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3,7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연승 노리는 세계 1위 박성현 vs '31언더파의 추억' 김세영

    ... 후보로 빼놓을 수 없다. 지난해 대회에서 김세영은 최종합계 31언더파 257타로 우승, LPGA 투어 사상 72홀 역대 최저타와 최다 언더파 신기록을 세운 바 있다. 72홀 최다 언더파 기록은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의 종전 기록(27언더파)을 경신한 것이었다. 그는 올 시즌엔 5월 메디힐 챔피언십에서 시즌 1승을 챙겼으나 최근엔 기세가 다소 주춤하다. 6월 3개 대회 중 여자 PGA 챔피언십의 20위가 가장 좋은 성적이다. 그러나 ...

    한국경제 | 2019.07.02 09:25 | YONHAP

  • thumbnail
    '세계 1위' 되찾은 박성현…LPGA 女帝 놓고 'K골프 집안싸움'

    ... 동률을 이룬다. 박인비는 비록 LPGA투어 20번째 우승을 놓쳤으나 상금 14만1128달러를 받아 통산 상금 1500만달러(1513만6133달러)를 돌파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통산 상금 1500만달러를 돌파한 선수는 안니카 소렌스탐(2257만3192달러·스웨덴), 카리 웹(2026만4869달러·호주), 크리스티 커(1975만4201달러·미국) 등 세 명이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7.01 17:29 | 조희찬

  • thumbnail
    '18번홀 끝내기 버디' 박성현, LPGA 시즌 2승…세계 1위 탈환(종합2보)

    ... 우승했더라면 LPGA 투어 통산 20승을 채울 수 있었던 박인비는 통산 상금 1천500만달러를 돌파(1천513만6천133달러)한 것에 의미를 두게 됐다. LPGA 투어에서 통산 상금 1천500만달러 돌파는 박인비 이전에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카리 웹(호주), 크리스티 커(미국) 세 명만 달성한 기록이다. 소렌스탐이 2천257만 3천192달러로 1위, 웹은 2천26만 4천869달러로 2위다. 커는 1천975만4천201달러다. 김효주 역시 마지막 홀에서 타수를 ...

    한국경제 | 2019.07.01 08:41 | YONHAP

  • thumbnail
    '18번홀 끝내기 버디' 박성현, LPGA 시즌 2승…세계 1위 탈환

    ... 우승했더라면 LPGA 투어 통산 20승을 채울 수 있었던 박인비는 통산 상금 1천500만달러를 돌파(1천513만6천133달러)한 것에 의미를 두게 됐다. LPGA 투어에서 통산 상금 1천500만달러 돌파는 박인비 이전에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카리 웹(호주), 크리스티 커(미국) 세 명만 달성한 기록이다. 소렌스탐이 2천257만 3천192달러로 1위, 웹은 2천26만 4천869달러로 2위다. 커는 1천975만4천201달러다. 김효주 역시 마지막 홀에서 타수를 ...

    한국경제 | 2019.07.01 07:07 | YONHAP

  • thumbnail
    박인비, 11년 전 US오픈처럼 '미네소타에서 다시 한번'

    ... 박인비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할 경우 이 대회에서만 통산 네 번째 우승을 달성, 역대 최다 우승 기록과 동률을 이룬다. 그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여자 PGA 챔피언십을 3연패, 박세리(42)와 낸시 로페스(미국),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등과 최다승 공동 2위에 올라 있다. 이번 대회 정상에 오르면 1958년과 1960년, 1961년, 1963년에 이 대회에서 우승한 미키 라이트(미국)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박인비는 "3년 연속 우승을 한 적도 있어서 ...

    한국경제 | 2019.06.19 14:12 | YONHAP

  • thumbnail
    '韓선수 비하' 헤이니, 이정은 US오픈우승에 축하 "더 신중한 단어로 답할 것”

    ... 모르겠지만 성(姓)만 얘기해도 된다면 이 씨가 있더라”고 말해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이와 관련해 재미교포 선수인 미셸 위(미국)는 자신의 SNS를 통해 헤이니의 발언이 인종차별, 성 차별적이라며 비판했다. 더불어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캐리 웹(오스트레일리아) 등도 헤이니의 발언이 부적절했다고 밝혔다. 결국 논란이 커지자 PGA 투어는 헤이니의 해당 라디오 방송 출연을 정지했다. 그러나 헤이니는 이날 실제로 ‘이 씨' 성을 가진 ...

    한국경제 | 2019.06.03 16:11 | 김정호

  • thumbnail
    미셸 위, 한국 여자 골퍼 비하 발언에 발끈…사과 받아내

    ... 많은 여자 선수들은 이번 주 US여자오픈에서 뛰기 위해 셀 수 없는 시간을 보내고 희생을 했다. 필드에 굉장한 선수들이 많이 있다. 그들을 모욕하지 말고 축하하자"고 쓴소리를 했다. 이에 여자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카리 웨브(호주)도 트위터를 통해 "받아들일 수 없다", "행크 해니와 스티브 존슨이 부끄럽다"고 미셸 위의 지적에 동의했다. 그러자 해니는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발언을 사과했다. ...

    한국경제 | 2019.05.30 06:35 | YONHAP

  • thumbnail
    여자 유러피언투어, UAE서 사상 첫 야간 골프대회 개최

    ... 1, 2라운드 조 편성 결과가 이미 나온 가운데 오후 조는 현지 시간으로 오후 3시가 넘어 출발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이럴 경우 경기는 밤 8시 안팎이 되어야 종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2006년 창설된 이 대회는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렉시 톰프슨(미국), 펑산산(중국)이 우승을 차지한 바 있으며 한국 선수로는 김인경(31)이 2009년에 정상에 올랐다. 올해 대회에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조카 샤이엔 우즈, 미국프로골프(PGA) ...

    한국경제 | 2019.04.30 07:08 | YONHAP

  • thumbnail
    女선수에 빗장 연 오거스타, '여자 마스터스' 계획엔 절레절레

    ... 여성단체의 끈질긴 투쟁으로 2012년 비로소 여성 회원에게까지 문을 열었다. 그리고 지난주 처음으로 여자대회인 오거스타 내셔널 여자 아마추어 대회가 이곳에서 열려 미국 아마추어 선수 제니퍼 컵초가 첫 우승자가 됐다. 박세리, 안니카 소렌스탐 등 여자골프 전설들이 시타를 하기도 한 이 첫 여자대회는 골프계 안팎에서 화제를 모았다. 마스터스를 네 차례 제패한 타이거 우즈(미국)는 당시 여자 선수들의 선전에 감탄하며 "오거스타가 여자 골프를 위해 내딛은 큰 한 걸음이고 ...

    한국경제 | 2019.04.11 09:27 | YONHAP

  • thumbnail
    박세리, 오거스타에서 '골프 전설'들과 시타

    로페스·소렌스탐·오초아와 함께 여자 골프 상징적 인물로 공인 '한국 골프의 선구자' 박세리(42) 도쿄올림픽 골프 국가대표 감독이 '명인 열전' 마스터스가 열리는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다른 '전설'들과 함께 시타를 한다. 박세리 감독이 시타를 하게 된 대회는 4월 3일부터 6일까지 열리는 오거스타 내셔널 여자 아마추어 대회다. 이 대회는 1, 2라운드를 ...

    한국경제 | 2019.03.22 09:1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