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3,7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골프 전설' 소렌스탐·플레이어, 미국 대통령 자유 메달 수상

    '골프의 전설'로 통하는 안니카 소렌스탐(50·스웨덴)과 게리 플레이어(85·남아공)가 미국 대통령 자유의 메달을 받는다. 미국 백악관은 7일(한국시간) "소렌스탐과 플레이어에 대한 자유 메달 수여식을 23일에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미국 대통령 자유의 메달은 국적과 관계없이 미국 국가 안보와 이익, 세계 평화, 문화와 공적 영역에 기여한 민간인에게 주는 상이다. 1963년 존 F. 케네디 ...

    한국경제 | 2020.03.07 15:41 | YONHAP

  • thumbnail
    [스타 스윙 따라잡기] 통산 20승 고지 '골든슬래머' 박인비의 스윙 비밀은 '3대 1' 템포

    ... 박세리(통산 25승)에 이어 두 번째로 20승 고지를 밟은 한국인이 됐다. 통산 상금(1568만3289달러·4위)에선 이미 박세리(1258만3713달러·9위)를 넘어선 지 오래다. 통산 상금 1위 아니카 소렌스탐(2257만3192달러)을 690만달러가량 뒤에서 쫓고 있으니, 1위에 오르는 일은 시간문제로 보인다. 박인비 스윙의 가장 큰 특징은 대략 4가지다. 느리고 가파른 백스윙, 높은 백스윙톱, 수동적 체중이동, 임팩트 때 공을 보지 않는 ...

    한국경제 | 2020.02.26 16:18 | 이관우

  • thumbnail
    '메이저퀸' 린드베리, 남자골프 뉴질랜드 오픈 출전

    ... 뉴질랜드 '뉴스허브'와 인터뷰에서 "나는 현실적으로 내다보는 편이다. 남자들과 경쟁하는 것은 힘들 것"이라고 밝혔다. 잡지 '리스너'에는 "이번 대회 목표는 남자 선수 1명을 제치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미셸 위, 브리트니 린시컴(이상 미국) 등 여자 선수들이 남자 프로 대회에 도전한 적이 있지만, 좋은 성적을 내지는 못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26 09:30 | YONHAP

  • thumbnail
    23개월 만에 '아홉수' 깬 박인비…'LPGA 통산 20승' 금자탑

    ... 진군하는 기록 제조의 ‘여제’ 박인비는 20승을 달성하는 동안 다양한 진기록을 쏟아냈다. 2015년 KPMG 위민스PGA챔피언십 3년 연속 우승으로 메이저대회 3연패라는 진기록을 세웠다. 당시 안니카 소렌스탐(2003~2005년) 이후 10년 만에 나온 기록이었다. 같은 해 8월에는 브리티시여자오픈을 제패하며 아시아 선수 최초이자 LPGA투어 역대 일곱 번째 그랜드슬램(4개 메이저대회 우승)을 달성했다. 우승 중 메이저대회 트로피가 절반에 ...

    한국경제 | 2020.02.16 16:18 | 조희찬

  • thumbnail
    [어제 뭐 봤어?] '밥먹다' 박세리, #200억 상금 #성형설 #결혼 #이상형...솔직함도 1등

    ... 이미지 때문이다”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박세리는 1996년 데뷔해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에서 활약했다. 1998년 US Women`s Open에서 우승하며 국민적 스타 반열에 올랐으며 2000년대 중반까지 아니카 소렌스탐, 캐리 웹과 함께 여자 골프 시장을 삼등분 하는 최고의 선수 중 하나였다. 2016년 은퇴했으며, 제31회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 골프 국가대표팀을 맡았다. 이어 2020년 도쿄올림픽 여자골프 국가대표 감독까지 수행하게 됐다. 노규민 ...

    텐아시아 | 2020.01.21 09:50 | 노규민

  • thumbnail
    '여자골프 레전드' 박세리, 미국골프협회 '밥 존스 상' 받는다

    ...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가수 빙 크로스비, 코미디언 밥 호프 등 골프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한 인사들도 수상했다. 작년에는 흑인으로는 마스터스에 사상 최초로 출전했던 리 엘더가 받았다. 여자 프로 골프 선수로는 2012년 안니카 소렌스탐 이후 8년 만이다. 앞서 베이브 자하리아스, 미키 라이트, 루이스 서그스, 낸시 로페스, 로레나 오초아 등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굵직한 발자취를 남긴 선수들이 이 상을 받았다. 한국인으로는 박세리가 첫 수상이다. ...

    한국경제 | 2020.01.16 09:09 | YONHAP

  • thumbnail
    박인비, LPGA 투어 최근 10년간 최고 선수에 선정

    ... LPGA 투어에서 무려 18승을 거뒀고 그중 메이저 우승이 6차례나 됐다. 또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과 명예의 전당 가입 등의 성과를 남겨 최근 10년간 최고 선수의 강력한 후보로 지목됐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도 최근 LPGA 투어와 인터뷰에서 "최근 10년간 최고 선수를 꼽으라면 1위 박인비, 2위도 박인비"라는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LPGA 투어는 지난해 말부터 16명의 후보를 추려 토너먼트 형식의 ...

    한국경제 | 2020.01.11 05:50 | YONHAP

  • thumbnail
    박인비, LPGA 10년간 최고 선수 팬 투표 결승서 헨더슨과 격돌

    ... 성적을 놓고 보면 박인비가 헨더슨을 압도한다. 박인비는 2010년부터 2019년 사이에 LPGA 투어에서 18승을 거뒀고 그중 메이저 우승이 6차례나 됐다. 또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도 금메달을 획득했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도 지난주 LPGA 투어 인터넷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를 통해 "최근 10년간 최고의 선수를 꼽으라면 1위 박인비, 2위도 박인비가 되는 것이 맞다"고 말한 바 있다. 박인비의 결승 상대 헨더슨은 최근 10년 사이에 LPGA ...

    한국경제 | 2020.01.04 06:28 | YONHAP

  • thumbnail
    하루 1시간 주 3회 '징검다리 연습'보다 하루 3시간 주 1회 '몰아치기'가 더 낫다

    ... 파세이브가 취약한지, 10m 거리 2퍼트 홀아웃이 유달리 안 된다든지를 되짚어보는 거죠. 짧은 퍼팅이 많았는지, 지나간 퍼팅이 많았는지도 좋고요. 제가 미국투어를 뛸 때입니다. ‘여자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경기가 끝나면 늘 이런저런 통계를 빼곡히 적은 노트를 옆에 두고 연습을 하곤 했습니다. 범접하기 힘든 ‘1인자’였으면서도 말이죠. 요즘 미국 투어 프로들의 ‘데이터 사랑’은 ...

    한국경제 | 2020.01.02 18:26

  • thumbnail
    소렌스탐 "지난 10년 최고 선수는 1위 박인비, 2위도 박인비"

    현역 시절 '골프 여제'로 군림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2010년부터 2019년 사이 최고의 선수로 박인비(32)를 지목했다. 소렌스탐은 2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인터넷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를 통해 "최근 10년간 최고의 선수를 꼽으라면 1위 박인비, 2위도 박인비가 되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LPGA 투어는 지난해부터 2010년부터 2019년 사이에 두드러진 활약을 펼친 선수 16명을 선정해 ...

    한국경제 | 2020.01.02 07:1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