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3,7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여자골프 설해원 레전드 매치, 팬 투표로 2인 1조 팀 구성

    ... 정해진다. 설해원 레전드 매치 대회 조직위원회는 "3일부터 9일까지 카카오톡 및 다음스포츠를 통해 진행되는 팬 투표로 대회 포섬 매치의 팀 구성을 결정한다"고 밝혔다. 설해원 레전드 매치는 은퇴한 박세리,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줄리 잉크스터(미국),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와 현역 톱 랭커들인 박성현, 렉시 톰프슨(미국), 이민지(호주),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8명이 출전하는 이벤트 대회다. 대회 첫날인 21일에는 은퇴 선수 4명과 현역 4명이 2인 ...

    한국경제 | 2019.09.03 13:58 | YONHAP

  • thumbnail
    AI같은 무결점 플레이…고진영, 106홀 연속 노보기 행진

    ... 박인비와 리디아 고(뉴질랜드), 2016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을 이어 3년 만에 시즌 5승을 달성하게 된다. 또 현재로서 수상이 유력한 올해의 선수까지 거머쥔다면 1979년 낸시 로페스, 1980년 베스 대니얼, 1995년 안니카 소렌스탐, 2015년 리디아 고를 이어 역대 5번째로 신인상을 받은 이듬해에 올해의 선수에 오른 선수가 된다. 고진영은 2017년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우승을 발판으로 2018년 LPGA 투어에 데뷔했고, 그해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 ...

    한국경제 | 2019.08.26 07:12 | YONHAP

  • 고진영 "1위 원동력은 고강도 훈련"…"손톱 깨질 만큼 맹훈련"

    ... 자신감은 있었지만 우승하겠구나 하는 특유의 느낌은 없었다"면서 "버디가 나와야 할 때 나오지 않은 게 경기를 끝내 뒤집지 못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고진영은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를 롤모델로 삼고 있다고 공개했다. "(안니카) 소렌스탐도 따르고 싶지만 강한 스윙이나 근육질 체격 등은 좀 비현실적"이라고 고진영은 덧붙였다. 고진영은 이번 시즌을 "어떻게 마무리해도 불만을 가질 수 없을 만큼 대만족"이라고 자평했다. 상금왕, 올해의 선수 등 각종 개인 타이틀에 대해서도 ...

    한국경제 | 2019.08.09 04:00 | YONHAP

  • thumbnail
    박세리·소렌스탐·오초아…설해원 레전드 매치 '얼리버드 티켓' 판매

    ... 티켓이 30일 일부 판매된다. 이 매치는 오는 9월 21~22일 강원 양양 설해원리조트의 골든비치골프장(사진)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레전드 선수와 현재 톱 랭커들이 맞대결을 펼치는 이벤트 경기다. 박세리 감독을 비롯해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줄리 잉스터(미국) 등 레전드 선수들과 박성현, 렉시 톰프슨(미국),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호주 동포 이민지 등 현재 LPGA투어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이 출전한다. 이 대회는 8명의 선수가 ...

    한국경제 | 2019.07.29 17:51 | 김병근

  • thumbnail
    4타 차 뒤집은 고진영, 전 부문 선두…'지금은 고진영 시대'

    ... 쭈타누깐(태국)이 상금과 올해의 선수, 평균 타수 부문을 석권한 사례가 있지만 한국 선수가 이 3개 부문을 휩쓴 적은 아직 없다. 2000년 이후만 따져도 2000년 카리 웹(호주), 2001년과 2002년, 2005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2006년부터 2008년까지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2011년 쩡야니(대만), 2014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2018년 쭈타누깐 등 외국 선수들이 이 3개 부문을 휩쓴 사례가 꽤 많지만 유독 한국 선수만 없었다. 고진영은 ...

    한국경제 | 2019.07.29 08:38 | YONHAP

  • thumbnail
    '2연승 도전' 박성현, 손베리 클래식 3R 공동 선두 허용

    ... 13번 홀(파5)에서도 투온 투 퍼트 버디에 성공, 23언더파가 되면서 박성현은 LPGA 투어 역대 54홀 최소타 기록까지 넘봤다. LPGA 투어 역대 54홀 최소타 기록은 2003년 11월 일본에서 열린 미즈노 클래식에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지난해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에서 김세영(26)이 남긴 24언더파다. 그러나 15번 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이 오른쪽으로 밀려 물에 빠졌고, 길지 않은 보기 퍼트마저 놓치며 결국 박성현은 더블보기를 적어내 2위에 한 ...

    한국경제 | 2019.07.07 10:02 | YONHAP

  • thumbnail
    31언더파 김세영 "대기록은 평정심 덕분…새 기록에 도전"

    ... 김세영은 스윙보다 마음을 어떻게 다스리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마음을 편하게 먹으면 스윙은 크게 중요하지 않다"면서 "올해도 최대한 평정심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2016년 파운더스컵에서 27언더파를 쳐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갖고 있던 72홀 최소타 기록에 근접했지만 넘어서지는 못했다가 작년 이 대회에서 끝내 신기록을 수립한 김세영은 "그때 대기록에 가까이 갔던 경험도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김세영은 작년에 세운 자신의 기록을 넘어서고 ...

    한국경제 | 2019.07.04 09:50 | YONHAP

  • thumbnail
    박세리·박성현·소렌스탐, 9월 강원도서 샷 대결 펼친다

    ‘골프 여왕’ 박세리 여자골프대표팀 감독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레전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멕시코 영웅 로레나 오초아는 물론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박성현(26) 등이 한 자리에 모여 샷 대결을 펼친다. 오는 9월 강원도 양양 설해원에서 열리는 ‘설해원 레전드 매치’에서다. 세마스포츠마케팅은 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9월 21일부터 ...

    한국경제 | 2019.07.03 15:52 | 조희찬

  • thumbnail
    박세리 "트럼프 美대통령, 왜 미국 선수들이 한국 선수보다 못하냐 묻더라"

    ... 언젠가는 가능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박세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는 9월 21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설해원 레전드 매치’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대회는 박세리를 비롯해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줄리 잉크스터(미국),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등 은퇴한 유명 선수들과 박성현(26), 호주동포 이민지(23),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등이 총출동하는 이벤트 대회다. 박세리는 “은퇴하고 나서 골프채를 잡지 못했다”며 ...

    한국경제 | 2019.07.03 15:24 | 조희찬

  • thumbnail
    박세리·박성현·소렌스탐·쭈타누깐 등 9월 강원도서 샷 대결

    박세리(43), 박성현(26),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등 전·현직 여자골프의 전설들이 9월 강원도 양양에서 '샷 대결'을 벌인다. 대회 운영을 맡은 세마스포츠마케팅은 3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9월 21일부터 이틀간 강원도 양양 설해원에서 '설해원 레전드 매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대회에는 박세리와 소렌스탐, 줄리 잉크스터(미국),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등 은퇴한 선수들과 박성현, ...

    한국경제 | 2019.07.03 10:2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