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11-2120 / 3,7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세리, 신인왕 오초아와 재대결

    '소렌스탐 따라잡기'에 나선 박세리(26.CJ)가 CJ나인브릿지클래식 1라운드에서 동반 플레이를 펼쳤던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신인왕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와 미즈노클래식(총상금 113만달러) 첫날 동행하게 됐다. 6일 대회 조직위원회가 발표한 1라운드 조편성에 따르면 박세리는 7일 오전 10시 일본 시가현 오츠의 세타골프장(파72) 1번홀에서 오초아, 그리고 카린 코크(스웨덴)와 함께 경기를 시작한다. 한희원(25.휠라코리아)은 박세리보다 ...

    연합뉴스 | 2003.11.06 00:00

  • [골프] 홀인원 축하라운드서 또 홀인원..올 세계 골프대회 진기록.해프닝

    ... 이 부문 미국 PGA투어 기록은 3개인데 지난 8월 디 인터내셔널 2라운드에서 데이비스 러브 3세가 파5홀에서 3개의 이글을 뽑아내 타이 기록을 낸 적이 있다. 한 라운드 '두 홀 연속 이글' 기록도 흔치 않은데 올해 애니카 소렌스탐과 전미정이 작성했다. 그런가 하면 미국 챔피언스투어의 존 제이콥스는 같은 파4홀(길이 3백30야드)에서 이틀 연속 드라이버와 스푼티샷을 그린에 올린 끝에 이글을 낚기도 했다. ◆홀인원 기념라운드 때 또 홀인원 국내에서 일어난 ...

    한국경제 | 2003.11.06 00:00

  • 박세리 "오초아, 또 만났군" .. 미즈노클래식서 초반격돌

    ... 가쓰미(일본)와 함께 경기를 시작한다. 일본LPGA투어 상금랭킹 2위를 달리고 있는 이지희(24·LG화재)는 장타자 로라 데이비스(영국),올해 미국투어에서 3승을 올린 캔디 쿵(대만)과 함께 티오프한다. 지난 대회 챔피언 애니카 소렌스탐(33·스웨덴)은 캐리 웹(29·호주),일본투어 상금랭킹 1위 후도 유리와 함께 오전 9시50분 경기를 시작한다. 총 78명이 참가한 이 대회에는 모두 13명의 한국선수들이 출전했다. 미국투어에서 박희정 김미현 한희원 이정연 ...

    한국경제 | 2003.11.06 00:00

  • 박세리, 시즌 4승 향해 출격

    ... 명예 회복 무대는 오는 7일부터 3일간 일본 시가현 오츠의 세타골프장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미즈노클래식(총상금 113만달러). CJ나인브릿지클래식에서 공동2위에 머물며 세계 최강의 체면이 다소 구겨진데다'소렌스탐 따라잡기'에 차질이 빚어진 박세리의 목표는 무조건 우승이다. 지난 3일 오전 제주에서 대전 유성 집으로 돌아와 하루 휴식을 취한 뒤 5일 일본으로 떠나는 박세리는 이 대회를 포함해 올해 남은 3개 대회에서 1∼2승을 보태겠다는 ...

    연합뉴스 | 2003.11.04 00:00

  • 11월 첫주 국내외 다양한 골프이벤트

    ... 안시현(19.코오롱)은 부산에서 국내 첫승과 상금왕 타이틀에 도전한다. 또 제주에서 아쉽게 우승을 놓쳤지만 남자들과의 성대결에서 컷 통과와 톱10 입상 등 풍성한 수확을 거둔 박세리(26.CJ)는 일본으로 건너가 `지존'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따라잡기에 다시 시동을 건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중인 `탱크' 최경주(33.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도 `올스타전'격인 투어챔피언십에 출전, 세계적 스타들과 샷 대결을 벌인다. ▲신데렐라 안시현, 국내 상금왕 도전 5일부터 ...

    연합뉴스 | 2003.11.04 00:00

  • 박세리 "상금왕 양보못해" .. 美 LPGA 미즈노클래식 7일 개막

    ... LPGA투어 미즈노클래식(총상금 1백13만달러·우승상금 16만9천5백달러)이 일본 시가현 오추시 세가GC에서 7일부터 사흘간 열린다. 이 대회를 포함,올시즌 3개 대회를 남겨둔 상태에서 박세리(26·CJ·테일러메이드)는 애니카 소렌스탐(33·스웨덴)과 막판 상금상 타이틀 경쟁을 벌인다. 박세리는 현재 소렌스탐에 게 27만9천여달러 뒤져 있다. 3개 대회 우승상금은 총 50만달러여서 역전이 불가능한 상황은 아니다. 그러나 규정라운드를 충족시키지 못해 사실상 ...

    한국경제 | 2003.11.04 00:00

  • [CJ나인브릿지클래식] 작년 프로 전향 .. '안시현 누구인가'

    ... 정해심씨(44.세미프로)를 만나 본격적인 골프선수로 나서게 됐다. 2001년 아마추어골퍼들의 꿈인 국가대표가 됐으며,지난해 프로로 전향,2부투어인 드림투어 상금왕을 차지했다. 프로원년인 올해 파라다이스인비테이셔널 한솔레이디스 하이마트여자대회에서 세번 2위를 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안원균(45) 안정옥(45)씨 사이의 2녀중 맏딸이며 애니카 소렌스탐을 존경한다. 주무기는 아이언샷이고,드라이버샷 거리는 2백50야드정도다. 키는 1백70cm.

    한국경제 | 2003.11.03 10:55

  • 소렌스탐 설계 中골프코스 개장

    세계여자프로골프의 '지존' 애니카 소렌스탐(33·스웨덴)이 이번에는 코스 설계자로 변신했다. 소렌스탐은 2일 자신이 설계한 중국 선전의 미션힐스골프리조트내 6번째 골프코스 개장식에 참석했다. 이 골프장은 계획대로 연말까지 4개의 코스가 추가로 문을 열 경우 모두 10개 코스를 갖추게 돼 8개 코스의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CC를 제치고 세계 최대의 골프장이 된다.

    한국경제 | 2003.11.03 00:00

  • 소렌스탐 설계 골프코스 개장

    여자골프의 '지존' 아니카 소렌스탐(33.스웨덴)이 이번에는 코스 설계자로 이름을 알렸다. 소렌스탐은 2일 자신이 설계한 중국 선전의 미션힐스골프리조트내 6번째 골프코스 개장식에 참석했다. 이 골프장은 계획대로 연말까지 4개의 코스가 추가로 문을 열 경우 모두 10개 코스를 갖추게 돼 8개 코스를 갖춘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의 파인허스트골프장을 제치고 세계 최대의 골프장이 된다. 소렌스탐에 앞서 잭 니클로스, 닉 팔도, 점보 오자키, 비제이 싱, ...

    연합뉴스 | 2003.11.03 00:00

  • [한경에세이] 마음 '스캔' 하기 .. 김광호 <포스데이타 사장>

    ... 편지가 내 마음에 있는 진심을 직원들에게 전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이다. 편지를 통해 대구지하철 사고 때나 태풍'매미'가 우리나라를 덮쳤을 때 참담한 심정을 나누기도 했고,세계 최초로 골프 성대결을 펼친애니카 소렌스탐을 보면서 도전에 대한 아름다움을 쓰기도 했다. 명절 때에는 고향에 잘 다녀오라는 안부인사도 나누었다. 때때로 직원들이 보내온 답글을 읽을 때 편지를 쓰는 기쁨과 보람을 어찌 느끼지 않을 것인가. 직원들 역시 어렵고,멀게만 ...

    한국경제 | 2003.11.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