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3,7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니엘 강 이어 '오빠' 알렉스 강까지?…美프로골프 '남매 챔피언' 나오나

    ... 배웠다. 대니엘 강은 “대회 때마다 오빠가 코스 공략 같은 조언을 자주 해준다”고 말했다. LPGA투어에서 자매 챔프는 그동안 세 번 배출됐다. 2000년 LPGA투어 최초의 자매 골퍼가 된 안니카-샤로타 소렌스탐(스웨덴)에 이어 지난해 모리야-에리야 쭈타누깐(태국), 제시카-넬리 코르다(미국)가 나란히 자매 챔프에 올랐다. LPGA와 PGA투어에서 뛴 남매가 모두 챔피언에 오른 적은 아직 없다. 국내 투어에선 한국프로골프(KPGA)투어의 ...

    한국경제 | 2019.02.22 17:54 | 이관우

  • thumbnail
    [한경과 맛있는 만남] 박세리 "은퇴 후 사업가·방송인·감독 변신…'세리키즈'에게 다양한 길 보여줄 것"

    ... 오히려 독이 됐던 것 같아요.” 부진이 길어지면서 대인기피증이 왔다. 진심 어린 위로의 말조차 거북했다. “진짜 바닥까지 떨어지니까 내려놔지더라고요. 기대치가 없는 거죠.” 2006년 6월이었다. 당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박씨와 함께 트로이카로 불리던 카리 웹(호주)이 숍라이트클래식에서 모처럼 우승한 뒤 말했다. “이젠 네 차례야!” 박씨의 분위기가 편안해졌음을 직감한 것이다. 이 예언은 1주일 뒤 맥도날드챔피언십에서 그대로 ...

    한국경제 | 2019.02.01 16:35 | 이관우/조희찬

  • 볼빅, 류루이신·후퍼·덩컨 등 LPGA 투어 3인방 영입

    ... 류루이신은 2018년 LPGA 시메트라(2부)투어 상금왕(3승) 자격으로 올해 정규투어 시드를 따냈다. LPGA 7년차인 후퍼는 퀄리파잉테스트 10위로 정규투어 직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후퍼는 “롤모델인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처럼 누구에게나 사랑받는 선수가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덩컨은 지난해 LPGA투어 27개 대회에서 텍사스클래식 준우승 등 25차례 커트를 통과한 꾸준함이 장점이다. 2018년 볼빅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

    한국경제 | 2019.01.27 17:21 | 이관우

  • thumbnail
    전영인 "2부투어 쓴맛 본 게 보약…소렌스탐처럼 '오래 가는 골퍼' 돼야죠"

    ... 곧 자신감이라는 걸 알았다. “브레이크 보는 게 확실히 좋아졌고, 무엇보다 2야드 이내 짧은 퍼팅은 무조건 넣을 것 같은 느낌이 생기더라고요. 그러니까 어프로치샷도 자신있게 되고, 골프가 달라진 거죠.” 소렌스탐처럼 오래가는 골퍼가 꿈 부녀 사이에도 평온이 찾아왔다. 지금 그에게 아버지는 캐디, 코치, 매니저이자 친구다. 그는 “엄마한테는 말하기 그렇지만 아빠랑 있을 때가 제일 편하다”며 밝게 웃었다. 2019년 ...

    한국경제 | 2019.01.13 17:55 | 이관우

  • PGA투어도 태극기 휘날리고…5년 연속 LPGA 신인왕 품을까

    ... 올해 4월까지 최소한 2개 대회에서 우승하고 다른 대회에서도 꾸준한 성적을 내면 세계랭킹 1위에 복귀할 수 있다. 1000 : 1000만弗 주인공은 LPGA투어에서 커리어 통산 1000만달러(약 111억원) 고지는 안니카 소렌스탐(49·스웨덴), 로레나 오초아(38·멕시코) 등 당대 최고 선수만이 밟아본 상징적인 자리다. 한국 선수 중에서도 박인비와 박세리, 최나연(32), 유소연만이 1000만달러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유력한 차기 ...

