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슈돌' 샘 해밍턴, 어머니 영정사진 촬영에 눈물…시청자도 울었다

    ... 모습이 그려졌다. 그중 윌벤져스 윌리엄-벤틀리 형제는 나나 할머니와 이번 호주 여행 마지막 나들이를 떠나며 금보다 값진 하루를 보냈다. 이날 샘 아빠와 윌벤져스, 그리고 나나 할머니는 호주의 19세기를 그대로 재현해 둔 마을 소버린 힐을 찾았다. 아이들은 그 시절 의상까지 갖춰 입고 소버린 힐에 녹아들었다. 나나 할머니는 윌벤져스의 소중한 추억을 위해 벤틀리의 생일을 온 소버린 힐에 광고하는가 하면, '벤틀리' 이름이 적힌 케이크까지 준비해 감동을 선사했다. ...

    스타엔 | 2019.11.25 07:44

  • thumbnail
    '슈돌' 샘해밍턴-윌벤저스, 할머니와 소버린 힐 여행 중 서프라이즈 '생일 축하' 받아

    ... '기억이란 작은 마을'이라는 부제로 꾸며졌다. 이날 샘해밍턴의 아들 윌벤저스(윌리엄, 벤틀리) 형제의 호주여행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졌다. 윌벤져스의 할머니는 "윌리엄과 벤틀리에게 호주의 역사를 알게 해주고 싶다"며 호주의 소버린 힐로 데려갔다. 소버린 힐은 19세기 호주 대표 금광 마을이자 전통 마을로 유명한 곳이다. 샘 해밍턴은 소버린 힐로 가던 중 주유소에 들렀지만 오랜만에 온 호주의 주유소에서 이용방법을 몰라 어리둥절하는 모습이 그려져 웃음을 자아냈다. ...

    스타엔 | 2019.11.24 20:25

  • thumbnail
    '슈돌' 윌벤져스, 할머니 나나와 함께한 호주 마지막 나들이

    ... 똑같이 맞춰 입어 더욱 귀염뽀짝한 아이들의 모습이 입가에 미소를 절로 띠게 한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사진 속 벤틀리는 케이크를 앞에 두고 깜찍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날 샘 아빠와 윌벤져스 형제, 나나 할머니는 멜버른 근교 소버린 힐을 찾았다. 소버린 힐은 과거 호주 금광 마을을 재현한 곳으로, 19세기 정서를 물씬 느낄 수 있는 곳. 옷까지 19세기에 맞춰 입고 간 윌벤져스는 마을 사람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소버린 힐을 제대로 즐겼다는 후문이다. 특히 ...

    스타엔 | 2019.11.24 16:22

  • thumbnail
    '슈퍼맨이 돌아왔다' 윌벤져스X할머니 나나, 감동의 호주 마지막 나들이

    ... 변신했다. 똑같이 맞춰 입어 더욱 귀여운 아이들의 모습이 입가에 미소를 절로 띠게 한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사진 속 벤틀리는 케이크를 앞에 두고 깜찍한 표정을 짓고 있다. 샘 아빠와 윌벤져스 형제, 나나 할머니는 멜버른 근교 소버린 힐을 찾았다. 소버린 힐은 과거 호주 금광 마을을 재현한 곳으로, 19세기 정서를 물씬 느낄 수 있는 곳. 옷까지 19세기에 맞춰 입고 간 윌벤져스는 마을 사람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소버린 힐을 제대로 즐겼다고 한다. 특히 거리에서 ...

    텐아시아 | 2019.11.24 13:02 | 우빈

  • thumbnail
    KCGI 유튜브 채널 개설…"오해 놔둘 수 없어"

    ...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진그룹의 미래 모습은 종합 물류 기업"이라며 "호텔이나 부동산 쪽 과도한 자산은 덜어내고 운송 전문 기업집단으로 거듭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소버린 사태 이후 SK그룹 지배구조가 많이 개선됐고 현대차그룹도 엘리엇이 들어온 후 외국인 사외이사가 많이 오는 등 변화가 있었다"며 "다른 기업처럼 한진그룹도 독립적인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분들이 필요하다"고 ...

