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371-11380 / 17,9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경에세이] 북극곰 같이 살리라

    ... 진정한 친구가 되려면 만취해 식탁 밑에서 어깨동무를 하고 뒹굴며 정을 나누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야 비즈니스 상담에 응할 수 있다는 얘기다. 지방의 경우 손님이 떠날 때 헤어짐을 애석해하며 동구 밖까지 술상을 차려 나와 "나 파샤쇼크"란 건배 외침으로 헤어진다는 '미풍양속'이 있다. "나 파샤쇼크"는 '당신이 말에 오르니 마지막으로 건배하세'란 뜻을 담고 있다. 문화적으로는 푸시킨,톨스토이,도스토예프스키,차이코프스키 등 기라성 같은 예술인들이 많고 자긍심도 ...

    한국경제 | 2009.11.10 00:00 | 최규술

  • thumbnail
    "통일 갑자기 올수도…매일 조금씩 준비해야"

    "통일은 상대방의 인적 · 물적 · 문화적 자원을 모두 공유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이는 성장에 좋은 밑거름이 됩니다. 일시적인 경제 쇼크로 통일을 계산하는 것은 온당치 않습니다. " 리타 쥐스무트 전 독일 하원의장(사진).그는 올해로 72세다. 겉만 보기에는 그저 평범한 할머니같다. 몸놀림도 조금 더디다. 그러나 그가 입을 열자 분위기는 일순 바뀌었다. 한 단어 한 단어를 짧게 끊어 강조하는 스타카토식 발음,눈을 빛내며 꿈과 희망을 역설하는 ...

    한국경제 | 2009.11.09 00:00 | 이상은

  • thumbnail
    '글로벌 고용쇼크' 세계경제 최대 암초로

    ... 실업률은 26년 만에 두 자릿수를 돌파했다. 일자리가 줄어들면서 소비 위축 또한 이어져 경제의 발목을 잡는 것 아니냐는 공포감이 확산되고 있다. 각국이 인플레이션 우려에도 불구하고 출구전략에 나서지 못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미 고용쇼크…10월 실업률 10.2% 지난달 미국 실업률은 10.2%로 1948년 통계를 집계한 이래 두 번째로 10%대를 돌파했다. 실업자 수는 1570만명으로 치솟았고 감소폭이 둔화되고 있지만 22개월째 일자리가 줄었다. 1980년대 ...

    한국경제 | 2009.11.08 00:00 | 김미희

  • 실업률 쇼크 딛고 뉴욕증시 소폭 상승

    6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미국의 실업률 쇼크를 딛고 소폭 상승했다. 10월 실업률이 10%를 돌파해 월가의 예상을 뛰어 넘었지만 8,9월에 사라진 일자리가 당초 발표보다 적은 것으로 수정돼 고용시장이 최악의 상태는 아니라는 기대가 나오고 제너럴일렉트릭(GE)과 백화점업체 메이시에 대한 주가 전망 상향조정이 투자심리를 진정시킨데 따른 것이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7.46포인트(0.17%) 상승한 ...

    연합뉴스 | 2009.11.07 00:00

  • 유가 美실업률 쇼크에 급락…금값 또 최고치

    ... 것이다. 미국의 지속되는 실업사태는 가정의 경제사정을 어렵게 만들어 미 경제의 근간인 소비가 살아나는 것을 막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PFG베스트의 애널리스트인 필 플린은 AP 통신에 예상보다 나쁜 두자릿 수 실업률에 따른 쇼크가 있음을 설명하면서 "고용시장이 강하지 못하면 경제가 튼튼할 수 없다"고 유가 하락 이유를 설명했다. 유가와 함께 구리 등 다른 원자재 가격도 경제 전망에 대한 우려로 하락세를 보였다. 반면 금 값은 실업률 상승에 따라 미국의 ...

    연합뉴스 | 2009.11.07 00:00

  • 유럽증시, 美실업률 쇼크에 혼조세 마감

    유럽 주요 증권시장은 6일 미국의 10월 실업률이 26년 6개월만에 10%를 넘어선 충격으로 혼조세를 보인 채 거래를 마쳤다. 영국 런던과 독일 프랑크푸르트, 벨기에 브뤼셀, 스페인 마드리드, 스위스 취리히 증시 등은 실업률 악재에도 불구하고 상승세를 보였으나, 프랑스 파리와 이탈리아 밀라노,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증시는 하락했다. 런던 증권거래소의 FTSE 100 지수는 0.33% 오른 5,142.72 포인트로 거래를 마쳤고, 프랑크푸르트 ...

    연합뉴스 | 2009.11.07 00:00

  • thumbnail
    [Cover Story] 이건희 회장 리더십이 '1등 삼성' 키웠다

    불황때 과감한 투자…글로벌 경영 일본에서 삼성전자 쇼크가 처음 일어난 것은 지난 2004년이었다. 삼성전자가 반도체 부문을 중심으로 10조원이 넘는 이익을 올린 것이 일본열도를 충격으로 몰아넣었다. 이는 일본의 대표적 전자업체 7개사가 벌어들인 돈보다 많았기 때문이다. 일본이 충격은 받은 더 중요한 이유는 그들이 삼성전자의 역사를 너무나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1969년 독자적인 기술이 없어 일본 산요의 기술로 흑백TV를 만드는 ...

    한국경제 | 2009.11.06 00:00 | 김용준

  • thumbnail
    [Cover Story] 전자大國 일본,삼성전자에 무릎 꿇다

    '4조2300억원(3260억엔) 대 1519억엔.' 일본이 삼성전자 쇼크에 빠졌다. 지난 3분기(7~9월) 소니 파나소닉 히타치 등 일본의 대표적 전자업체 9개사가 벌어들인 이익의 총합이 삼성전자 한 회사가 올린 이익의 절반에도 못 미쳤기 때문이다. 일본의 유력 언론들은 앞다퉈 이런 상황을 보도하며 삼성전자의 경쟁력 분석에 나섰다. 대표적 경제신문인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은 "일본 전자업체의 실적이 좋아지긴 했지만 9개 전자기업의 이익을 ...

    한국경제 | 2009.11.06 00:00 | 정재형

  • [특징주]두산중공업, 실적쇼크로 '하락세'

    두산중공업이 실적부진 여파로 약세다. 5일 오전 9시21분 현재 두산중공업은 전날대비 2900원(4.44%) 하락한 6만2400원을 기록하고 있다. 하룻만에 반락세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3분기 영업이익이 804억6800만원으로 전분기 및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5%, 31.1% 줄었다고 전날 공시했다. 매출액은 1조540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2771억4500만원의 순손실을 기록해 적자 전환했다. 이와관...

    한국경제 | 2009.11.05 00:00 | best010

  • 현대산업, 어닝 쇼크는 과거일뿐..-대우

    대우증권은 4일 현대산업개발에 대해 3분기 어닝 쇼크는 예상된 것에 불과하고 향후 어닝 서프라이즈가 기대된다며 매수 투자의견과 목표주가 5만8000원을 유지했다. 송흥익 대우증권 애널리스트는 "현대산업개발의 3분기 매출액은 5028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3.6%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63억원 적자를 기록했다"며 "영업이익이 적자로 전환된 이유는 대손상각비가 694억원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는 현대산업개발이 2분기말에 인수한 울산 문수 ...

    한국경제 | 2009.11.04 00:00 | chs87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