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61,7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책마을] 아이 마음 사로잡는 '그림책 세상'

    ... 얻는 달걀이 공장식 달걀보다 낫다든가, 유기농 방식이 우월하다고 말하지 않는다. 독자가 스스로 생각할 수 있도록 이끈다. 코로나19로 행동이 제한된 시대. 책은 현장 체험을 간 듯한 유익함과 즐거움을 안겨 준다. 시끌벅적한 소리, 갖가지 냄새, 공기까지 그대로 느껴지는 듯 상세한 그림이 일품이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에서 어린이 논픽션 그림책 추천 도서로 선정됐고 현지 언론의 호평을 받았다. 《답답이와 도깨비》(하수정 지음, 이야기꽃)는 그림 동화책이다. ...

    한국경제 | 2021.09.16 18:07 | 임근호

  • thumbnail
    “코로나19 닥쳐도 아이들에게 협연자리 마련해줘야죠”

    ... 이유는 뭘까. 유망주들에게 무대 경험을 제공하려는 게 가장 큰 이유였다. 학생들이 재학 중인 예원학교는 국내 클래식 거장들을 양성해온 클래식 사관학교다. 김대진 한국예술종합학교 총장을 비롯해 피아니스트 조성진, 바이올리니스트 김봄소리 등이 이곳을 거쳐갔다. 이전까지 학생들은 예원학교에서 합주를 하며 성장의 발판을 마련했다. 코로나19가 퍼진 후 입학한 신입생들에겐 먼 이야기였다. 이들은 입학 후 2년 동안 합주할 기회가 없었다. 협주곡은 예술고등학교 입시과정에는 ...

    한국경제 | 2021.09.16 18:00 | 오현우

  • thumbnail
    비대면강의 마친 노교수의 '치박'…박카스 29초영화제 수상작 화제 [영상]

    ... 수상한 정윤재·유자은 감독(이상 중앙대 사회학과)의 ‘나도 처음이다!’ 란 작품의 일부다. 이 작품은 처음 비대면 강의를 하며 당황한 노교수의 모습을 재치 있게 그려냈다. “소리가 안 들립니다” “카메라 꼭 켜야 되나요?” “화면이 끊깁니다” 등 쏟아지는 학생들 채팅에 어쩔 줄 몰라 하던 교수가 무사히 수업을 마친 뒤 박카스와 함께 하루를 마무리한다는 줄거리. ...

    한국경제 | 2021.09.16 17:39 | 김봉구

  • thumbnail
    시속 360㎞ 바람에 솟구쳤다 낙하…맨몸으로 즐기는 극강의 스릴

    ... 교육을 받아야 한다. 전용 슈트로 갈아입고, 시계, 귀걸이 등 액세서리는 사전에 모두 빼서 보관한다. 강한 바람 때문에 부상을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훈련장에서 안전 수칙과 함께 배우는 것은 수신호다. 원통에서는 강한 바람 소리 때문에 대화를 전혀 나눌 수 없다. 강사는 간단한 손동작을 눈앞에서 보여주며 동작을 바꿀 것을 지시한다. 손가락 두 개를 펴는 것은 ‘다리를 펴라’, 접으면 ‘다리를 접어라’는 뜻이다. ...

    한국경제 | 2021.09.16 17:22 | 정소람/최진석

  • thumbnail
    헤드셋 뚫는 프로펠러 굉음 타고 300m 창공으로 순식간에 飛上

    ... 등줄기에 식은땀이 흘렀다. 이때 이 대표가 “좀 더 재미있는 비행을 해보겠느냐”고 물었다. “좋다”고 답하니 ‘곡예비행’이 시작됐다. ‘부아아앙’ 소리와 함께 기체가 빠르게 오른쪽으로 회전한 뒤 급상승과 하강을 반복했다. 이제껏 경험해보지 못한 역동적 움직임에 공포와 쾌감이 교차했다. 비명에 가까운 탄성과 함께 10여 분의 경비행기 체험이 마무리됐다. 비행 기술의 발달로 누구나 ...

