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19,1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속보] 미 신규실업수당 청구 154만건…감소세 지속

    ...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미 노동부가 이를 집계하기 시작한 1967년 이후 최고치다. 코로나19 사태가 노동시장에 본격적인 충격을 미치기 전인 지난 3월 초까지만 해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1만~22만건 수준이었다. 이번 코로나19 사태 전까지 최고기록은 2차 오일쇼크 당시인 1982년 10월의 69만5000건이었다.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에는 65만건까지 늘어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11 21:49 | 이송렬

  • 자산운용사 '코로나 쇼크'…1분기 순익 반토막

    올해 1분기 국내 자산운용사 순이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년 동기의 반 토막 수준으로 줄었다. 금융감독원이 11일 내놓은 ‘2020년 1분기 자산운용사 영업 실적’을 보면 자산운용사 300곳은 1분기에 총 1164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순이익 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2439억원) 대비 52.3% 줄었다. 전 분기인 작년 4분기 대비로도 11.4% 감소했다. 운용사 순이익 감소에는 코로나19...

    한국경제 | 2020.06.11 17:14 | 오형주

  • thumbnail
    설빙, 가맹점 상생 이벤트 '모바일 쿠폰 할인 프로모션'

    코리안 디저트 카페 '설빙'은 오는 14일까지 소셜 커머스 티몬서 가맹점주와 고객을 '모바일 쿠폰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프로모션은 코로나19 여파로 '코로노미 쇼크(코로나19+economy)'가 장기화되면서 가맹점주의 매장 운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고민한 설빙의 결과물이다. 본 프로모션의 할인금 전액은 설빙 가맹본부가 부담한다. 소비자들은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이번 주말(14일)까지 '티몬 빅딜' 카테고리에서 설빙 ...

    조세일보 | 2020.06.11 11:51

  • thumbnail
    끝이 없는 C쇼크…대한항공 승무원 최대 1년 무급휴직

    대한항공이 객실승무원을 대상으로 최대 1년의 무급 휴직에 들어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쇼크 장기화 속 유동성 위기 타개를 위해 한층 허리띠를 졸라매는 모습이다. 1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오는 17일까지 만 2년 이상 근속한 객실승무원을 대상으로 장기 무급휴직 신청을 접수한다. 다음달 1일부터 최소 6개월에서 최대 1년간의 장기 무급 휴직이다. 대한항공이 객실 승무원에 대해 이 같은 장기 무급 휴직을 실시하는 것은 ...

    한국경제 | 2020.06.11 11:43 | 오정민

  • thumbnail
    라탐·오빈티브…잠못 이루는 직구족들 [여기는 논설실]

    ... 해외 주식 ‘직구족’들이 크게 늘었다는 점입니다. 그런데 올해 초 논설실로 자리를 옮긴 뒤 ‘주식투자 문화가 또 한 차례 크게 바뀐 것 같다’는 느낌을 받게 됩니다. ‘코로나 쇼크’를 계기로 미국 주식을 마치 한국 주식처럼 거래하는 투자자들이 크게 늘어난 것입니다. 증시가 급격한 조정을 받았던 2월 하순부터 3월 중순까지 소위 ‘동학개미운동’이 본격화된 이후 개미투자자들의 ...

    한국경제 | 2020.06.11 09:33 | 송종현

  • thumbnail
    IMF "코로나 타격 예상보다 커"...亞성장률 '마이너스'로 낮출듯[주용석의 워싱턴인사이드]

    ... 기대를)캐치업할 수 있느냐"라고 했다. 그는 아시아 경제가 V자 회복할 가능성에 대해선 "아직 판단하긴 이르다"며 유보적인 태도를 보였다. 아시아 경제는 글로벌 공급망에 매우 통합돼 있는데, 일부 국가들은 공급망 쇼크와 상품가격 쇼크(코로나로 인하 상품가격 급락)로 막대한 타격을 입었다고 했다.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으로 홍콩의 아시아 금융허브 지위가 흔들리는데 대해선 "홍콩이 특별한 건 홍콩이 취하고 있는 정책들 때문"이라며 ...

    한국경제 | 2020.06.11 07:20 | 주용석

  • [사설] 수시채용 확대, 일하는 방식 변화…경직된 고용제도 더는 안 된다

    ... 늘려가고 있다. 현업 부서가 필요할 때 적합한 인재를 직접 뽑는 방식의 수시채용이 확대되면 취업준비생의 과도한 스펙쌓기 같은 사회적 낭비요인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정기공채는 한국과 일본 정도에만 존재한다. ‘코로나 쇼크’ 이전에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지 않는 경직된 채용제도라는 문제 제기가 끊이지 않았다. 신입 직원의 30%가량이 1년 내 퇴사하는 ‘구직자·일자리의 미스매치’도 일괄 채용의 낭비적 ...

    한국경제 | 2020.06.10 18:06

  • thumbnail
    "코스피 PER 12배 과열 아니야…내년엔 2500 간다"

    ... 향후 12개월 예상 순이익을 기준으로 계산한 코스피지수의 주가수익비율(PER)은 12.3배다. 리먼브러더스 사태 직전인 2007년 말 수준(13배)에 근접했다. 당시 지수는 2290이었다. 조 위원은 “과거 어떤 쇼크로 인해 경기선행지수가 무너졌을 때 PER을 보면 항상 고평가 논란이 있었다”며 “역대급 저금리와 유동성 팽창이 있음을 감안할 때 현재 PER은 오히려 적정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12개월 선행 PER이라는 ...

    한국경제 | 2020.06.10 17:32 | 고윤상

  • thumbnail
    한국에 동학개미 있다면 미국엔 '로빈후드 투자자' 있다

    ... 파산 전보다 주가가 167% 급등했고, 에너지 기업 와이팅페트롤리엄은 835%나 폭등했다. 파산설이 나돈 셰일업체 체서피크에너지는 지난 4일 14.05달러에서 8일 69.92달러로 급등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쇼크로 바닥을 기던 항공사 주가도 급등하고 있다. 또 한화가 투자해 유명해진 수소트럭 개발업체 니콜라도 로빈후드 투자자들의 매수로 폭등했다. 지난주 상장한 니콜라는 9일 시가총액이 300억달러에 달해 포드(288억달러)를 웃돈다. 밀레니얼 ...

    한국경제 | 2020.06.10 17:29 | 김현석

  • thumbnail
    코로나쇼크에 실업률 20년만에 최고…20대 고용률은 역대 최저

    제조업 취업자 감소폭 확대…일시휴직자 3개월째 100만명 넘어 정부 "일자리상황 회복조짐" vs 전문가 "회복세 판단 일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고용쇼크에 지난달 20대 청년층 고용률이 1982년 통계작성 이후 같은 달 기준 최저로 추락했다. 실업률과 실업자수는 같은 달 기준 1999년 6월 통계집계 기준 변경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휴업·휴직이 이어지면서 ...

    한국경제 | 2020.06.10 13:5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