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3,8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필드 지배한 '붉은 셔츠·검정 하의'…"타이거 우즈 쾌유 빌어"

    ... 기리기 위해 마음을 모았다. 우즈는 대회 최종 라운드 때 항상 빨간 셔츠에 검정 바지를 입었다. 빨간색은 그가 다녔던 스탠퍼드대의 상징색이다. 은퇴 후 13년 만에 LPGA투어 정규 대회에 나선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은 검정 치마에 빨간 셔츠를 입고 최종 라운드를 치렀다. WGC 워크데이챔피언십에선 로리 매킬로이(32·북아일랜드), 제이슨 데이(34·호주), 패트릭 리드(31·미국) ...

    한국경제 | 2021.03.01 16:55 | 조희찬

  • LPGA 휩쓴 코르다…21년 만에 자매 연속 우승

    ... 기록도 세웠다. 지난달 시즌 개막전인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는 언니 제시카가 정상에 올랐다. 게인브리지 LPGA는 LPGA 투어의 올 시즌 두 번째 대회다. 자매의 대회 연속 우승은 2000년 3월 안니카-샬로타 소렌스탐(이상 스웨덴) 자매 이후 21년 만이다. 이번 대회에서 공동 31위(3언더파 285타)를 기록한 제시카는 동생이 챔피언 퍼트를 넣는 모습을 지켜보고 기쁨의 포옹을 나눴다. 넬리는 “언니의 지난 대회 우승이 큰 동기 부여가 ...

    한국경제 | 2021.03.01 16:53 | 김순신

  • thumbnail
    빨간 셔츠 입긴 입었는데…바람막이로 가린 채 경기한 미컬슨

    ... 근교 애리조나주립대와 이날 경기가 열린 애리조나주 투산의 애리조나대는 대학 골프에서 라이벌이다. 애리조나주립대는 미컬슨을 비롯해 욘 람(스페인), 폴 케이시(잉글랜드), 체즈 리비(미국) 등을 배출했다. 애리조나대는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등 걸출한 여자 선수와 짐 퓨릭(미국)의 모교다. 미컬슨은 빨간 셔츠를 입긴 했지만, 모교의 라이벌 대학 로고를 드러낸 채 경기를 치를 수는 없었던 셈이다. 모교의 라이벌 대학 로고가 새겨진 ...

    한국경제 | 2021.03.01 16:36 | YONHAP

  • 매킬로이·소렌스탐…美골프대회 '검빨 패션' 통일한 이유

    ... 셰플러, 제이슨 코크랙(이상 미국) 역시 빨간 셔츠에 검정 바지를 입고 대회에 임했다. 매킬로이, 셰플러, 리드, 코크랙은 워크데이 챔피언십에서 톱10에 입상하며 시선을 한몸에 받았다. 13년 만에 LPGA투어 대회에 나선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역시 검정 치마에 빨간 셔츠를 입고 최종 라운드에 나섰다. 소렌스탐의 캐디를 맡은 남편 마이크 맥지와 아들 윌도 검빨 패션으로 응원의 마음을 전했다. 대회 진행 요원과 대회 관람객도 검정 하의와 빨간 셔츠를 입어 우즈를 ...

    한국경제 | 2021.03.01 14:38 | 오정민

  • 우즈의 공·셔츠·바지까지…필드에 '호랑이떼' 나타난 까닭

    ... 기리기 위해 마음을 모았다. 우즈는 대회 최종라운드 때 항상 빨간 셔츠에 검정 바지를 입었다. 빨간색은 그가 다녔던 스탠퍼드대학의 상징색이다. 은퇴 후 13년 만에 LPGA투어 정규 대회에 나선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은 검정 치마에 빨간 셔츠를 입고 최종라운드를 치렀다. 그의 캐디를 맡은 남편과 아들도 같은 패션을 장착했다. 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에선 로리 매킬로이(32·북아일랜드), 제이슨 데이...

    한국경제 | 2021.03.01 14:33 | 조희찬

  • thumbnail
    "타이거, 힘내라" 미국 남녀 골프 최종일 온통 '검빨' 패션(종합2보)

    ... 테네시주에서 발이 묶였다. 모리카와는 "우즈에게 감사한다"며 우즈가 골프의 위상을 키워준 데 고마움을 표시하고 "하루빨리 필드에 복귀하기를 바란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잊지 않았다. 13년 만에 LPGA투어 대회에 나선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검정 치마에 빨간 셔츠를 입고 최종 라운드에 나서 우즈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전했다. 소렌스탐의 캐디를 맡은 남편 마이크 맥지와 아들 윌도 같은 패션이었다. 선수뿐 아니라 대회 진행 요원과 관람객도 우즈의 회복을 기원하는 ...

    한국경제 | 2021.03.01 14:05 | YONHAP

  • thumbnail
    "타이거, 힘내라" 미국 남녀 골프 최종일 온통 '검빨' 패션(종합)

    ... 조에서 경기를 했다. 플리트우드와 챔프도 동반 플레이를 했다. 세계 정상급 선수가 똑같은 옷을 입고 같은 조에서 경기를 하는 모습은 거의 보기 힘들지만 이날만큼은 흔한 광경이 됐다. 13년 만에 LPGA투어 대회에 나선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검정 치마에 빨간 셔츠를 입고 최종 라운드에 나서 우즈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전했다. 소렌스탐의 캐디를 맡은 남편 마이크 맥지와 아들 윌도 같은 패션이었다. 선수 뿐 아니라 대회 진행 요원과 관람객도 우즈의 회복을 기원하는 ...

    한국경제 | 2021.03.01 10:29 | YONHAP

  • thumbnail
    "타이거, 힘내라" 미국 남녀 골프 최종일 온통 '검빨' 패션

    ... 똑같은 옷을 입고 같은 조에서 경기를 하는 모습은 거의 보기 힘들지만 이날만큼은 흔한 광경이 됐다. 푸에르토리코 오픈 경기진행요원은 이날 전원이 빨간 셔츠와 검정 바지를 입었다. 13년 만에 LPGA투어 대회에 나선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검정 치마에 빨간 셔츠를 입고 최종 라운드에 나서 우즈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전했다. 소렌스탐의 캐디를 맡은 남편 마이크 맥지와 아들 윌도 같은 패션이었다.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TIGER'가 새겨진 볼로 최종 ...

    한국경제 | 2021.03.01 09:50 | YONHAP

  • thumbnail
    '13년 만의 외출' 소렌스탐 "성공적…이제 쉬면서 청소"

    은퇴 이후 처음으로 LPGA 투어 대회 출전…가족과 추억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이 13년 만에 필드로 외출했다가 활짝 웃으면서 돌아왔다. 소렌스탐은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 컨트리클럽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 LPGA를 74위로 마쳤다. 최종합계 13오버파 301타를 친 소렌스탐은 본선 진출자 가운데 최하위에 그쳤다. 하지만 은퇴한 이후에도 정식 LPGA 투어의 ...

    한국경제 | 2021.03.01 08:29 | YONHAP

  • thumbnail
    고진영, 올해 첫 출전한 대회서 4위…우승은 넬리 코르다

    ...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로 정상에 올랐다. 통산 4승째를 올린 그는 우승상금 30만달러를 챙겼다. LPGA투어 역대 두 번째 '자매 연속 대회 우승' 기록도 세웠다. 넬리 코르다의 언니 제시카 코르다는 지난달 열린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우승했다. 자매가 2개 대회를 연속으로 휩쓴 건 2000년 3월 안니카-샬로타 소렌스탐(이상 스웨덴) 자매 이후 21년 만에 처음이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01 08:10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