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3,8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소렌스탐, LPGA투어 개막전 유명인 부문 첫날 2오버파 7위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이 모처럼 출전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 첫날 경기에서 2오버파 73타를 기록했다. 소렌스탐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드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에서 열린 LPGA 투어 2021시즌 개막전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1라운드에서 버디 1개와 보기 3개로 2오버파 73타를 기록했다. 소렌스탐은 이번 대회 유명인 부문에 출전했다. ...

    한국경제 | 2021.01.22 10:48 | YONHAP

  • thumbnail
    소렌스탐 13년만에 출격…'MLB 전설' 스몰츠 누를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72승의 ‘골프여제’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사진)이 13년 만에 공식 대회에 나선다. 소렌스탐은 21일(현지시간) 미국 올랜도의 포시즌스GC(파71)에서 개막하는 LPGA 투어 올 시즌 개막전인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의 ‘초청 명사’로 출전한다. 이 대회는 2018∼2020년 LPGA 투어 대회 우승자와 스...

    한국경제 | 2021.01.21 18:05 | 김순신

  • thumbnail
    트럼프 대통령이 준 훈장 받은 소렌스탐 "뒷북 자책 안 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극렬 지지자들이 국회의사당에 난입한 다음 날 트럼프 대통령한테 자유의 메달을 받아 눈총을 산 여자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난 뒷북 자책은 하지 않는 사람"이라며 비난에 개의치 않았다고 밝혔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셀럽' 부문 대회에 출전하는 소렌스탐은 20일(한국시간) 열린 기자회견에서 "지나간 일에 힘을 쓰고 싶지 않다. 앞만 보고 가겠다"고 ...

    한국경제 | 2021.01.20 11:11 | YONHAP

  • thumbnail
    LPGA대회 나서는 소렌스탐 "9세 아들이 골프 열정 일깨워"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설명이 필요 없는 여자 골프 사상 최고의 선수였다. 프로 무대에서 무려 90승을 올린 소렌스탐은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메이저대회 10승을 포함해 72승을 따냈다. 8차례나 LPGA투어 올해의 선수에 뽑혔다. 여자 선수로는 유일하게 18홀 59타의 기록을 남겼고 은퇴한 지 12년이 지난 지금도 LPGA투어 통산 상금 1위(2천257만 달러)를 지키고 있다. 2008년 시즌을 마치고 소렌스탐은 은퇴했다. ...

    한국경제 | 2021.01.19 12:11 | YONHAP

  • thumbnail
    '역대 최대 규모' 2021 LPGA 투어 21일 개막…허미정 등 출전

    미국 플로리다주서 '왕중왕전'…'전설' 소렌스탐 유명인 부문에 나서 끝나지 않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 속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역대 최대 규모의 2021시즌을 시작한다. 2021시즌 LPGA 투어는 21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드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에서 펼쳐지는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로 막을 올린다. ...

    한국경제 | 2021.01.19 09:14 | YONHAP

  • thumbnail
    '트럼프한테 안받겠다' NFL 감독, 자유의 메달 거부

    ... 이끄는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는 NFL 챔피언 결정전인 슈퍼볼에서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함께 역대 최다 타이인 6회 우승을 달성한 미국 최고의 명문 구단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 이 팀의 팬을 자처해왔으며, 벨리칙 감독과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가까운 사이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의사당 난입 사태 다음날인 지난 7일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과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골퍼 게리 플레이어 등에게 자유의 메달을 수여한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12 11:30 | YONHAP

  • "대통령 훈장 안 받겠다"…트럼프에 등돌린 벨리칙 감독

    ... "벨리칙 감독은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언급하진 않았다"면서도 "하지만 퇴진 요구에 직면한 대통령에 대한 날카로운 질책과 다름없다"고 평가했다. 스포츠계 인사 중에서는 지난 8일 애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게리 플레이어(남아프리카공화국) 등 골프 선수들이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자유의 메달을 받았다. 소렌스탐과 플레이어는 의회 난입 사태 이후에도 메달을 받았다며 여론으로부터 적지 않은 비판을 받았다. 벨리칙 감독은 "내가 ...

    한국경제 | 2021.01.12 10:54 | 박상용

  • thumbnail
    의회난입 파문 속 트럼프, '골프친구' 소렌스탐에 자유의 메달

    게리 플레이어·고 자하리아스에게도 수여…행사 비공개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 다음날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과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골퍼 게리 플레이어 등에게 자유의 메달을 줬다. 백악관은 7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소렌스탐과 플레이어에게 자유의 메달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행사는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LPGA 투어에서 41승을 올리며 활약하다 1956년 세상을 떠난 고 베이브 자하리아스도 ...

    한국경제 | 2021.01.08 08:41 | YONHAP

  • thumbnail
    '세계 1위' 고진영의 저력…단 4개 대회 뛰고 상금왕 올랐다

    ... 박인비(32) 이후 고진영이 7년 만이다. 올 시즌 열린 18개 대회 중 4개 대회에만 출전해 이룬 상금왕이라 더욱 뜻깊다. 이는 역대 LPGA투어 상금왕 가운데 최소 대회 출전 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2003년 상금왕 안니카 소렌스탐의 17개 대회였다. 고진영은 코로나19로 시즌 초반 한국에 머물다 지난달에야 LPGA투어로 돌아왔다. 복귀 후 첫 대회인 펠리컨 위민스 챔피언십에서 공동 34위로 부진했으나 이어진 볼론티어오브아메리카 클래식에서 5위, US여자오픈에서 ...

    한국경제 | 2020.12.21 17:47 | 조희찬

  • thumbnail
    고진영, 4개 대회 출전만에 '상금왕' 올라…일주일만에 17억 벌어

    ... 큰 대회 1, 2위가 바로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과 US여자오픈이다. 고진영은 2019년 7월부터 세계 랭킹 1위를 놓치지 않고 있는 선수다. 또 4개 대회만 뛰고 상금왕에 오르면서, 역사적인 기록을 썼다. 1989년 이후 LPGA 투어 사상 최소 대회 출전 상금왕이 된 것이다. 1992년 이후 지난해까지 최소 대회 출전 상금왕은 2003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기록한 17개 대회였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1 07:57 | 채선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