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3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구심점 잃은 박원순계, 가치연대? 각자도생?

    ... 하나의 가치 공유 집단을 형성하고 있다. 그러나 박원순계 다수는 선거 캠프에 몸담았거나 정무 부시장 등 서울시 정무직으로 박 시장과 인연을 맺은 만큼 GT계보다는 상대적으로 내부 응집력이 강하지 않다는 시각이 있다. 이런 면에서 손학규 전 대표의 한나라당과 민주당 탈당 후 각자도생의 길을 걸은 옛 손학규계 인사들처럼 저마다의 정치 행로를 개척해나가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한 관계자는 12일 "박원순계는 서로의 인연보다는, 박 시장 한 명에 대한 ...

    한국경제 | 2020.07.12 07:00 | YONHAP

  • thumbnail
    범여권, 박원순 조문 물결…"애석하고 비통"(종합)

    ... 한번 깊은 위로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박 시장님의 삶은 그 한 걸음 한 걸음이 대한민국 시민 민주주의의 역사였다"며 "이렇게 보내드리게 돼서 안타깝고 평안하게 영면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민생당 손학규 전 대표는 "우리나라 시민운동에 새로운 획을 긋고 행정에도 시민 정신을 접목하려 했던 훌륭한 분"이라며 "마음이 무겁고 침통하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애초 이날 조문할 예정이었지만, ...

    한국경제 | 2020.07.10 22:12 | YONHAP

  • thumbnail
    범여권, 박원순 조문 물결…"애석하고 비통"

    ... 위로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박 시장님의 삶은 그 한 걸음 한 걸음이 대한민국 시민 민주주의의 역사였다"며 "이렇게 보내드리게 돼서 안타깝고 평안하게 영면하시길 바란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민생당 손학규 전 대표는 "우리나라 시민운동에 새로운 획을 긋고 행정에도 시민 정신을 접목하려 했던 훌륭한 분"이라며 "마음이 무겁고 침통하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도 애초 이날 조문할 예정이었지만, ...

    한국경제 | 2020.07.10 18:12 | YONHAP

  • thumbnail
    [스토리컷] 침통과 호통이 오간,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

    지난 9일 실종됐다 삼청각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된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10일 서울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습니다. 박 시장의 빈소에는 아침부터 각계각층 인사들이 조문하며 고인을 추모했습니다. 슬픔에 잠긴 조희연 교육감, 고민정 의원부터 취재진의 질문에 버럭 호통친 이해찬 대표까지 빈소로 향하는 인사들의 모습을 담았습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

    한국경제 | 2020.07.10 17:56 | 최혁

  • thumbnail
    노영민 "문 대통령 너무 충격…사법연수원부터 인연"

    ... 보냈다. 이낙연 민주당 의원도 이날 저녁 빈소를 찾았다. 성희롱 의혹 질문에 ‘욕설’ 원로 정치인과 종교계·시민단체 등도 잇따라 빈소로 향했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김형오 전 국회의장,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 등이 빈소를 찾아 유가족을 위로했다. 조계종 총무원장인 원행스님과 원불교 인사 등 종교계 인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조문도 이어졌다. 이날 박 시장의 전직 비서 성추행 의혹에 관해 민주당 지도부는 ...

    한국경제 | 2020.07.10 17:27 | 양길성/최다은

  • thumbnail
    [포토] 故 박원순 시장 빈소찾은 손학규, '무겁고 비통한 마음'

    손학규 전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10 16:21 | 최혁

  • thumbnail
    이낙연 깃발 들자 '친낙' 급팽창…장외주자 비상

    ... 나섰다. 이 전 수석은 이 의원의 경쟁자인 김부겸 전 의원의 멘토로 알려져 있기에 당에선 뜻밖이라는 반응이 나온다. 부울경, PK 지역은 친문 최인호 의원이 전면에 나서 세불리기에 앞장선 상태다. 전혜숙 고용진 김병욱 의원 등 과거 손학규계 인사와 지난 총선 때 이 의원이 후원회장을 맡았던 백혜련 정춘숙 의원도 우군으로 꼽힌다. 친문 원로인 이기명 전 노무현 후원회장도 이 의원의 멘토로 나서 친문을 아우르는 역할을 맡았다. 유력한 대권 주자인 이 의원의 급격한 ...

    한국경제 | 2020.07.07 20:09 | YONHAP

  • thumbnail
    정치권 조문행렬…안희정, 눈물 떨구며 "미안합니다"(종합)

    ... 이날 새벽 광주교도소에서 나와 서울대 장례식장에서 상주 역할을 하고 있다. 이날 오후에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변재일 홍영표 이원욱 송갑석 강훈식 의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손학규 전 의원 등 여야 정치인들의 주문이 줄을 이었다. 안 전 지사는 여러 민주당 인사들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원욱 의원은 안 전 지사가 "본인의 처지가 미안하다"고 했고 자신은 격려의 말로 답했다고 전했다. 2017년 ...

    한국경제 | 2020.07.06 18:05 | YONHAP

  • thumbnail
    안희정 상주 첫날…이낙연·법륜스님 조문

    ... 답했다. 이 의원은 조문을 마치고 "같은 시기에 도지사로서 함께 일했다. 2002년 대선 때 저는 노무현 당시 대통령 후보의 대변인이었고 안 전 지사는 노 후보 보좌진에 속해 있었다"고 인연을 소개했다. 문희상 전 국회의장과 손학규 전 의원, 민주당 윤관석 송옥주 김윤덕 의원, '뽀빠이' 이상용 씨도 빈소를 찾았다. 문 전 의장은 5분여간 짧은 조문을 마치고 "안 전 지사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김윤덕 의원은 50분 가량 빈소를 지켰다. 정치권에서 ...

    한국경제 | 2020.07.06 11:55 | YONHAP

  • thumbnail
    [정치TMI] 1년 넘게 선호도 1위 이낙연, '대세론'과 '불가론' 사이

    ... 진영에선 이낙연 의원이 차기 대권주자가 되면 당내 비문(비문재인)은 물론이고 당을 나갔던 비문 세력과도 연대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그렇게 되면 당내 친문 입지는 좁아질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이낙연 의원은 사실 손학규계로 분류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낙연 의원을 총리로 임명한 것도 계파 탕평책 차원이었다는 게 중론이다. 이낙연 의원의 총리 시절 비서실장으로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인 배재정 전 의원이 임명되자 친문이 '감시역'으로 ...

    한국경제 | 2020.07.04 08:00 | 김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