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인물] 이수복(산업조직학회장)/손희자(산부인과 의사)

    * 이수복 한국산업조직학회장은 29일 서울 서강대 김대건관에서 춘계 학술대회를 갖는다. 주제는 "산업기술전략의 균형구조와 기업 지배구조". * 손희자 (산부인과의사)전뉴저지 의과대교수는 최근 경기초등, 인창중. 고교를 둔 학교법인 인창의숙 7대 이사장에 선임됐다. 취임식은 31일 오후3시 경기초등학교 소상관에서 열린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5월 29일자 ).

    한국경제 | 1999.05.28 00:00

  • [홍루몽] (607)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103)

    "울음소리라니요?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는데요" 습인이 귀를 기울여 보았으나 소상관에서는 스산한 바람 소리만 들려올 뿐이었다. "저 소리 들어보라니까. 여자가 울고 있는 소리잖아" 아닌게 아니라 습인이 좀더 유심히 귀를 기울여보니 바람 소리 속에 사람의 울음소리도 섞여 있는 것 같기도 했다. 밤마다 소상관에서 여자의 울음소리가 들린다는 소문이 과연 사실이란 말인가. 여자의 울음소리라면 대옥의 귀신이 와서 흐느끼는 소리가 아니고 무엇인가. ...

    한국경제 | 1996.12.23 00:00

  • [홍루몽] (597)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93)

    ... 위해 멀리 남방으로 떠나갈 채비를 하였다. 희봉은 탐춘에게 전달한 선물을 들고 시녀들과 함께 탐춘이 기거하고 있는 대관원 추상재로 들어섰다. 대관원은 보옥과 보채, 대옥들이 떠나가는 바람에 그들이 기거하던 이홍원 형무원 소상관들이 비게 되어 을씨년스럽기 그지없었다. 대관원 곳곳이 낡아서 허물어져도 수리를 하지 않아 점점 퇴락해가고 있었다. 축산과 정원들도 손을 보지 않아 잡초들이 우거질 대로 우거져 승냥이 같은 짐승들이 돌아다니기도 하였다. 희봉이 ...

    한국경제 | 1996.12.11 00:00

  • [홍루몽] (596)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92)

    "보채 누이, 나, 소상관에 가서 대옥의 영구를 보고 오면 안 될까?" 보옥이 터져나오는 울음을 자제하며 눈물 젖은 얼굴로 보채를 바라보았다. "도련님이 신랑이 된 지 며칠도 되지 않는데 어떻게 대옥의 빈소에 가서 곡을 할 수 있겠어요? 무엇보다 대옥의 혼령이 곡을 하는 도련님의 모습을 보면 황천길을 가려다가 도로 돌아와 구천에서 떠도는 원귀가 되기 쉬워요. 그러니 대옥을 위해서도 도련님은 칠칠재를 지낸 후에 둘러보는게 좋을 거예요. ...

    한국경제 | 1996.12.10 00:00

  • [홍루몽] (595)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91)

    ... 시각에 말이에요. 그래서 혼인식에 슬픈 소식을 전하지 않기 위해 하룻밤을 새우고 나서야 이쪽으로 부고를 전했어요. 그것도 희봉 아씨에게만 전했는데, 희봉 아씨가 결국 한나절이 지난 후에 집안 마님들께도 알렸지요. 모두들 소상관으로 달려가서 대옥의 영구 앞에서 곡을 하였지만, 저는 신부가 된 지 사흘도 되지 않은 몸이라 가보지 못하였어요" 보채가 흐느껴 울자 보옥이 두 눈을 질끈 감고 슬픔을 억누르다가. "대옥 누이, 대옥 누이!" 하고 부르짖으며 ...

    한국경제 | 1996.12.09 00:00

  • [홍루몽] (576)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72)

    ... 속으로, 지금 보옥의 신방에 있는 대부인과 왕부인에게 대옥의 죽음을 전한다면 두 분 다 졸도하시겠구나 싶어 한나절쯤 지난 후에 부고를 알리기로 하였다. 희봉은 이환에게 신방 쪽에는 대옥의 죽음을 전하지 말라고 부탁을 하고는 소상관으로 달려갔다. 희봉은 자기가 도모한 보옥과 보채의 혼인의 결과가 우려했던 대로 보옥의 정신병 재발과 대옥의 죽음으로 나타나자 가슴이 찢어지는 듯했다. 대옥이 몸이 약하다는 것은 천하가 다 아는 사실이지만 마음마저 이리도 약했단 ...

    한국경제 | 1996.11.18 00:00

  • [홍루몽] (574)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70)

    ... 나간 표정을 하고 있었다. 할머니인 대부인이 자기 얼굴을 들여다보고 있다는 사실을 보옥은 의식하지 못하고 있는 듯했다. 그런데 습인에게 시선이 닿자 습인은 알아보는 눈치였다. "대옥 누이는 어디 있지?" "어디 있긴요, 소상관에 있지" 습인이 소상관 쪽을 손으로 가리키며 안타까운 어조로 대답했다. "나, 지금 꿈을 꾸고 있는 건가?" 보옥이 보채를 흘끗 쳐다보며 혼자말처럼 중얼거렸다. "꿈을 꾸긴요, 도련님은 경사스러운 혼인을 치르고 첫날밤을 ...

    한국경제 | 1996.11.14 00:00

  • [홍루몽] (572)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68)

    ... 바람 되어 스러지누나 대옥의 향기로운 혼이 육신을 떠나간 시각은 바로 보옥과 보채의 혼례식이 치러질 무렵이었다. 그 사실을 알고 있는 이환이 대옥 시녀들의 통곡소리가 혼례식에까지 들리지 않을까 염려되었다. 그래서 가만히 소상관을 나와 혼례식이 치러지고 있는 대부인의 별채 쪽으로 귀를 기울여 보았다. 간혹 소상관의 통곡소리가 잦아지면 대부인의 별채 쪽에서 음악소리 같은 것이 아련히 들려오다가 곧 희미해졌다. 눈대중으로 봐도 거리가 꽤 되는 곳이라 소상관의 ...

    한국경제 | 1996.11.12 00:00

  • [홍루몽] (542)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38)

    소상관에서 설안이 건너오자 희봉이 그녀를 뒤뜰로 데리고 가서 당부를 하였다. "네가 왜 여기로 왔는지 알어?" "그야 혼례식 준비를 도우려 왔죠" 설안도 자견이 못지않게 마음이 상해 있었으므로 퉁명스럽게 대답하였다. "넌 말이야. 혼례식 준비를 돕지 않아도 돼" "아니, 그게 무슨 말씀이세요?" 설안의 두 눈이 커졌다. "넌 보옥 도련님을 안심시켜 드리기 위해 온거야. 너도 눈치를 챘겠지만 오늘밤 보옥 도련님이 보채 아가씨랑 혼례식을 ...

    한국경제 | 1996.10.08 00:00

  • [홍루몽] (541)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37)

    ... 부엌에서 일하고 있어서 안 보이는 거예요" 우선 그렇게 둘러대고는 습인이 희봉에게로 달려가 보옥의 말을 전하였다. "그렇구나. 대옥의 시녀가 한두 명이라도 마당에 얼씬거려야 보옥의 마음을 안심시킬 수 있겠구나. 내가 평아를 소상관으로 보내어서 자견을 불러오든지 설안을 불러오든지 해야겠구나. 대옥의 병구완에 사람이 필요하다면 평아를 대신 거기 있도록 하고 말이야" 희봉이 평아를 불러 몇 가지 지시를 하여 소상관으로 급히 보내었다. 그때까지도 희봉이나 ...

    한국경제 | 1996.10.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