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331-314340 / 314,3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라이벌을 꺾어라] 스포츠음료, 포카리스웨트 점유율 52% '압도'

    ... 숨기지 않는다. 그러나 자칫 롯데의 막강한 자금력에 휘말릴 수 있다고 판단,맞대응 광고는 자제키로 했다. 그 대신 단순한 스포츠음료가 아니라 여성들이 선호하는 '생활음료'라는 차별성을 강조한다는 전략이다. 포카리스웨트는 지중해를 배경으로 손예진 김규리 등 여성 탤런트가 등장하는 광고를 방영하는 등 늘 여성을 타깃으로 삼아왔다. 올해는 어떤 광고로 게토레이의 공격을 막아낼지 관심을 끌고 있다. 윤성민 기자 smyo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5.18 00:00

  • "성년 키스는 전지현ㆍ김재원에게 받고 싶어요"

    ...t)가 6∼13일 이용자 1천293명에게 `성년의 날에 장미꽃, 향수, 키스를 받고 싶은 연예인'을 물어본 결과 김재원과 전지현이 남녀 1위를 차지했다. 여자 연예인 가운데서는 전지현(34.2%)에 이어 성유리(21.4%), 손예진(8.6%),송혜교(8.3%), 장나라(7.2%), 이나영(6.6%) 등이 뽑혔고 남자 연예인으로는 김재원(32.2%), 원빈(17.9%), 권상우(13.4%), 이병헌(5.9%), 조한선(5.6%), 양동근(5.5%)등이 상위에 랭크됐다. ...

    연합뉴스 | 2003.05.16 00:00

  • [여름사냥] 빙과 : 음료ㆍ빙과 광고 '물만났네'

    ... 롯데제과의 월드콘이 장수 상품의 명예를 걸고 정면으로 격돌했다. 양사 모두 위험부담이 많은 신제품보다는 검증받은 제품에 마케팅을 집중하기로 한 것. 부라보콘의 새 광고에는 영화 '클래식' 이후 인기를 모으고 있는 영화배우 손예진이 등장한다. 광고의 배경은 공항. 손예진은 출국을 앞둔 남자친구를 온 몸으로 가로막으며 이별의 아픔을 연기한다. 롯데의 월드콘은 월드컵을 연상시키는 광고를 들고 나왔다. 신제품 광고 중에는 열대과일인 망고주스의 광고전이 가장 ...

    한국경제 | 2003.05.12 00:00

  • 카드모델 교체 바람 .. LG 전지현.외환 손예진으로

    카드업계에 광고모델 교체 바람이 확산되고 있다. 손예진 전지현 등 20대 초반의 젊은 여성들이 잇따라 카드 광고로 발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이영애 송윤아 등 그동안 카드 광고를 이끌었던 선배 연예인들은 소리없이 물러나게 됐다. LG카드는 최근 인기 절정의 "CF퀸" 영화배우 전지현을 광고 모델로 기용했다. 전지현은 오랫동안 LG카드 모델로 활동해온 이영애와 배용준의 역할을 혼자서 맡게 된다. 전지현의 몸값은 4억5천만원.1년 전속으로는 ...

    한국경제 | 2003.03.30 00:00

  • 복고풍 과자 광고 '러시' .. 불경기엔 검증받은 상품이 '최고'

    ... 눈물샘을 자극한다. 롯데가 '복고'를,오리온이 '코믹'을 광고의 코드로 내세워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했던 것과 대조적이다. 부라보콘 광고 배경은 공항이다. 해외로 떠나는 연인을 보내야 하는 여인은 슬프다. 남자 앞을 가로막아도 보고 눈물도 지어보지만 어쩔 수 없다. 슬픈 여인의 마음을 달래주는 것은 오랜 친구인 부라보콘뿐. '슬픈 표정의 대가'로 불리는 영화배우 손예진이 여인 역을 맡았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3.30 00:00

