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3,7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스텐손·소렌스탐, 남녀가 함께 경쟁하는 골프대회 주최

    ... 주최자는 유럽프로골프투어 11승을 거두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도 2016년 브리티시오픈을 비롯해 6승을 올린 헨리크 스텐손(스웨덴), 그리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통산 72승을 거둔 '골프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다. 스텐손은 2022년까지 3년간 이 대회에 직접 출전한다. 2008년 은퇴한 소렌스탐은 프로암 대회에 참가할 예정이다. 소렌스탐은 2003년 금녀의 벽을 깨고 PGA 투어 대회에 출전한 여성 선수이기도 하다. PGA ...

    한국경제 | 2019.10.15 09:16 | YONHAP

  • thumbnail
    첫날 70위권 노예림 "떨리는 건 연습할 수도 없고…"

    ... LPGA 투어 퀄리파잉스쿨에 도전하기 위해 곧바로 미국 플로리다주로 향하는 노예림은 이번 대회부터 베테랑 캐디 콜린 칸과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다. 칸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전인지가 우승할 때 캐디이기도 하다. 칸은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박세리, 박성현 등의 골프백을 메는 등 경험이 풍부한 캐디다. 노예림은 "포틀랜드 대회 준우승 이후 연락이 와서 함께 하게 됐다"며 "처음 대회에 같이 나왔는데 제가 떨리는 것은 '경험을 통해 익숙해져야 한다'고 조언을 ...

    한국경제 | 2019.10.03 17:51 | YONHAP

  • thumbnail
    탄핵조사 아랑곳없이…트럼프, '골프여제' 소렌스탐과 라운딩

    ... 하원 차원의 탄핵 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정작 트럼프 대통령은 은퇴한 골프 선수들과 함께 라운딩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공화당의 대표적인 친(親)트럼프계 의원인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 전설적인 골프 스타 게리 플레이어와 버지니아주 스털링에 있는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을 찾았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플레이어, 그레이엄 의원과 소렌스탐으로 팀을 나누어 골프 경기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운딩을 ...

    한국경제 | 2019.09.29 12:54 | YONHAP

  • thumbnail
    '전설' 기운 받아간 박성현, 2주 연속 타이틀 방어전 출격

    ... 휴식을 만끽했다. 지난 주말에는 강원도 양양에서 이벤트 대회인 설해원 셀리턴 레전드 매치에 참가, 박세리(42)를 비롯해 어린 시절 우상으로 삼았던 여자 골프의 전설적 인물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포섬 경기에선 안니카 소렌스탐(49·스웨덴)과 한 조를 이뤄 우승을 합작하고 좋은 얘기도 많이 들었다는 박성현이 '전설의 기운'을 받아 좋은 경기를 펼쳐 보일지 관심이 쏠린다. 이번 대회엔 박성현과 마찬가지로 시즌 3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김세영(26)을 필두로 ...

    한국경제 | 2019.09.24 09:35 | YONHAP

  • thumbnail
    女 골프 전설들 '시타'

    22일 강원 양양 설해원에서 ‘설해원·셀리턴 레전드 매치’ 둘째날 행사인 스킨스 게임에 앞서 시타를 한 레전드 선수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박세리, 안니카 소렌스탐, 로레나 오초아, 줄리 잉스터. 세마스포츠마케팅 제공

    한국경제 | 2019.09.22 17:02

  • thumbnail
    이민지, 설해원 '스킨스 매치 퀸' 미리보는 女골프 올림픽 승자로

    ... 10번홀에서 경기를 중단시켰다. 이번 대회는 ‘미리 보는 올림픽’으로 주목받았다. 참가 선수들이 모두 소속 국가대표로 올림픽에 출전할 가능성이 높은 선수들이어서다. 전날 열린 포섬 경기에서는 박성현-안니카 소렌스탐(49·스웨덴) 조가 환상 궁합을 자랑했다. 2오버파 74타를 쳐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포섬 경기는 LPGA투어 레전드 선수와 현역 최강 선수가 한 팀이 돼 공 한 개를 번갈아 쳐 실력을 겨뤘다. 박세리(42)는 톰프슨, ...

    한국경제 | 2019.09.22 16:59 | 김병근

  • thumbnail
    이민지, 설해원 레전드 매치 스킨스 게임 우승

    ... 버디 퍼트를 넣고 2∼5번 홀에 걸린 상금 800만원을 한꺼번에 획득했다. 이후 쭈타누깐과 톰프슨이 각각 600, 400만원씩 가져갔으나 이민지를 추월하지 못했다. 이날 경기는 10번 홀까지 진행된 상황에서 많은 비가 내려 그대로 종료됐다. 대회 상금은 강원도 산불 피해 돕기 성금으로 쓰인다. 이날 경기에 앞서 박세리 도쿄올림픽 골프 감독과 줄리 잉크스터(미국),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시타를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9.22 14:42 | YONHAP

  • thumbnail
    레전드 매치 우승 박성현 "26년간 최고의 생일 선물"

    ... 오늘은 26년간 최고의 생일 선물을 받은 느낌입니다. " '남달라' 박성현(26)이 생일에 우승을 차지한 뒤 밝힌 소감이다. 박성현은 21일 강원도 양양 설해원에서 열린 설해원 셀리턴 레전드 매치에서 '여자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49·스웨덴)과 한 조를 이뤄 우승을 차지했다. 이 대회는 소렌스탐 외에 박세리(42), 줄리 잉크스터(59·미국), 로레나 오초아(38·멕시코) 등 여자 골프를 평정했던 '전설'들이 현역 선수들과 조를 이뤄 실력을 겨루는 이벤트 매치로 ...

    한국경제 | 2019.09.21 15:44 | YONHAP

  • thumbnail
    박성현·소렌스탐, 설해원 레전드 매치 우승

    박성현(26)-안니카 소렌스탐(49·스웨덴) 조가 설해원 셀리턴 레전드 매치에서 우승했다. 박성현-소렌스탐 조는 21일 강원도 양양 설해원의 샐먼·시뷰 코스(파72·6천818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포섬 경기에서 최종합계 2오버파 74타를 기록했다. 이 대회는 박세리(42) 도쿄올림픽 골프 감독, 줄리 잉크스터(59·미국), 로레나 오초아(38·멕시코), 소렌스탐 등 한때 세계 여자골프를 ...

    한국경제 | 2019.09.21 14:47 | YONHAP

  • thumbnail
    박성현 "어릴 때 박세리 프로 사인받아 코팅해서 보관"

    ... 앞서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서 박성현은 "어릴 때 박세리 프로님 사인을 코팅해서 방에 두면서 연습했다"며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선수는 엄마와 제가 팬이어서 한국에서 경기할 때 직접 관전하러 갔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한 조로 경기한 박성현은 "이렇게 훌륭한 선수 네분과 경기를 함께 하게 돼 첫 우승만큼이나 더 영광스럽게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소렌스탐은 박성현에 대해 "사실 잘 아는 사이는 아니고 TV로 본 정도"라며 "하지만 좋은 ...

    한국경제 | 2019.09.21 10:2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