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3,7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LPGA 입성한 18세 전영인 "루키 매서운 맛 보여줄게요!"

    ... 선수 중 45위까지에만 2019년 LPGA 투어 시즌 출전권을 줬다. 2000년 5월14일 생인 전영인은 '밀레니엄 베이비'세대로는 처음으로 LPGA 투어에 발을 디뎠다. 전영인의 롤 모델은 두 명이다. 은퇴한 '골프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선배인 유소연(27)이다. 전영인은 “소렌스탐은 현재 투어에 없지만 유소연 선배와 함께 투어 생활을 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자기 관리가 철저한 두 선배들의 능력을 배우고 싶다는 게 그의 포부다. 전영인의 아버지는 ...

    한국경제 | 2018.11.05 16:11 | 이관우

  • thumbnail
    LPGA 퀄리파잉 시리즈 통과 전영인 "정교한 아이언샷이 강점"

    ... 7번 코스에서 끝난 LPGA 투어 퀄리파잉 시리즈 최종 8라운드까지 1오버파 577타를 기록, 13위로 다음 시즌 LPGA 투어 진출의 꿈을 이뤘다. 유명 레슨 프로 전욱휴 씨의 딸로도 잘 알려진 전영인은 "안니카 소렌스탐과 유소연 선배를 롤 모델로 삼고 있다"며 "유소연 선배와 함께 투어 생활을 하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영인은 "롤 모델인 소렌스탐의 롱 게임도 좋아하지만 나만의 정교한 아이언 샷으로 신인의 ...

    한국경제 | 2018.11.05 14:42 | YONHAP

  • thumbnail
    Premium 골프 '명예의 전당'? 그 기준이 뭔가요?

    ... 박세리(41)가 유일하게 헌액돼 있다. 박세리는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과 LPGA 명예의 전당이 통합운영되던 2007년 LPGA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면서 동시 가입됐다. LPGA 명예의 전당은 2014년부터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과는 별도로 선정된다. 박인비는 2016년 6월 LPGA 명예의 전당에만 입회했다. 올해 선정위원회는 잭 니클라우스, 게리 플레이어, 안니카 소렌스탐, 낸시 로페즈 등이 참여했다. (끝) / leebro2@hankyung.com

    모바일한경 | 2018.11.03 10:06 | 이관우

  • thumbnail
    中정부 압력설에 대만 대회 건너뛴 펑산산, 日대회엔 나왔다

    ... 69타를 적어내 단독 선두인 유소연(7언더파 65타·28)에게 4타 뒤진 공동 15위로 출발했다. 그는 지난해와 2016년 이 대회 우승자로 올해 3년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이 대회 최다 연속 우승 기록은 안니카 소렌스탐(2001~2005년·스웨덴)이 보유하고 있는 5연승이다. 펑산산은 지난주 대만에서 열린 LPGA투어 스윙잉스커츠 타이완 챔피언십을 앞두고 자국 정부 관계자와 접촉한 뒤 돌연 대회에 불참해 논란을 키웠다. 정확한 이유는 ...

    한국경제 | 2018.11.02 16:53 | 조희찬

  • thumbnail
    31언더파 대기록 김세영 "다음 목표는 58타와 메이저 우승"

    ... 투어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에서 31언더파 257타로 우승, LPGA 투어 새 역사를 썼다. 이전까지 LPGA 투어 72홀 최저타 기록은 2004년 카렌 스터플스(잉글랜드)의 258타였고, 최다 언더파 기록은 2001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2016년 김세영이 작성했던 27언더파였다. 두 개 기록을 한꺼번에 경신한 김세영은 이 대회에서 투어 통산 7승째를 수확하며 LPGA 투어 사상 최초로 30언더파를 넘어선 주인공이 됐다. 김세영은 "메이저 ...

    한국경제 | 2018.08.09 16:25 | YONHAP

  • thumbnail
    골프 매거진 이달의 선수에 31언더파 김세영

    ... 15명으로 구성된 이달의 선수 선정단은 지난 6월 11일부터 7월 10일까지 열린 국내외 골프대회에서 가장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선수로 김세영을 선택했다. 김세영은 지난 9일 LPGA투어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에서 우승하면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자신이 갖고 있던 72홀 최다언더파 기록을 4타나 줄인 31언더파로 우승했다. 또 카렌 스터플스(미국)의 72홀 최소타 기록을 1타 줄인 새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LPGA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 KPMG 여자 PGA챔피언십에서 ...

    한국경제 | 2018.07.24 09:16 | YONHAP

  • thumbnail
    '남자대회 도전' 린시컴, 이글까지 했지만 컷 탈락

    ... 공을 친 것은 정말 좋은 기분이었다. 선수들은 나를 편안하게 해줬다. 매 순간을 즐겼다"고 가능성을 열어놨다. 여자 선수가 PGA 투어 대회에 출전한 것은 2008년 재미교포 미셸 위 이후 린시컴이 처음이다. 미셸 위와 린시컴에 앞서 베이브 자하리아스, 셜리 스포크, 수지 웨일리(이상 미국),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남자 대회에 도전했지만, 컷 통과에 성공한 선수는 1945년 LA오픈에 출전한 자하리아스가 유일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7.22 09:07 | YONHAP

  • 性대결 나선 린시컴 역시 역부족?

    ... 132명의 출전 선수 중 129위의 성적이었다. 10언더파 62타를 친 단독선두 트로이 메릿(미국)과는 16타 차여서 우승은커녕 커트 통과도 불투명하다. 앞서 베이브 자하리아스, 셜리 스포크, 수지 웨일리, 미셸 위(이상 미국),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등이 성(性) 대결에 도전했다. 그중 커트 통과를 한 이는 1945년 3라운드에 진출한 자하리아스가 유일하다. 하지만 린시컴은 “내가 하고 싶은 것들을 즐기면서 할 수 있었다”며 “남자 선수들과 ...

    한국경제 | 2018.07.20 17:48 | 조희찬

  • thumbnail
    '성 대결' 나선 린시컴, 바바솔 1R 6오버파 최하위권

    ...A) 투어에서 메이저대회 2승을 포함해 8승을 보유한 린시컴은 여자 선수로는 6번째로 PGA 투어 정규 대회에서 '성 대결'에 나섰다. 이전에는 베이브 자하리아스, 셜리 스포크, 수지 웨일리(이상 미국),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미셸 위(미국)가 출전했다. 이 중 자하리아스가 두 번째 출전한 1945년 LA오픈에서 3라운드에 진출한 것이 유일한 컷 통과 사례다. 이날 공동 79위까지 91명이 언더파 스코어를 남기면서 린시컴은 2라운드에서 힘겨운 ...

    한국경제 | 2018.07.20 09:30 | YONHAP

  • thumbnail
    LPGA 8승 린시컴, PGA 투어에서 남자 선수들과 '샷 대결'

    ... 것은 린시컴 이전에 5명이 있었다. 1938년 LA오픈 베이브 자하리아스를 시작으로 1952년 노던 캘리포니아 리노오픈의 셜리 스포크, 2003년 그레이터 하트포드오픈 수지 웨일리(이상 미국), 2003년 콜로니얼 클래식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2004년 소니오픈 미셸 위 등이다. 이 가운데 컷을 통과한 것은 자하리아스가 유일한데 그는 두 번째 남자 대회 출전이었던 1945년 LA오픈에서 3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그는 같은 해 투손오픈, 피닉스오픈에서도 ...

    한국경제 | 2018.07.17 10: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