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51-3760 / 3,7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호주 매스터즈 골프대회] 박세리, 6언더 '공동 5위' .. 2R

    ... 하나꼴인 9개 잡고, 보기는 3개 범한끝에 66타를 쳤다. 박은 합계 6언더파 138타로 전날 공동 30위에서 공동 4위로 뛰어올랐다. 박앞에는 홈코스의 캐리 웹 (9언더), 캐나다의 게일 그레이엄 (10언더), 스웨덴의 샬로타 소렌스탐 (7언더) 3명만 있다. 박은 2라운드에서의 선전으로 단번에 우승까지도 바라볼수 있는 위치에 다가선 것이다. 박은 28일 호주 골드코스트 로열파인즈리조트 이스트코스 (파72.전장 5천7백15m)에서 속개된 미 LPGA투어 ...

    한국경제 | 1997.02.28 00:00

  • [호주 매스터즈 골프대회] 박현순, 2언더 선전 .. 1R

    ... 76타를 쳐 커트오프 탈락을 걱정해야 할 처지. 김역시 오른쪽으로 굽은 15번홀에서 티샷이 물에 들어가는 등 첫날 코스적응에 실패한 모습이었다. 정일미 (25.휠라코리아)는 73타, 한명현(43)은 79타였다. 한편 애니카 소렌스탐의 동생인 스웨덴의 샬로타 소렌스탐과 캐나다의 게일 그레이엄이 6언더파 66타로 공동선두에 나섰고 우승후보인 로라 데이비스 (영)와 캐리 웹 (호)은 3언더파 69타로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데이비스는 파4홀 티샷을 대부분 아이언으로 ...

    한국경제 | 1997.02.27 00:00

  • [호주 매스터즈 골프대회] '세계 선수와 당당히 겨루겠다'

    ... 작용, 우승확률 30%가 점쳐졌다. 웹은 노장 베시 킹 (미), 뉴질랜드의 마르니 맥과이어와 함께 7시40분에 티오프한다. 장타자 데이비스도 93, 94년 연속 이대회를 석권한데 힘입어 역시 30%의 높은 우승가능성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애니카 소렌스탐은 "피로"를 이유로 이 대회에 불참했다. 그밖에 미국의 메그 맬론은 우승확률 12.5%였고, 제인 지드와 켈리 로빈스는 10%였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27일자).

    한국경제 | 1997.02.26 00:00

  • [골프] 소렌스탐, 10언더 '우승' .. 하와이언 오픈

    .애니카 소렌스탐 (스웨덴)이 금년에도 미 LPGA투어를 휘젖고 있다. 지난달 결혼한 소렌스탐은 심리적 안정이 골프를 성숙시킴을 입증하듯 22일 끝난 하와이언 여자오픈에서도 우승, 금년 5개대회중 2개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호놀룰루 카폴레이 코스 (파72,6,056야드)에서 벌어진 최종일 경기는 거센 비바람속에서 펼쳐진 일대 난전. 2라운드까지 4타차 선두였던 소렌스탐은 이날 부진한 플레이로 두 홀을 남기고 전년도 우승자 메그 멜론과 ...

    한국경제 | 1997.02.24 00:00

  • 호주 레이디스 매스터즈 안방서 본다..MBC 내달 2일 생중계

    ... 됐다. 문화방송 (MBC)은 오는 2일 오후 2시 (한국시간)부터 대회 최종일 경기를 위성을 통해 생중계 방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대회에는 박 원을 비롯 김미현 박현순 정일미 한명현 등 6명의 한국 선수들이 출전, 애니카 소렌스탐 (스웨덴) 로라 데이비스 (영) 캐리 웹 (호) 등 세계 정상급 선수들과 기량을 겨룬다. 지난해부터 간헐적으로 골프대회를 녹화 또는 생중계 방송해온 MBC가 올해들어 해외대회를 위성중계하게 됨으로써 앞으로 방송3사간 골프대회 ...

