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7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골프 여왕' 박세리 "사업은 백돌이죠…신인의 마음으로 도전"

    ... ‘박세리 재단’은 유망주 발굴을 위해 그가 시작한 또 하나의 사업. 경제적인 어려움을 호소하는 유망주가 걱정 없이 성장하도록 돕는 것이 목표다. 박세리는 “지난해 레전드매치 때 한국을 찾은 (안니카) 소렌스탐, (로레나) 오초아 등과 이야기하며 공감대를 형성했던 부분”이라며 “소렌스탐과 오초아 같은 세계적인 선수는 재단을 통해 유망주 골퍼를 돕고 있고, 나 역시 한국 유망주의 성장을 도와야 하는 의무가 있다고...

    한국경제 | 2020.08.28 17:19 | 조희찬

  • thumbnail
    한화, 골든베이 골프&리조트 매각 검토…"재무 안정성 확보"

    ... 내용은 정해진 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골든베이 골프&리조트의 시장 내 가치 인정, 고객과의 논의 등을 우선으로 고려해 재무 건전성 확보를 통한 재투자로 '포스트 코로나'를 준비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골든베이 골프&리조트는 '골프 여제'로 불리는 안니카 소렌스탐이 직접 코스를 설계한 곳으로, 56실 규모의 숙소 '투스칸 빌리지'도 갖추고 있다. 골든베이 골프&리조트의 매각가 규모는 공개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27 16:34 | YONHAP

  • thumbnail
    특급 루키는 다르네…셰플러 '59타'

    ... 아니다”는 말이 나온다. 선수들의 실력이 갈수록 좋아지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토머스는 “선수들이 거리 조절을 점점 잘하고 있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여자 투어에선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2001년 LPGA투어 스탠더드레지스터 핑대회 2라운드에서 59타를 쳐 유일한 ‘59타 우먼’으로 기록돼 있다. 한국에선 이정은(24)이 2017년 OK저축은행박세리인비테이셔널 2라운드에서 12언더파 ...

    한국경제 | 2020.08.23 18:16 | 김순신

  • thumbnail
    2~3년간 '무관' 설움…스코틀랜드 오픈서 '부활의 샷' 날릴까

    ... 도전한다. 그는 지난달 열린 드라이브온 챔피언십과 이달 초 끝난 마라톤클래식에서 연달아 우승했다. 가장 최근 3개 대회 연속 우승 기록은 쭈타누깐(2016년 5월)이 보유하고 있다. 최다 연승은 낸시 로페스(1978년)와 안니카 소렌스탐(2005년)이 달성한 5연승(출전 대회 기준)이다. 변수는 익숙하지 않은 링크스 코스에서 열린다는 점이다. 바닷바람이 세고 예고 없이 비바람이 몰아닥친다. 그는 LPGA와의 인터뷰에서 “배울 점도 있고 또 테스트가 될 수 ...

    한국경제 | 2020.08.13 17:29 | 조희찬

  • thumbnail
    대니엘 강, 쭈타누깐 이후 4년 만에 LPGA투어 3연승 도전

    ... LPGA 투어가 2월 호주오픈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약 5개월간 중단됐다가 재개된 이후 2개 대회를 독식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보인다. LPGA 투어의 최다 연승 기록은 낸시 로페스(미국)와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달성한 5연승이다. 로페스는 1978년, 소렌스탐은 2005년에 이 기록을 세웠는데 두 명 모두 5연승을 하는 사이에 건너뛴 대회가 있다. 열린 대회에 모두 출전한 최다 연승 기록은 4연승으로 1962년 미키 라이트(미국), ...

    한국경제 | 2020.08.13 10:37 | YONHAP

  • thumbnail
    "생큐 소렌스탐"…대니엘 강, LPGA 통산 4승

    ... 4위(31만1280달러)로 올라섰다. 그가 LPGA투어에서 차지한 네 번째 우승이다. 이 대회 전 가장 최근 우승은 2019년 10월 뷰익LPGA상하이에서 거뒀다. 그는 우승 소감을 밝히며 ‘레전드’ 안니카 소렌스탐(50·스웨덴)을 언급했다. 소렌스탐은 코로나19로 인한 휴식기 동안 대니엘 강과 꾸준히 연락하며 여러 조언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3라운드 54홀로 열린 이번 대회를 앞두곤 사흘짜리 대회를 대비하는 노하우를 전수하기도 ...

    한국경제 | 2020.08.03 17:42 | 조희찬

  • thumbnail
    [고침] 체육(LPGA 재개 첫 승 대니엘 강 "하먼 코치…)

    LPGA 재개 첫 승 대니엘 강 "하먼 코치·소렌스탐에게 감사" 6개월 만에 실전 나서 통산 4승…"대회 없던 기간엔 오빠·남자친구와 경쟁" 5개월여 만에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재미교포 대니엘 강(28)은 세계적인 코치 부치 하먼(미국)과 '레전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을 언급하며 고마움을 전했다. 대니엘 강은 3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털리도의 인버네스 클럽에서 열린 LPGA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에서 ...

    한국경제 | 2020.08.03 13:56 | YONHAP

  • thumbnail
    LPGA 재개 첫 승 대니엘 강 "하먼 코치·소렌스탐에게 감사"

    ... 만에 실전 나서 통산 4승…"대회 없던 기간엔 동생·남자친구와 경쟁" 5개월여 만에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재미교포 대니엘 강(28)은 세계적인 코치 부치 하먼(미국)과 '레전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을 언급하며 고마움을 전했다. 대니엘 강은 3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털리도의 인버네스 클럽에서 열린 LPGA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기자회견에서 하먼에 대한 질문에 "그가 코스 안팎에서 인간으로서, ...

    한국경제 | 2020.08.03 10:59 | YONHAP

  • thumbnail
    女골퍼 페테르센, 男대회 '깜짝 우승'

    ... 홀(영국)이 웰시 내셔널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올랐다. PGA 투어 정규대회에서는 1945년 LA 오픈 3라운드에 진출한 베이브 자하리아스(미국)가 남자대회 도전 역사상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미셸 위(미국), 브리트니 린시컴(미국)도 각각 2003년 콜로니얼클래식, 2004년 소니오픈, 2018년 바바솔챔피언십 등에 도전했지만 모두 커트 탈락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11 17:36 | 김순신

  • thumbnail
    덴마크 남자프로골프 대회에서 여자 선수가 우승

    ... 2012년에는 리디아 홀(영국)이 웰시 내셔널 PGA 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올랐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대회에서는 1945년 LA 오픈 3라운드에 진출한 베이브 자하리아스(미국)가 유일하게 컷을 통과한 여자 선수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미셸 위(미국), 브리트니 린시컴(미국)도 각각 2003년 콜로니얼 클래식, 2004년 소니 오픈, 2018년 바바솔 챔피언십 등 PGA 투어 대회에 초청받아 출전했지만 모두 컷 탈락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11 10:4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