  • [애드 포커스] 외환카드 .. 늘 한결같은 부녀의 情

    ... 하지만 아름다운 영상이 평범한 카피에 힘을 불어 넣는다. 결혼식 피로연장. 웨딩드레스 차림의 신부가 아버지와 춤을 춘다. 신부의 어린 시절 아버지는 어린 딸을 자신의 발 위에 올려놓고 춤을 췄다. 이제는 딸이 훌쩍 커 버려 그때처럼 해줄 수는 없다. 하지만 딸을 사랑하는 마음만은 변하지 않았다. 광고는 부녀간의 정이 세월에 변치 않는 것처럼 외환카드도 늘 한결같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외환카드는 신부 역으로 영화배우 손예진을 택했다.

    한국경제 | 2003.03.30 00:00

  • 신용카드 광고 `거품' 빠진다

    ... 카드사들이 경비절감 차원에서 모델을 최정상급 스타에서 새내기 스타로 교체하거나 광고모델 인원 수를 아예 줄이고 있기 때문이다. 30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외환카드는 이달 초 TV 광고 모델을 최정상급 영화배우이정재씨에서 신인 여배우 손예진씨로 교체했다. 외환카드 창립 25주년을 맞아 젊은 마음가짐으로 새출발하자는 의미에서 신인여배우를 모델로 기용한 측면이 강하지만 회사의 긴축경영 방침과도 무관하지 않다는게 업계의 시각이다. 실제 손예진씨의 모델료는 이정재씨의 ...

    연합뉴스 | 2003.03.30 00:00

  • 백상예술대상에 「집으로…」「올인」

    ... 이병헌(올인)과 김희애(KBS2 아내)가 각각 뽑혔다. 「네 멋대로 해라」는 TV부문 작품상ㆍ신인연기상ㆍ극본상 등 3관왕에 올랐다. 나머지 수상자 명단은 다음과 같다. ◇영화부문 ▲신인연기상 = 권상우(동갑내기 과외하기) 손예진(클래식) ▲신인감독상 = 김현석(YMCA 야구단) ▲시나리오상 = 박정우(라이터를 켜라) ▲갤러리아 인기상 = 임창정 김정은 김하늘 하지원 ▲특별상 = 이태원(취화선) ◇TV부문 ▲신인연기상 = 양동근(MBC 네 멋대로 ...

    연합뉴스 | 2003.03.26 00:00

  • [즐거운 설] 영화 : 차례 지낸뒤 영화 한 편...

    ... 장기상영에 들어간 판타지 '반지의 제왕,두개의 탑'과 섹스코미디 '색즉시공', 복고풍 코미디 '품행제로'도 일부 개봉관에서 관객들을 맞을 준비가 돼 있다. 클래식 '엽기적인 그녀'의 곽재용 감독이 연출한 신작 멜로. 신세대배우 손예진 조승우 조인성 등을 내세워 우연을 가장하고 찾아왔다가 필연으로 발전하는 사랑이야기를 다뤘다. 모녀의 30여년간에 걸친 연애가 현재와 과거를 오가며 감동적으로 펼쳐진다. 시대별로 다른 색감의 화면과 소품들이 등장하고 스토리는 비교적 ...

    한국경제 | 2003.01.29 00:00

  • 어머니의 사랑 딸의 사랑...우연 같은 필연 .. '클래식'

    ... 보낸 세대와 밀레니엄세대의 사랑이 교차하면서 우연과 필연의 만남을 변주한다. 곽감독의 전작 "엽기적인 그녀"에 비해 "눈물"이 훨씬 많아졌다. 배우들의 감정을 끄집어내 원하는 모양새로 빚어낼 줄 아는 곽감독은 특유의 솜씨로 손예진 조승우 조인성 등 젊은배우들의 장점을 잘 살려낸다. 각본은 정교하며 향수를 불러오는 복고풍 색감도 잘 살아났다. "클래식"은 21세기초의 대학생 지혜(손예진)와 상민(조인성),60년대 고교생이던 지혜 어머니 주희(손예진)와 준하(조승우)간에 ...

    한국경제 | 2003.01.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