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홍남기 "반드시 부동산 안정"…또 어떤 무리수 나올까 겁난다

    ... 강력한 입법에 나서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얼마 안 가 전세난에 불을 더 붙인 임대차 보호법의 국회 통과를 밀어붙였다. 기대효과가 나타나지 않는데도 전문가들의 우려와 비판 여론에 귀 닫은 채 밀어붙인 것은 소득주도 성장(소주성)도 마찬가지다. 청와대 정책실장들은 “내년엔 효과가 난다” “하반기엔 성과를 누릴 수 있다”는 말만 반복했다. 홍 부총리도 지표가 일시 개선된 2019년 11월 “소주성 효과가 ...

    한국경제 | 2021.01.05 17:51

  • [사설] 문재인 정부서 빈곤층 25% 급증…이번에는 무슨 핑계 댈 건가

    ... 증가했다. 이는 박근혜 정부 출범 때부터 3년 반 시점까지 증가폭(23만3411명)의 2.4배에 달한다. 현 정부가 ‘사회적 약자 보호’를 내세우며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대표되는 소득주도성장(소주성) 정책을 펼쳤지만 정반대의 결과가 나온 것이다. 소주성이 안정적인 직장을 가진 근로자들에게는 임금 상승과 여가시간 확대로 이어진 반면, 가장 취약한 임시직과 비정규직 근로자들을 대거 고용시장 밖으로 내몬 결과다. 이는 올 들어 ...

    한국경제 | 2020.12.27 18:44

  • thumbnail
    [단독]文정부 3년간 빈곤층 55만명 증가…'경제실패'에 '코로나'까지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을 합한 사회빈곤층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3년6개월 동안 55만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급증세로 지난 10월 사회빈곤층수는 처음으로 270만명을 넘어섰다. 최저임금의 급격한 상승 등으로 저소득 일자리가 줄어든 데다 올해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면서 빈곤층이 급증했다는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일자리 확충 등 근본적인 탈빈곤정책은 등한시한채 단순 현금 지원에만 치중해선 빈곤층 증가를 막지 못할 것이...

    한국경제 | 2020.12.27 15:41 | 성상훈

  • thumbnail
    [오형규 칼럼] 거의 모든 것들의 정치화

    ...큼 간명하게 메시지를 전달하기란 결코 쉽지 않은 일이다. 이들이 집권한 지난 3년 반은 거의 모든 정책과 입법의 잣대가 ‘표’였다. 소수가 반발해도 상대적 다수에게 어필할 수 있으면 뭐든 가리지 않는다. 소주성, 부동산, 탈원전, 방역 등이 모두 정책이 아니라 정치로 변질된 이유다. 백신 지연으로 국민이 불안해해도 대통령 ‘이미지 경호’가 먼저다. 불행히도 이 정부에는 국민 삶의 질을 높일 지식과 인재풀이 없다. ...

    한국경제 | 2020.12.23 17:58 | 오형규

  • thumbnail
    [장규호의 논점과 관점] 완력 자랑만 하는 경제처방

    ... 제공했다는 비판을 줄기차게 들으면 원인 진단 시늉이라도 하는 게 순리다. 집권 3년 반을 넘겼으니 ‘우리가 틀렸나’ ‘무엇이 문제였나’란 생각을 품어볼 때도 됐다. 예를 들어, 소득주도 성장(소주성)처럼 정권 초기 의욕 있게 추진한 정책들이 경제체력 약화와 경쟁력 저하를 가져오지 않았는지 검증할 필요가 있다. 내부적으로만 그런 사실을 확인해도 자성과 방향 수정의 계기가 될 수 있다. 그것이 힘과 수단을 가진 집권세력의 의무다. ...

    한국경제 | 2020.12.22 17:46 | 장규호

  • thumbnail
    정부는 왜 정책 실패를 인정하지 않을까 [여기는 논설실]

    ... 국토교통부 장관을 교체하면서 더 강성 규제론자인 변창흠 LH공사 사장을 장관 후보자로 내세운 것만 봐도 그렇다. 부동산 정책 뿐아니다. 소득주도성장 정책도 마찬가지다. 급속한 최저임금 인상과 강제적 정규직 전환 등 '소주성'이 오히려 경제성장을 해쳤다는 지적이 많다. 하지만 정부는 인정하지 않는다. 소득주도성장을 포용적 성장이란 말로 바꾸는 식으로 책임을 회피했다. 탈원전 정책도 최근 2050년 탄소중립 선언과 병행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게 ...

    한국경제 | 2020.12.21 09:46 | 차병석

  • thumbnail
    文 "임대료 부담 공정한가" 발언에…野 "또 편가르기"

    ... ‘주가 3000 시대’는 도대체 무슨 말인가"라고 했다. 배 대변인은 "자화자찬하는 수출호조나 거시경제는 우리 기업 그리고 우리 국민들이 묵묵히 이뤄낸 것"이라며 "‘소주성’이나 강조하는 지금 정부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엄한 곳에 숟가락 얹지 말고 정부는 할 일을 해야 한다"며 "국정의 무게를 책임있게 감당해야한다"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20.12.14 17:52 | 성상훈

  • thumbnail
    안철수 "정권교체 위해 문지기라도 할 것…끝장 토론하자"

    ... 공감하는 사람은 누구나 참여해서 각각의 혁신비전, 개혁 청사진을 밝히고 공통분모를 찾아서 집권할 수 있는 방법 찾자는 것"이라며 "처음 시작은 우리나라 경제 구조에 어떤 점이 문제이고 어떻게 바뀔 것인가, 소주성(소득주도성장)이 왜 실패했나 그런 것부터 시작해도 좋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안철수 대표는 "먹고 사는 문제부터 제1야당, 중도, 합리적 개혁을 바라는 진보도 각자 생각을 말하면서 접점을 찾아가면 모이는 것만으로 ...

    한국경제 | 2020.11.12 17:03 | 조준혁

  • [사설] '전세 난리통' 만들고 헛발 대책 또 내놓겠다는 건가

    ... 속출하고, 전셋값 급등세가 이어지는데도 정부는 근거도 없이 “몇 달 있으면 안정을 찾을 것”이라고 공언해온 터다. 이런 바람을 비웃기라도 하듯 서울 전셋값은 67주 연속 상승세다. 공염불로 끝나버린 ‘소주성(소득주도 성장) 기우제’와 다를 게 없다. 홍 부총리 개인적으로도 전세 살던 서울 마포구 아파트에 집주인이 거주하기로 해 집을 빼 줘야 할 형편에 놓였다고 한다. 전셋값이 뛰어 주변에서 집을 구하기도 녹록지 않아, 공적...

    한국경제 | 2020.10.09 18:11

  • thumbnail
    [다산 칼럼] 가렴주구式 증세, '종잣돈 공출' 아닌가

    ... 추계가 공정했다면 초과와 결손 확률은 같아야 하지만 명분만 그럴싸한 세금 감면 신설은 ‘두루미에게 접시 수프’처럼 써먹지 못할 헛방이었고 초과 세수는 예정된 수순이었다. 그나마 2019년부터는 그 계획도 틀어졌다. 소주성(소득 주도 성장)에 집착하다 폭삭 망하면서 법인세 인상분 징수 첫해임에도 불구하고 세수는 결손으로 돌아섰고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때문에 올해도 결손이 예상된다. 이번 세제개편안도 ‘세수 중립’이라지만 초과유보소득 ...

    한국경제 | 2020.10.04 1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