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3,7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세영, LPGA 54홀 최저타 타이기록…통산 7승 눈앞

    ... 오나이다의 손베리 크리크(파72·6624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6개를 써내 8언더파 64타를 쳤다. 3라운드까지 그의 성적은 2003년 11월 일본에서 열린 미즈노 클래식에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남긴 LPGA 투어 역대 54홀 최소타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다음날 이어질 최종라운드에서 김세영은 지난해 5월 로레나 오초아 매치플레이 대회 이후 1년 2개월 만의 우승은 물론 역대 72홀 최저타 기록도 노려봄 직하다. ...

    한국경제 | 2018.07.09 09:13

  • '파죽지세' 김세영… "소렌스탐 넘는다"

    ... ‘빨간 바지’ 김세영(25·미래에셋·사진)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의미 있는 기록 하나를 더 남겼다. 54홀 최저타(24언더파) 타이기록이다. 2003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미즈노 클래식에서 작성한 24언더파를 넘어서는 데 딱 1타가 모자랐다. 김세영은 7일(현지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오나이다의 손베리 크리크에서 열린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 버디 6개를 ...

    한국경제 | 2018.07.08 17:50 | 이관우

  • thumbnail
    LPGA투어 54홀 최저타 타이 김세영 "계속 기록에 도전하고파"

    ... "기록을 깨면 더 높은 것에 도전하는 게 나의 목표"라고 말했다. 김세영은 이날 보기 없이 8타를 줄여 중간합계 24언더파 192타를 쳐 2위 양희영(29)에게 8타 앞선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2003년 미즈노 클래식에서 남긴 역대 54홀 최소타 기록과 타이를 이룬 그는 지난해 5월 로레나 오초아 매치플레이 이후 1년 2개월 만의 우승에 바짝 다가섰다. 김세영은 "소렌스탐을 TV에서 보며 LPGA 투어에서 ...

    한국경제 | 2018.07.08 11:27 | YONHAP

  • thumbnail
    김세영, LPGA투어 54홀 최저타 타이 24언더파… 통산 7승 눈앞

    ... 나섰던 김세영은 중간합계 24언더파 192타로 2위 양희영(29·16언더파 200타)에게 8타 앞선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특히 3라운드까지 그의 성적은 2003년 11월 일본에서 열린 미즈노 클래식에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남긴 LPGA 투어 역대 54홀 최소타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다음날 이어질 최종라운드에서 김세영은 지난해 5월 로레나 오초아 매치플레이 대회 이후 1년 2개월 만의 우승은 물론 역대 72홀 최저타 기록도 노려봄 직하다. ...

    한국경제 | 2018.07.08 09:39 | YONHAP

  • thumbnail
    LPGA 투어 8승 린시컴, 남자 PGA 정규 투어 대회 초청장

    ... 장타자다. 린시컴은 "평소에도 남자 선수들과 경쟁을 원했다"며 "한 번 도전해볼 가치가 있는 것 같다"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여자 선수가 남자 정규 대회에 출전한 사례는 2003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PGA 투어 뱅크오브 아메리카 대회에 출전했으나 컷 탈락했고, 재미교포 미셸 위도 미국과 일본, 캐나다 등에서 8차례 남자 대회에 나선 바 있다. 미셸 위는 앞서 7차례 대회에서는 컷을 통과 못 했고 2006년 5월 ...

    한국경제 | 2018.06.02 08:19 | YONHAP

  • thumbnail
    [행복한 골프] "퍼팅 정교함이 살아난다"… '투볼 퍼터' 써볼까

    ... 투볼 퍼터는 2000년대 등장하자마자 두 개의 공을 그려넣은 독특한 디자인으로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골프공과 똑같은 크기의 볼 그림을 적용한 얼라인먼트 기술로 스트로크의 정교함을 극대화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2001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투볼 퍼터를 사용해 여성 프로골퍼로는 유일하게 59타를 기록했다. 2003년 북아메리카 지역 최다 판매 제품에 오른 투볼 퍼터는 최근 세계 누적 판매량 100만 개를 돌파하는 등 여전히 골퍼들 사이에서 식지 않은 사랑을 ...

    한국경제 | 2018.05.09 16:18 | 이관우

  • thumbnail
    "박인비는 소렌스탐 시대 이후 최고의 LPGA 선수"

    2년 6개월 만에 세계 여자골프의 왕좌를 탈환한 박인비(30)가 "안니카 소렌스탐 시대 이후 최고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선수"라는 평가를 받았다. 24일(현지시간) 미국 골프채널의 뉴스 프로그램 골프 센트럴에 출연한 골프 전문기자 하이메 디아스는 "논란의 여지 없이 박인비는 소렌스탐 시대 이후 최고의 여자 선수"라고 극찬했다. 소렌스탐은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에 걸쳐 메이저 10승을 포함해 ...

    한국경제 | 2018.04.25 10:00 | YONHAP

  • thumbnail
    우승권 맴도는 박인비, 샌프란시스코에서 통산 20승에 도전

    ... 종전에는 2013년 4월 이후 2014년 6월에 다시 세계 1위에 복귀한 스테이시 루이스(미국)의 1년 2개월이 가장 오랜 기간을 두고 세계 1위에 복귀한 기록이었다. 또 역대 최고령 세계 1위 부문에서도 박인비는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크리스티 커(미국)에 이어 3위에 해당한다. 마지막 세계 1위 시점을 기준으로 소렌스탐은 37세, 커는 33세였다. 박인비는 이번 샌프란시스코 대회 1라운드가 시작되기 전에 세계 1위 선수에게 주는 초록색 캐디빕을 전달받는다. ...

    한국경제 | 2018.04.24 08:12 | YONHAP

  • '女帝의 귀환'… 박인비, 2년반 만에 세계랭킹 1위 되찾다

    ... 쭈타누깐(태국)에게 돌아갔다. 투어 데뷔 6년 만의 생애 첫 승. 친동생 에리야 쭈타누깐(통산 7승)과 함께 자매 챔프가 되는 진기록도 세웠다. 68년 LPGA 역사상 자매가 챔피언에 오른 사례는 2000년 2주 연속 우승컵을 들어 올린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샬롯타 소렌스탐 자매가 유일했다. 박인비는 나흘 동안 66-71-69-68타를 적어냈다. 골퍼들이 가장 싫어하는 잔디 ‘포아애뉴아’의 울퉁불퉁한 굴곡에 걸려 짧은 퍼터를 넣지 못하는 등 고전했다. ...

    한국경제 | 2018.04.23 18:09 | 이관우

  • thumbnail
    동생 우승 바라보던 모리야, LPGA 156개 대회 만에 첫 우승

    2000년 소렌스탐 자매 이후 18년 만에 정상 오른 자매골퍼 23일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휴젤-JTBC LA 오픈(총상금 150만 달러) 마지막 라운드에서 모리야 쭈타누깐(24·태국)이 첫 우승을 했지만, 눈물을 흘리지 않았다. 정작 감격의 눈물을 흘리는 이는 따로 있었다. 공동 24위로 이미 플레이를 마친 동생 에리야 쭈타누깐(23)이었다. 동생은 18번 홀에서 언니를 두 타차로 추격하던 고진영의 버디 퍼팅이 ...

    한국경제 | 2018.04.23 11:2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