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3,8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성현, '롤모델' 쩡야니와 장타 대결

    ... 박성현은 지난해 어깨 부상 등에 시달리면서도 평균 드라이브 비거리 30위(260.77야드)를 기록했다. 쩡야니 역시 결과가 좋지 않을 뿐 270야드를 넘기는 장타는 여전하다는 평가다.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51)은 같은 스웨덴 출신의 후배인 안나 노르드크비스트(34), 마델레네 삭스트롬(29)과 한 조에서 경기한다. 삭스트롬은 이 대회 디펜딩 챔피언이다. 고진영은 앞서 열린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우승자인 미국의 제시카 코르다(28), ...

    한국경제 | 2021.02.25 17:54 | 조희찬

  • thumbnail
    소렌스탐 LPGA투어 복귀전에 가족 총출동…남편이 캐디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복귀전을 일종의 가족 행사로 꾸밀 예정이다. 소렌스탐은 2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 컨트리클럽(파72·6천701야드)에서 열리는 게인브리지 LPGA에 출전한다. LPGA 투어 통산 72승 대기록을 작성한 소렌스탐은 2008년 가족과 사업에 집중하겠다며 프로 은퇴를 선언했지만, 13년 만에 LPGA 투어 정식 대회에 돌아왔다. 소렌스탐은 ...

    한국경제 | 2021.02.25 09:27 | YONHAP

  • thumbnail
    세계 1·2위 고진영·김세영 "경쟁보다 각자 좋은 경기가 우선"

    ... 밝혔다. 김세영은 "비시즌에 골프 클럽은 잡지 않고 필라테스 요가를 하면서 코어 근육 강화에 중점을 뒀다"고 2021시즌 준비 과정을 소개했다. 두 선수는 또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골프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에 대해 "함께 경기할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일단 1라운드에서 고진영은 스테이시 루이스, 제시카 코르다(이상 미국)와 동반 플레이를 하고, 김세영은 이정은(25), ...

    한국경제 | 2021.02.24 08:30 | YONHAP

  • thumbnail
    '고진영·김세영 출격' 게인브리지 LPGA 25일 개막

    소렌스탐·쩡야니 등 '왕년의 골프 여제'들도 모처럼 출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1시즌 두 번째 대회인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 달러)가 25일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 컨트리클럽(파72·6천701야드)에서 열린다. 1월 시즌 개막전으로 열린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총상금 120만 달러) 이후 약 한 달 만에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세계 ...

    한국경제 | 2021.02.23 10:21 | YONHAP

  • thumbnail
    13년 만에 선수로 뛰는 '女帝' 소렌스탐

    “예전에는 ‘자동 모드’로 샷 하면 원하는 곳에 떨어졌는데, 이제는 마음대로 안 되네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72승에 빛나는 ‘영원한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사진)이 흘러간 세월이 야속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LPGA투어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달러) 출전을 앞두고서다. 그는 22일(한국시간) 미국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요새는 기복이 ...

    한국경제 | 2021.02.22 17:45 | 조희찬

  • thumbnail
    코 수술받고도 대회 출전 리디아 고 "우리 집에서 열리니까"

    ... 린디 던컨(미국)도 이번 대회에 출전한다. 리디아 고는 "집에 '힘내 린디'라는 응원 문구를 붙여놓을 수 있다"고 농담했다.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와 쩡야니(대만)도 한때 레이크 노나에 살다가 이사했다.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이 코스에서 살던 집을 쩡야니에게 팔고, 페어웨이 건너편 16번홀에 있는 전 데이비드 레드베터 코치의 집으로 이사했다. 소렌스탐은 게인브리지 LPGA를 통해 2008년 은퇴 후 13년 만에 LPGA 투어에 복귀한다. ...

    한국경제 | 2021.02.17 09:28 | YONHAP

  • thumbnail
    여자골프 전 세계 1위 쩡야니 "코스에서 운 적도 여러 번"

    25일 개막 게인브리지 LPGA에서 약 2년 만에 복귀전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에 이어 쩡야니(32·대만)도 25일 개막하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 대회를 통해 복귀전을 치른다. 미국 골프 전문지 골프위크는 11일 "쩡야니가 게인브리지 LPGA를 통해 약 2년 만에 LPGA 투어 대회에 출전한다"고 보도했다. 쩡야니는 LPGA 투어에서 통산 15승을 거뒀으며 그 가운데 5승이 메이저에서 따낸 승수다. 2011년부터 ...

    한국경제 | 2021.02.11 09:19 | YONHAP

  • thumbnail
    소렌스탐, 은퇴 13년 만에 LPGA 대회 나간다

    여자골프 세계 최강으로 군림했던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사진)이 은퇴 후 13년 만에 처음으로 공식 대회에 선수 자격으로 출전한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10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소렌스탐이 25일 개막하는 게인브리지 LPGA에 나온다”고 발표했다. 총상금이 200만달러인 이 대회는 25일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다. 소렌스탐은 현역 시절 메이저 대회에서만 ...

    한국경제 | 2021.02.10 16:36 | 김순신

  • thumbnail
    소렌스탐, 은퇴 후 13년 만에 처음 LPGA 대회 출전

    25일 미국 플로리다주 개막 게인브리지 LPGA에 출격 여자 골프 세계 최강으로 군림했던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이 은퇴 후 13년 만에 처음으로 공식 대회에 선수 자격으로 출전한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10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소렌스탐이 25일 개막하는 게인브리지 LPGA에 나온다"고 발표했다. 총상금 200만 달러인 이 대회는 25일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다. ...

    한국경제 | 2021.02.10 07:04 | YONHAP

  • thumbnail
    '개막전 여왕의 귀환'…제시카 코르다 3년 만에 우승

    ... 선보이며 4타를 줄여 최종 합계 17언더파 267타로 단독 4위에 올랐다. 전인지가 톱4에 든 건 2019년 10월 부산에서 열린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이후 1년3개월 만이다. 초청명사 부문에 출전한 여자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은 134점으로 9위를 차지해 녹슬지 않은 실력을 보여줬다. 초청명사 부문은 매홀의 결과에 따라 점수를 부여하는 방식(변형 스테이블포드)으로 진행됐다. 테니스 선수 출신 마디 피시(40·미국)가 ...

    한국경제 | 2021.01.25 17:18 | 김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