    한국경제 | 2021.09.16 17:18 | 최진석

  • thumbnail
    포스코건설, 층간소음 줄이는 '하이브리드형 바닥시스템' 개발

    ...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바닥시스템은 콘크리트 기초 바닥과 고차음 완충재 위에 철재 환봉과 공진저항 모듈판을 덧댄 복합구조를 얹고 전체를 고강도 모르타르(회반죽)로 마무리한 형태다. 이를 통해 바닥 충격이 약화하고 충격이 가해질 때 소리가 증폭되는 현상이 획기적으로 줄어든다고 포스코건설은 설명했다. 최근 인천과 부산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새 바닥시스템에 대한 성능 시험을 진행한 결과 국가인증기관인 KOLAS(한국인정기구)로부터 국내 최고 등급인 중량 2등급, 경량 1등급 ...

    한국경제 | 2021.09.16 17:00 | YONHAP

  • thumbnail
    꽃으로 말해요, 당신과 걷고 싶다고…철원·고석정·꽃밭

    ... 꽃밭을 바라본다. 꽃밭 어디에서 사진을 찍어도 인생 샷을 건질 수 있다. 꽃밭 주변에는 별도의 산책로가 조성돼 있다. 아직 활짝 피지 않았지만 가을을 상징하는 코스모스도 조금씩 얼굴을 내민다. 산책로를 돌다 보면 한탄강의 시원한 물소리를 들으며 걸을 수 있는 구간도 있다. 의자와 오두막까지 있어 산책하다 쉬어가기 좋다. 임꺽정 전설 깃든 철원9경 고석정도 볼 만 고석정 꽃밭 건너편에는 승일교가 있다. 길이 120m, 높이 35m의 승일교는 ‘한국의 ...

    한국경제 | 2021.09.16 16:57 | 최병일

  • thumbnail
    "꺄 하고 소리 질렀네요"…최희, 걸음마 뗀 딸에 '심쿵' [TEN★]

    ...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저의 쪼꼬미가 오늘 드디어 첫걸음을 떼었어요"라며 말문을 열었다. 또한 "혼자 일어서더니 저를 향해 세발자국을 걸어오는데, 심장 두근두근 꺄 하고 소리 질렀네요"라며 "복이는 아직 개인기는 못 하는데 (바이바이 어설프게 기분 좋을 때만 해주는 정도) 대근육으로 하는 건 빠른 거 같아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섬세하기보단 힘이 좋은 소녀 장사 ...

    텐아시아 | 2021.09.16 16:57 | 박창기

  • thumbnail
    라흐마니노프 피아노협주곡 2번, 낭만의 파도가 밀려온다

    ... 초가을에 브람스의 음악으로 가을을 앞당긴다면, 늦가을의 대기가 섞인 초겨울엔 라흐마니노프다. 브람스로 이미 가을을 체감하고 있는 음악 애호가가 준비할 다음 선곡으로 라흐마니노프 협주곡이 더없이 잘 어울린다. ‘크렘린의 종소리’라는 별명과 어울리는 도입부의 피아노 터치는 언제 들어도 인상적이다. 중후하고 아름다운 러시아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애수에 찬 2악장은 감미롭다. 3악장도 반짝반짝 빛이 난다. 영화, 드라마, CF에 사용된 피아노협주곡 ...

    한국경제 | 2021.09.16 16:51

  • thumbnail
    '호호브라더스' 정호영, 반가운 김호중과 촬영 “군 생활 잘하고 있지?”

    셰프 정호영이 김호중과 특급 친분을 드러냈다. 정호영은 16일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사진 5장을 공개, 김천에 자리 잡은 김호중 소리길 방문 사실을 알렸다. 공개된 사진 속 정호영은 김호중 벽화 앞에서 환한 미소를 보이며 카메라를 응시하는가 하면, 김호중의 포즈를 따라 하는 등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 특히 정호영은 “김천에 왔다가 반가운 얼굴이 보여서 기념 촬영, 김천 예고 앞에 김호중 소리길이 생겼습니다. 호중아 군 생활 잘하고 ...

    한국경제TV | 2021.09.16 1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