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3,8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아림 우승한 US여자오픈, 2023년엔 페블비치에서 열린다

    ... US오픈을 5차례 개최한 명문 코스지만 US여자오픈은 한 번도 열지 않았다. 2022년 개최지는 노스캐롤라이나주 서던파인스의 파인 니들스 골프클럽이다. 이미 3차례 US여자오픈을 유치한 US여자오픈 단골 코스다. 1996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2001년 카리 웹(호주), 그리고 2007년 크리스티 커(미국)가 각각 우승한 곳이다. 2023년에는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의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에서 US여자오픈이 열린다. 페블비치는 US오픈 5차례를 포함해 USGA ...

    한국경제 | 2020.12.16 10:51 | YONHAP

  • thumbnail
    '골프 여제' 소렌스탐, 내년 1월 LPGA투어 대회 출전

    13년 만의 대회 참여…선수 아닌 초청 명사 부문서 경쟁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사상 최강의 '골프 여제'로 꼽히는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13년 만에 LPGA투어 대회에 나선다. 소렌스탐은 내년 1월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포시즌스 골프클럽에서 개막하는 LPGA투어 다이아몬드 리조트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 출전한다고 16일 골프위크 등이 보도했다. 2008년 은퇴한 소렌스탐은 그동안 ...

    한국경제 | 2020.12.16 08:33 | YONHAP

  • "원정길 함께한 어머니가 해준 밥심이 우승 원동력"

    ... “가족과 스폰서, 매니지먼트사와 조금 더 시간을 두고 고민한 뒤에 결정하겠다.” -대회 기간 중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있다면. “우승이 확정된 후 USGA(미국골프협회) 직원을 통해 ‘여자골프의 전설’인 안니카 소렌스탐(50)과 축하 영상 통화를 했다. 어릴 때부터 소렌스탐 선수를 정말 좋아했다. 굉장히 영광스럽고 감사하게 생각한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15 17:23 | 조희찬

  • thumbnail
    '전설' 소렌스탐 축하 전화 받은 김아림 "아이 러브 유!"

    생애 처음 출전한 US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메이저 퀸'에 오른 김아림(25)이 '골프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50·스웨덴)의 깜짝 축하 전화를 받고 감격했다. 김아림은 1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챔피언스 골프클럽 사이프러스 크리크 코스(파71)에서 끝난 US여자오픈에서 최종합계 3언더파 281타로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해온 김아림은 처음으로 도전한 미국 대회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

    한국경제 | 2020.12.15 14:02 | YONHAP

  • thumbnail
    '메이저 퀸' 김아림 "제 우승이 누군가에게 희망 됐으면"(종합)

    ... 프레셔가 오는 느낌을 주는 잔디는 처음이었다. 그런 면에서 기술을 더 정교하게 칠 수 있는 잔디라고 느꼈고, 여기서 연습하면 행복하겠다는 생각도 했다. -- 언제 골프를 시작했고, 닮고 싶은 선수가 있는지. ▲ 어릴 때부터 안니카 소렌스탐 선수를 너무 좋아했다. 골프는 아버지와 놀려고 시작했는데 점차 하면서 골프가 좋아져서 선수를 꿈꾸게 됐다. 좋아하는 골프를 더 잘하고 싶은 욕심이 생겨 프로가 됐고, 그래서 여기까지 오게 됐다. -- 박세리가 US오픈 우승할 때인 ...

    한국경제 | 2020.12.15 06:42 | YONHAP

  • thumbnail
    한국 장타여왕 김아림, 처음 출전한 US여자오픈 제패(종합)

    ... 히나코(일본)에 5타 뒤진 공동 9위로 4라운드를 시작했다. 올해 75회째를 맞은 US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5타가 넘는 타수 차이를 뒤집고 우승한 사례가 없다. 그러나 5타 차이를 따라붙어 우승한 선수는 1995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을 비롯해 6명이다. 김아림은 US여자오픈 최다 타수 차 역전 우승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셈이다. 김아림은 5번(파5), 6번(파4), 8번 홀(파3) 버디로 역전극의 토대를 만들었다. 10번(파4), 11번 홀(파4) ...

    한국경제 | 2020.12.15 05:55 | YONHAP

  • thumbnail
    '컷 통과 막차' 탔던 김지영, 2R까지 10타 차 뒤집고 우승할까

    ... 지난해 우승자 이정은(24)은 3라운드까지 선두에 2타 뒤진 6위였다가 마지막 날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한편 역대 US여자오픈에서 최종 라운드 최다 타수 역전은 5타 차로 지금까지 6차례 나왔으며 최근 사례는 1995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다. 3라운드까지 시부노에 5타 뒤져 있는 고진영(25), 김세영(27), 김아림(25), 유해란(19) 등 김지영 이외의 한국 선수들에게도 우승 가능성은 열려 있는 셈이다. 1956년 대회 때는 아마추어였던 바버라 매킨타이어가 ...

    한국경제 | 2020.12.14 13:41 | YONHAP

  • 애처가 왓슨 "장인은 나의 파트너"…가족 골프 대회 출전

    ... 도전장을 낸 20명의 메이저 승수만 더해도 66승에 달할 정도로 ‘거물’이 대거 모습을 드러낸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 저스틴 토머스(27·미국), 안니카 소렌스탐(50·스웨덴) 등이 출전을 확정했다. 우즈는 아들 찰리(11)와 함께 우승에 도전한다. 찰리는 2009년 우즈와 전 부인 엘린 노르데그렌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이다. 우즈는 “찰리와 함께 처음으로 공식 대회에 ...

    한국경제 | 2020.12.13 17:56 | 조희찬

  • thumbnail
    이정은의 '꿈의 라운드'는 우즈·소렌스탐·박세리와 함께

    2019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인왕 이정은(24)이 함께 골프를 치고 싶은 세 명을 꼽아달라는 질문에 타이거 우즈(45·미국), 안니카 소렌스탐(50·스웨덴), 박세리(43)를 지목했다. 이정은은 5일 미국골프협회(USGA)가 소셜 미디어에 공개한 동영상 인터뷰에서 '네 명이 한 조로 골프를 친다면 어떤 선수들과 함께하겠느냐'는 물음에 이 세 명을 '꿈의 라운드 동반자'로 꼽았다. USGA는 10일부터 나흘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

    한국경제 | 2020.12.05 10:00 | YONHAP

  • thumbnail
    안니카 소렌스탐, 국제골프연맹 회장 됐다

    ‘여자 골프의 레전드’ 안니카 소렌스탐(50·스웨덴·사진)이 국제골프연맹(IGF) 수장에 올랐다. IGF는 4일 이사회를 열고 소렌스탐을 2021년 1월 1일부터 2년 임기의 회장에 선임했다. IGF는 올림픽과 패럴림픽, 유스 올림픽 등에서 골프 경기를 주관하고 있는 경기 단체다. 2008년 올림픽골프위원회 가입을 승인받아 골프가 2014년 유스 올림픽,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등에서 정식종목으로 ...

    한국경제 | 2020.12.04 17:32 | 김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