    한국경제 | 2018.12.31 16:04 | 조희찬,이관우

  • thumbnail
    키워드로 본 2018 골프, 골프人…북 치고 장구 친 두 호랑이 형제에 골프계 '好好'

    ... 건 흠으로 꼽힌다. 하지만 이 외의 투어에선 각종 대기록을 쏟아내며 K골프의 힘을 다시 각인시켰다. LPGA투어 사상 최다 언더파 기록을 갈아치운 김세영(25)이 대표적이다. 그는 7월 손베리크리크 대회에서 2001년 안니카 소렌스탐이 기록한 27언더파를 4타나 줄인 31언더파로 우승했다. 2003년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어니 엘스(남아프리카공화국)가 세운 31언더파와도 어깨를 나란히 했다. 김세영은 또 72홀 257타를 기록해 2004년 카렌 스터플스(미국)가 세운 ...

    한국경제 | 2018.12.30 18:08 | 이관우

  • thumbnail
    우즈 "부시 前 미국 대통령 타계 매우 안타깝다…150분 만에 라운드 끝낸 속전속결 골퍼"

    ... 사람이라면 누구든 그가 얼마나 골프를 사랑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았는지를 알 수 있을 것”이라며 “그의 이름은 골프와 동의어나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USGA, 영국왕립골프협회(R&A) 등 골프 관련 단체는 물론 톰 왓슨, 그렉 노먼, 안니카 소렌스탐, 저스틴 토머스 등 많은 프로골퍼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부시 전 대통령에 대한 추모의 글을 올렸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12.02 18:01 | 이관우

  • '쭈타누깐天下'…LPGA 타이틀 모두 쓸어담다

    ... 시즌 상금 274만3949달러, CME 포인트 보너스 100만달러, 최다 톱10 보너스 상금 10만달러를 더해 각종 상금으로만 약 384만달러(약 43억3000만원)를 벌어들인 쭈타누깐은 지금 같은 활약을 이어갈 경우 전설인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의 계보를 이을 것으로 보인다. 쭈타누깐은 “오늘은 정말 제가 자랑스럽다”며 “이보다 더 좋은 성적을 낼 수는 없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 ...

    한국경제 | 2018.11.19 18:18 | 조희찬

  • thumbnail
    "거리감이 없다고요?…홀컵 직접 보고 퍼팅 연습하면 느낌 팍!"

    ... 경사면에서의 거리감도 익힐 수 있으니 더 입체적인 연습이라 하겠습니다. 단순, 믿음 그리고 연습 이 연습의 효과는 분명합니다. 저도 늘 하면서 효과를 보기도 했지만 통산 72승을 기록한 ‘여자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도 수시로 이 연습을 했을 뿐만 아니라 실전에서도 했습니다. 2001년 그가 여자로는 최초이자 마지막으로 ‘꿈의 59타’를 기록했을 때도 이렇게 퍼팅을 했습니다. 물론 늘 이런 식으로 한 것은 아니지만요. ...

    한국경제 | 2018.11.15 18:36

  • thumbnail
    쭈타누깐, 시즌 최종전서 평균 타수, 포인트 부문 1위 도전

    ... 있다. 웬만해서는 쭈타누깐의 평균 타수 1위를 저지하기는 쉽지 않다. 2000년 이후 상금과 올해의 선수, 평균 타수 등 주요 3개 부문을 석권한 사례는 2000년 카리 웹(호주), 2001년과 2002년, 2005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2006년부터 2008년까지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2011년 쩡야니(대만), 2014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등 시대를 풍미한 선수들이 있었다. 올해 쭈타누깐은 여기에 더해 다른 상들도 '수상 리스트'에 올릴 ...

    한국경제 | 2018.11.14 11:0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