 | 2020.05.30 08:21 | YONHAP

  • thumbnail
    박세리 "1998년 US오픈 역대 최고의 샷…실수였어도 후회 없어"

    ... 12타 차 우승에 40.4%-59.6%로 패해 2위를 차지했다. 박세리는 1회전에서 1967년 캐서린 라코스테의 아마추어 우승 장면을 77.6%-22.4%로 따돌렸고, 2회전에서는 '골프 여제'로 불리는 안니카 소렌스탐의 1995년 첫 메이저 우승을 역시 54.2%-45.8%로 제쳤다. 준결승에서는 미키 라이트의 1961년 대회 우승에 50.6%-49.4% 신승을 거두고 결승까지 올랐다. 한국 선수로는 박세리 외에 박인비의 2008년 우승, ...

    한국경제 | 2020.05.11 13:14 | YONHAP

  • thumbnail
    스윙 아크 커 헤드 스피드 빨라지지만 정확도는 글쎄?

    ... 커지면 무게중심이 낮고 관성모멘트가 커져 관용성이 좋아진다. 협회의 ‘규제화’ 움직임은 용품 발달과 연관이 깊다. 2000년 캘러웨이가 들고나온 반발계수 0.87의 ERC 드라이버가 문제의 발단이었다. 안니카 소렌스탐 등 이 드라이버를 쓴 여자선수들의 비거리가 300야드가 넘어가자 협회가 제동을 걸었다. 드라이버 비거리가 400야드가 넘는 선수들이 나타나면 전통적인 코스에서 골프 경기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것이 협회 판단이었다. 이후부터는 거리를 ...

    한국경제 | 2020.05.03 18:25 | 김순신

  • thumbnail
    '골프 전설' 소렌스탐·플레이어, 대통령 자유의 메달 '나중에'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미국 대통령 메달 수여식 행사 연기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50·스웨덴)과 게리 플레이어(85·남아공)에 대한 미국 대통령 자유의 메달 수여식 행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연기됐다. AP통신은 24일 "이날 백악관에서 예정됐던 자유의 메달 수여식 행사가 무기한 연기됐다"고 보도했다. 소렌스탐과 플레이어에 대한 자유의 메달 수여는 ...

    한국경제 | 2020.03.24 08:39 | YONHAP

  • 소렌스탐·플레이어 '美 자유 메달'

    ‘골프의 전설’로 통하는 안니카 소렌스탐(왼쪽)과 게리 플레이어(오른쪽)가 미국 대통령 자유의 메달을 받는다. 미국 대통령 자유의 메달은 국적과 관계없이 미국 국가 안보와 이익, 세계 평화, 문화와 공적 영역에 기여한 민간인에게 주는 상이다. 1963년 존 F 케네디 대통령 재임 시절에 제정됐다. 소렌스탐과 플레이어는 모두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 회원이기도 하다.

    한국경제 | 2020.03.08 18:08

  • thumbnail
    '골프 전설' 소렌스탐·플레이어, 미국 대통령 자유 메달 수상

    '골프의 전설'로 통하는 안니카 소렌스탐(50·스웨덴)과 게리 플레이어(85·남아공)가 미국 대통령 자유의 메달을 받는다. 미국 백악관은 7일(한국시간) "소렌스탐과 플레이어에 대한 자유 메달 수여식을 23일에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미국 대통령 자유의 메달은 국적과 관계없이 미국 국가 안보와 이익, 세계 평화, 문화와 공적 영역에 기여한 민간인에게 주는 상이다. 1963년 존 F. 케네디 ...

    한국경제 | 2020.03.07 15:41 | YONHAP

  • thumbnail
    [스타 스윙 따라잡기] 통산 20승 고지 '골든슬래머' 박인비의 스윙 비밀은 '3대 1' 템포

    ... 박세리(통산 25승)에 이어 두 번째로 20승 고지를 밟은 한국인이 됐다. 통산 상금(1568만3289달러·4위)에선 이미 박세리(1258만3713달러·9위)를 넘어선 지 오래다. 통산 상금 1위 아니카 소렌스탐(2257만3192달러)을 690만달러가량 뒤에서 쫓고 있으니, 1위에 오르는 일은 시간문제로 보인다. 박인비 스윙의 가장 큰 특징은 대략 4가지다. 느리고 가파른 백스윙, 높은 백스윙톱, 수동적 체중이동, 임팩트 때 공을 보지 않는 ...

    한국경제 | 2020.02.26 16:18 | 이관우

  • thumbnail
    '메이저퀸' 린드베리, 남자골프 뉴질랜드 오픈 출전

    ... 뉴질랜드 '뉴스허브'와 인터뷰에서 "나는 현실적으로 내다보는 편이다. 남자들과 경쟁하는 것은 힘들 것"이라고 밝혔다. 잡지 '리스너'에는 "이번 대회 목표는 남자 선수 1명을 제치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미셸 위, 브리트니 린시컴(이상 미국) 등 여자 선수들이 남자 프로 대회에 도전한 적이 있지만, 좋은 성적을 내지는 못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26 09: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