    한국경제 | 2019.09.14 08:17 | YONHAP

  • thumbnail
    [김홍열의 데스크 시각] 차등의결권, 참여연대가 결정하나

    ... 빼면 혁신역량 저하가 불가피하다.” 창업 대주주가 차등의결권 주식을 보유하면 단기차익을 노린 헤지펀드와 사모펀드 등의 경영권 위협, 적대적 인수합병(M&A)을 효과적으로 방어할 수 있다. 2003년 SK그룹은 소버린펀드에 경영권 위협을 받았다. 차등의결권 도입 필요성을 상장기업에 각인시켰다. 0.1%의 잠재 위험에도 대비하는 것은 기업의 속성이다. 어느 기업이든 100m 달리기가 아니라 마라톤 경영을 한다. 차등의결권은 장기적인 혁신성장과 수익을 ...

    한국경제 | 2019.09.08 17:44 | 김홍열

  • thumbnail
    SKC, 쿠웨이트 PIC와 '빅딜'…합작社 만든다

    ... 생산 설비를 짓고 영업 네트워크를 확대할 방침이다. SK그룹과 PIC의 모기업인 쿠웨이트 국영석유공사 KPC 간 30년 우정이 합작사 설립으로 이어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KPC는 SK에너지에 안정적인 원유 공급처였으며 2003년 소버린 사태 때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백기사’ 역할을 했다. 한·쿠웨이트 화학 기업 맞손 SKC는 7일 이사회를 열고 화학사업 부문을 물적분할해 지분 49%를 PIC 측에 매각, 별도 합작사를 ...

    한국경제 | 2019.08.07 19:55 | 김보형/이동훈

  • thumbnail
    [오세성의 블로소득] 늦어지는 '모바일 신분증'…SKT의 반성문

    ... 개인정보 제공 절차 없이 이용할 수 있다. 하지만 이 방식도 한계는 있다. 해외에선 뱅크사인을 쓰지 않는다. 큰 불편은 아니나 결과적으로 사용자는 여러 곳에서 각각 신원 인증을 받아야 한다. 이 문제를 해결하는 개념이 셀프소버린 아이덴티티(자기주권 신원 인증 서비스)다. 특정 정보에서 참·거짓만을 공개하는 영지식 증명을 활용한다. 특정 영역이나 시스템 등 한계를 넘어 여러 곳에서 자신을 증명할 수 있다. 각자 개인정보를 스마트폰에서 직접 관리하고 ...

    한국경제 | 2019.04.29 09:02 | 오세성

  • thumbnail
    기업 氣 살리는 로펌…해외 진출·경영권 방어 '해결사' 변신

    ... 분쟁이 더욱 늘어날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광장 관계자는 “기업의 경영권 관련 법적 분쟁의 자문부터 소송에 이르기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가능하도록 했다”며 “우리는 KT&G-칼 아이칸, SK그룹-소버린, 한진칼-KCGI 등의 적대적 M&A를 대리해 모두 완승을 거둬 자타 공인 국내 최고 로펌으로 입지를 굳혔다”고 말했다. 노동과 회계 이슈에도 ‘철통 방어선’ 법무법인 율촌은 근로시간 ...

    한국경제 | 2019.04.24 17:05 | 박종서

  • "고개드는 글로벌 R의 공포…미중 무역협상에 지수 방향 결정"

    ... 10년 금리 급락에 따른 3년물과 10년물 스프레드 역전이 촉발한 것"이라며 "이번 미 10년 금리 급락은 2.5% 하회에 따른 숏커버 및 알고리즘 매매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5월 이탈리아 소버린 리스크 확대 당시보다 변동성이 크게 나타났다는 점도 근거로 들었다. 하반기 경기는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디플레이션 국면을 탈피하기 위해 작은 정책 혼합이 나타나고 있고, 정책 효과의 시차와 소순환 사이클의 전환을 ...

    한국경제 | 2019.03.26 07:38 | 고은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