    한국경제 | 1997.02.24 00:00

  • 박세리 세계정상 도전..김미현등과 함께 호주 매스터즈 출전

    ... 6명은 27일 호주 골드코스트 로열파인리조트코스 (파72)에서 시작되는 미 LPGA투어 알파인 호주 레이디스 매스터즈 골프대회 (총상금 65만달러)에 초청받아 세계 정상급들과 기량을 겨눈다. 이 대회는 스웨덴의 애니카 소렌스탐을 비롯, 세계 랭킹 1-5위까지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모두 출전한다. 지난해 미국 LPGA투어 상금왕인 "여자 백상어" 캐리 웹 (호주)과 "여자 존 댈리" 로라 데이비스 (영국) 등 톱랭커들이 총출동, 세계 정상을 놓고 ...

    한국경제 | 1997.02.24 00:00

  • [골프] 마이어스, 소렌스탐 울려 .. 97 LA 오픈 여자대회

    ... 우승, 프로데뷔 2승째를 챙겼다. 마이어스는 16일 미 캘리포니아 글렌데일 오크몬트CC (파72)에서 열린 대회 (총상금 65만달러) 3라운드에서 코스레코드 타이인 6언더파를 쳐 합계 10언더파 2백6타를 마크, 애니카 소렌스탐 (스웨덴, 2백8타)을 2타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LPGA투어 12년 경력의 마이어스는 이번 우승으로 지난 88년 메이플라워 클래식을 제패한 이후 9년만에 처음이자 통산 2승을 거뒀다. 그녀는 이 대회 우승으로 지난해 ...

    한국경제 | 1997.02.17 00:00

  • [월드골프] 캐리 웹, 또 준우승 불운 .. 헬스사우스 최종

    ... 부에나비스타GC (파72)에서 열린 헬스사우스 (총상금 60만달러) 최종라운드에서 미셸 맥건과 2백7타로 동타를 이뤘으나 플레이오프 첫홀에서 져 타이틀 획득에 실패했다. 맥건은 18번홀 (파4)에서 치러진 첫 연장전에서 2.4m 파퍼팅을 성공시켜 보기에 머무른 웹을 제치고 상금 9만달러를 받았다. 웹은 지난 12일 끝난 LPGA개막전에서도 줄곧 선두를 달리다가 막판 애니카 소렌스탐에게 역전패 당했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21일자).

    한국경제 | 1997.01.20 00:00

  • 골프천재 우즈/미녀 소렌스탐, 시즌 첫 우승 .. 경쾌한 출발

    ... 지난해말 프로로 데뷔, 이로써 3승을 올린 우즈(21)는 PGA투어 사상 가장 짧은기간에 상금 100만달러를 돌파하는 신기록을 세우는 등 시즌 초반부터 "골프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또 96 LPGA 최우수선수인 애니카 소렌스탐도 시즌 첫대회에서 "여자 백상어 "캐리 웹을 제치고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맛보았다. 이 대회에서 이틀연속 홀인원을 기록하는 진기록도 나와 LPGA 투어도 풍성한 기록의 한해가 예상된다. .타이거 우즈가 97 메르세데스 챔피언십 ...

    한국경제 | 1997.01.13 00:00

  • 미 프로골프, 새해부터 불꽃 대결..PGA 투어 "우즈 열풍" 등

    미 프로골프는 신년벽두부터 아주 뜨겁다. PGA투어는 첫대회부터 지난해의 "우즈 열풍"이 계속되고 있으며 LPGA투어 역시 "캐리 웹-애니카 소렌스탐"의 라이벌대결이 첫장을 수 놓고 있다. 첫대회 추이로 봐서는 금년시즌 세계프로골프가 그 어느때보다도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리란 짐작이다. .먼저 PGA 투어. 캘리포니아주 칼스베드의 라코스타 리조트&스파 코스 (파72.7천22야드) 에서 11일 벌어진 금년 첫대회 메르세데스 챔피언십대회에서 ...

    한국경제 | 1997.01.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