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3,7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요술지팡이 휘두른 김세영… LPGA 최소타 갈아치운 '31언더파 마법'

    ...를 9타 차로 따돌리고 LPGA투어 개인통산 7승째를 수확했다. 김세영은 “오늘 보기 없는 라운드가 목표였는데 목표를 이뤄 기쁘다”며 “2년 전 파운더스컵에서 27언더파를 치고 이번엔 안니카 소렌스탐의 기록을 넘어서게 돼 꿈이 이뤄진 것 같아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여자 골프 넘어 세계 골프 역사 새로 쓰다 김세영이 정상에 선 이날은 LPGA투어의 각종 기록이 ‘업데이트’된 하루였다. 그는 ...

    한국경제 | 2018.07.09 17:46 | 조희찬

  • thumbnail
    LPGA 김세영 31언더파 신기록… 손베리 크리크가 쉽다구요?

    “코스가 너무 쉬었던 거 아니에요?” 김세영이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최다 언더파 기록(27언더파)을 넘어 어니 엘스(남아공)가 들고 있던 ‘남녀 통합 최다 언더파 타이 기록(31언더파)’까지 내달리자 나온 일부 네티즌의 반응이다. 코스가 대체로 평이했다는 건 맞는 지적이다. 2라운드 커트 탈락 성적이 2언더파였다는 점이 우선 이런 의견에 힘을 실어준다. 페어웨이가 넓고 ...

    한국경제 | 2018.07.09 17:41 | 이관우

  • 꿈의 31언더파… 김세영, LPGA 역사를 쓰다

    ... 31언더파 257타는 LPGA투어 72홀 역대 최소타이자 최다 언더파 신기록이다. 종전 72홀 최소타 기록은 2004년 카렌 스터플스(미국)의 258타(파70·22언더파)였다. 72홀 최다 언더파 기록은 2001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의 27언더파(파72·261타)였다. 김세영은 이번 우승으로 상금 30만달러(약 3억3000만원)를 챙겼다. 2015년부터 매년 꾸준히 1승 이상씩을 올린 그는 투어 데뷔 후 상금 519만1525달러(약 58억원)를 ...

    한국경제 | 2018.07.09 17:41 | 조희찬

  • thumbnail
    '여자 골프의 전설' 소렌스탐, 트위터로 김세영 LPGA 신기록 축하

    '여자 골프의 살아있는 전설' 아니카 소렌스탐(48·스웨덴)이 자신의 트위터로 김세영(25)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72홀 최저타와 최다 언더파 신기록 달성을 축하했다. 김세영은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오나이다에서 끝난 LPGA 투어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에서 최종합계 31언더파 257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 기록은 지난 2004년 카렌 스터플스(미국)가 세운 72홀 최저타 기록 258타와 2001년 ...

    연예 | 2018.07.09 17:33 | 강경주

  • thumbnail
    31언더파 김세영, 통산 상금 500만 달러 돌파 '겹경사'

    ... 이상을 번 선수가 됐다. 김세영은 이번 대회에서 72홀 최저타, 최다 언더파 외에도 몇 가지 기록을 더 세웠다. 먼저 3라운드까지 54홀 최다 언더파 타이기록을 세웠다. 전날까지 사흘간 24언더파를 기록한 김세영은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2003년 미즈노 클래식에서 세운 54홀 24언더파와 동타를 이뤘다. 단일 대회 최다 서브 파 홀 신기록도 달성했다. 김세영은 이번 대회 총 32개 홀에서 버디 또는 이글 등 파보다 좋은 점수를 기록했다. 이 부문 종전 ...

    한국경제 | 2018.07.09 11:33 | YONHAP

  • thumbnail
    김세영·나상욱, 미국 투어 남녀 동반 우승… '한국 골프 만세'

    ... 257타로 우승했다. 이는 LPGA 투어 사상 72홀 최저타, 최다 언더파 우승 신기록이다. LPGA 투어에서 종전 최저타 기록은 2004년 카렌 스터플스(미국)가 세운 258타였고, 최다 언더파 기록은 2001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2016년 김세영이 함께 보유한 27언더파였다. 그런데 김세영이 이 두 가지 기록을 모두 새로 고쳐 쓰며 LPGA 투어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 것이다. 김세영은 이날 우승으로 LPGA 투어 7승을 거뒀는데 매치플레이 ...

    한국경제 | 2018.07.09 11:03 | YONHAP

  • thumbnail
    LPGA 사상 최초 31언더파 김세영 "소렌스탐을 넘다니…"

    ... 최종합계 31언더파 257타로 우승했다. 이는 LPGA 투어 사상 72홀 최저타수, 최다 언더파 우승 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최저타수의 경우 2004년 카렌 스터플스(미국)가 세운 258타, 최다 언더파는 2001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갖고 있던 27언더파였다. 최종 라운드에 빨간 바지를 즐겨 입어 '빨간 바지의 마법사'로도 불리는 김세영은 2016년 3월 파운더스컵에서도 27언더파(261타)로 우승한 경력이 있다. 당시 '골프의 ...

    한국경제 | 2018.07.09 10:29 | YONHAP

  • thumbnail
    '빨간바지' 김세영, LPGA 투어 사상 최다 언더파·최저타 기록 우승

    ... 로레나오초아 매치플레이 대회 이후 14개월 여만의 우승이다. 우승상금 30만달러를 추가한 김세영은 31위였던 상금 순위를 12위로 19계단 끌어올렸다. 김세영은 3라운드를 마친 상태에서 24언더파를 기록, 2003년 아니카 소렌스탐이 토토재팬 클래식에서 기록한 54홀 최다언더파 기록(24언더파)과 타이 기록을 세워 새 기록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결국 4라운드 결과 아니카 소렌스탐이 2001년 세운 72홀 최다언더파 기록(27언더파)마저 깨트렸고,남녀 골프 사상 ...

    한국경제 | 2018.07.09 10:29 | 이관우

  • thumbnail
    김세영, LPGA 투어 사상 최초로 30언더파 돌파… 통산 7승

    LPGA 투어 최저타·최다언더파 기록으로 우승…소렌스탐도 넘었다 태권도 공인 3단 탄탄한 하체로 장타도 '펑펑' '빨간 바지의 마법사' 김세영(25)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사상 72홀 역대 최저타와 최다 언더파 신기록으로 우승했다. 김세영은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오나이다의 손베리 크리크(파72·6천624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총상금 ...

    한국경제 | 2018.07.09 09:41 | YONHAP

  • thumbnail
    [속보] '빨간바지' 김세영 31언더파로 남녀 골프 72홀 최다 언더파 타이 기록 우승

    ... 로레나오초아 매치플레이 대회 이후 14개월 여만의 우승이다. 우승상금 30만달러를 추가한 김세영은 31위였던 상금 순위를 12위로 19계단 끌어올렸다. 김세영은 3라운드를 마친 상태에서 24언더파를 기록, 2003년 아니카 소렌스탐이 기록한 54홀 최다언더파 기록(24언더파)과 타이 기록을 세워 새 기록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결국 4라운드 결과 아니카 소렌스탐이 2001년 세운 72홀 최다언더파 기록(27언더파)마저 깨트렸고,남녀 골프 사상 최다 언더파 ...

    한국경제 | 2018.07.09 09:41 | 이관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