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3,7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CNN "트럼프 올해 최소 85일 골프장행…이라크 공습날도 골프"

    ... 당시 대통령의 '골프사랑'을 비난한 바 있다. 그러나 정작 취임 후에는 골프광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다.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 등과 자주 골프를 치는 것은 물론 '골프여제'로 불렸던 안니카 소렌스탐 등 은퇴한 유명선수들과도 여러 번 골프장을 찾았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트럼프 대통령의 골프사랑을 공략해 여러 차례 골프를 같이 치며 친분을 쌓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 현역선수 중 처음으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에게 ...

    한국경제 | 2020.01.01 01:31 | YONHAP

  • thumbnail
    2019년 국내 골프 HOT 이슈

    ... 원, 봉사 활동 120시간으로 징계 수위를 재조정했습니다. 4위 2019년 9월, 여자 골프계 전설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이 국내 골프 4번째 이슈입니다. 강원도 양양의 설해원에서 레전드 매치가 열리면서 줄리 잉크스터, 안니카 소렌스탐, 로레나 오초아, 박세리 선수의 레전드 팀과 박성현, 이민지, 렉시 톰프슨, 에리야 쭈타누깐 선수로 구성된 넥스트 제너레이션 팀이 모여 매치플레이를 펼쳤습니다. 이틀 동안 포섬 매치와 스킨스 게임 방식으로 진행되어, 첫날은 박성현-안니카 ...

    The pen | 2019.12.25 13:50

  • thumbnail
    랭킹은 2년 성적 토대로 계산…최근 13주 성적이 가장 큰 비중

    ... 랭킹’으로 정해진다. 롤렉스 랭킹은 2004년 5월 제1회 세계여자골프총회에서 단일화된 세계 랭킹을 만들자는 합의가 도출되면서 2006년 2월 21일 처음 발표됐다. ‘여자 골프의 전설’로 불리는 안니카 소렌스탐(49·스웨덴)이 처음 발표된 랭킹에서 1위를 차지했다. 랭킹은 최근 2년(104주) 성적을 토대로 계산한다. 대회마다 순위에 따른 차별화된 점수가 부여되는 가운데 점수의 총합을 104주에 걸쳐 참가한 대회 수로 나눠서 ...

    한국경제 | 2019.12.22 17:42 | 김병근

  • thumbnail
    상금왕·베어트로피까지 석권 고진영 "최선 다했다…이제 시작"

    ... 올해의 선수,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 1위를 확정했고, 이 대회 결과로 상금과 평균 타수 1위까지 휩쓸었다. 상금에서 2007년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이후 12년 만에 시즌 상금 300만달러 돌파, 또 평균 타수에서는 2002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이후 17년 만에 69타 미만을 노렸으나 이 두 명의 '전설'이 세운 기록에는 미치지 못했다. 올해 고진영의 상금은 277만달러, 평균 타수는 69.062타다. 2017년 박성현(26)에 이어 2년 만에 한국인 ...

    한국경제 | 2019.11.25 06:54 | YONHAP

  • thumbnail
    시상식서 영어로 소감 밝힌 이정은 "주위 격려에 자신감 얻어"

    ... 통역을 거쳐 인터뷰했지만 이날 영어로 말하면서 "영어를 잘 못하는데 긴장이 된다"고 양해를 먼저 구했다. 그러나 그의 영어 소감은 비교적 유창했고 마이크 완 LPGA 투어 커미셔너와 신인상 시상을 맡은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은 모두 "훌륭한 연설이었다"고 칭찬했다. 23일 시즌 최종전인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2라운드를 마친 이정은은 "주위에서 어제 영어 소감에 대해 격려해주시고 잘했다고 말해주셨다"며 "그래서 오늘 샷이나 퍼트도 잘 된 것 같다"고 ...

    한국경제 | 2019.11.23 07:48 | YONHAP

  • '올해의 선수상' 품은 고진영…"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

    ... 시상식 전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1언더파를 적어내 공동 22위로 출발했다. 상금랭킹 8위(125만3099달러)인 김세영(26)이 7언더파를 몰아쳐 단독 선두로 나섰다. 이정은은 이날 시상식에서 신인상 트로피를 받았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건넨 트로피를 받은 이정은은 준비해온 영어 소감을 말했다. 그는 “제가 영어를 잘하지 못하는데 영어로 말하려니 긴장된다. 부디 제 말을 잘 이해해주면 좋겠다”며 “미국에 진출할 때 준비도 ...

    한국경제 | 2019.11.22 17:54 | 조희찬

  • thumbnail
    고진영, LPGA 투어 '올해의 선수상' 수상…이정은은 신인상

    ... 수상자 고진영은 2015년 리디아 고(뉴질랜드) 이후 4년 만에 신인상을 받은 바로 다음 해에 올해의 선수가 되는 사례를 재현했다. 역시 이미 올해 신인상 수상이 확정됐던 이정은(23)도 이날 신인상 트로피를 받았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으로부터 트로피를 받은 이정은은 영어로 수상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올해 LPGA 투어에 데뷔한 이정은은 그동안 한국어로 인터뷰를 진행해왔다. 그는 "제가 영어를 잘하지 못하는데 영어로 말하려니 긴장된다"며 ...

    한국경제 | 2019.11.22 11:39 | YONHAP

  • '골프 황제' 우즈 통산 상금, '차세대 황제' 매킬로이 두 배

    ... 상금 30만1954달러를 기록해 우즈(35만7446달러) 다음으로 많다. 600개 대회에 출전한 미컬슨의 대회별 상금(15만1269달러)의 약 두 배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와 비교하면 PGA투어 상금 규모가 얼마나 큰 지 알 수 있다. LPGA투어 통산 상금 1위 안니카 소렌스탐(49·스웨)이 투어에서 모은 상금은 2257만3192달러다. 우즈 통산 상금의 5분의1 수준이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06 09:33 | 김병근

  • thumbnail
    은퇴한 '골프 여제' 소렌스탐, 12월 '父子 골프대회' 첫 출전

    LPGA 통산 72승 소렌스탐, 여자선수로는 처음…아버지와 참가 '여자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49·스웨덴)이 아버지와 아들이 짝을 이루는 이벤트 골프대회에 출전한다. 미국의 골프채널은 소렌스탐이 아버지 톰과 함께 오는 12월 7일과 8일 미국 올랜도의 리츠칼튼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부자(父子) 챌린지에 나간다고 31일 보도했다. 이름에서 보듯 이 대회는 아버지와 아들이 출전하는 남자대회다. 잭 니클라우스, ...

    한국경제 | 2019.10.31 07:52 | YONHAP

  • thumbnail
    고진영, LPGA 역대 최저타수 기록 도전 '소렌스탐 넘는다'

    ... 기록 경신을 노린다"며 역대 최저타수와 최고 그린 적중률이 해당 기록이라고 보도했다. 고진영은 16일까지 이번 시즌 평균 타수 68.851타를 기록 중이다. 이 부문 LPGA 기록은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2002년에 세운 68.697타다. 당시 소렌스탐은 한 해에 무려 11승을 쓸어 담으며 '당대 최강'으로 군림했다. 올해 4승을 따낸 고진영은 17일 개막하는 뷰익 LPGA 상하이 대회를 시작으로 BMW ...

    한국경제 | 2019.10.17 09: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