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9,1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책마을] 한국 해외건설 악순환의 시작은 '수주 중심주의'

    2013년 4월 한국의 주요 건설사가 ‘어닝 쇼크’란 형태로 해외건설 사업의 부실을 고백하기 시작했다. GS건설은 해외 플랜트와 환경 프로젝트 원가율 악화를 이유로 1분기 5355억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했다고 공시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1분기 219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가 2분기 887억원으로 적자 규모를 줄였지만 3분기에 7468억원의 적자를 냈다. SK건설도 1~3분기 3147억원의 손실을 냈고, 대림산업은 4분기 3196억원의 ...

    한국경제 | 2020.07.09 18:00 | 송태형

  • thumbnail
    '코로나 쇼크' 먹은 롯데 계열사…CP시장 다시 찾는다

    롯데그룹이 기업어음(CP) 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하기 시작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로 실적이 나빠진 일부 계열사가 회사채에 비해 발행이 수월한 CP 시장으로 발길을 돌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롯데쇼핑은 오는 14일 3년 만기 CP 2000억원어치를 발행할 계획이다. 이 회사가 만기 1년 이상의 장기 CP를 발행하는 것은 2017년 12월(1500억원) 이후 2년7개월 만이다. 이번 CP는 이자(연 2.161%)를 미리 액...

    한국경제 | 2020.07.09 17:25 | 김진성

  • [마켓인사이트]코로나19 쇼크에 비틀대는 롯데그룹…주요 계열사, CP로 자금조달한다

    ≪이 기사는 07월09일(14:31)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영업환경 악화로 고전하는 롯데그룹이 자금조달 전략에 변화를 주기 시작했다. 핵심 계열사인 롯데쇼핑과 호텔롯데가 오랜만에 기업어음(CP) 발행 비중을 늘리고 있다. 실적 부진으로 인한 신용도 악화로 차입여건이 나빠지자 부담이 덜한 자금 조달방식을 찾기 시작했다는 분석이다. 롯...

    마켓인사이트 | 2020.07.09 15:00

  • 中의 반격?…美 국채시장 떠나는 차이나 머니

    ...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 등으로 미·중 갈등이 격화하면서 미국 금융시장에서 중국 자본이 빠져나가고 있다. 이로 인해 달러 가치가 급락하고 미 국채 금리가 오르는 등 금융시장이 ‘차이나 쇼크’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7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미국 국채시장에선 5000억달러(약 597조5000억원)가 넘는 외국인 투자 자금이 이탈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

    한국경제 | 2020.07.08 17:48 | 강동균

  • 계속 빗나간 삼성전자 실적 전망…반도체 애널리스트들 '멘붕'

    ... 발표를 한 달 이상 앞두고 “사업 환경이 악화돼 1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 수준을 밑돌 것”이라고 공시했다. 이례적이었다. 1분기 실적은 물론 전년도 사업보고서도 발표하지 않은 시점에서 사실상 ‘어닝 쇼크 선언’을 한 것이다. 증권가는 급하게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이익 전망을 7조9810억원(3월 25일 기준)에서 6조6561억원까지 낮췄다. 결과적으로 발표된 확정치는 이에도 못 미쳤다. 이후 여의도에는 삼성전자 실적 전망을 ...

    한국경제 | 2020.07.08 17:42 | 전범진

  • thumbnail
    [한국경제신문 편집국장입니다] 삼성 반도체는 한국의 기적 유료

    ... 시장의 주력인 서버나 모바일보다 그래픽, 오토 등 특정 고객에 집중하고 보수적인 투자를 통해 수익성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고 합니다. 예를 들면 감가상각 기간을 길게 늘려 회계상의 수익을 높인다는 겁니다. 삼성전자가 2분기 코로나 쇼크에도 8조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올렸습니다.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는 '깜짝 실적'입니다. '우리가 반도체 사업을 성공시키지 못했더라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을 가끔 해봅니다. 한국 반도체는 사우디아라비아 전성기 시절의 원유와 다를 것이 하나도 ...

    모바일한경 | 2020.07.07 22:47 | 조일훈

  • thumbnail
    'C쇼크' 외식업 비상경영…이랜드이츠, 무급휴가·브랜드 재편

    '애슐리', '자연별곡', '피자몰' 등 외식 브랜드를 운영하는 이랜드그룹의 외식 계열사 이랜드이츠가 비상 경영에 돌입한다. 브랜드 사업 전략을 재편하고, 본사 직원부터 자율적 무급휴가를 올 9월까지 한시적으로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장기화 속 외식업계의 생존을 위한 자구책 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김완식 이랜드이츠 대표이사는 7일 임직원에게 메일올 보내 코로나...

    한국경제 | 2020.07.07 14:06 | 오정민

  • thumbnail
    삼성전자 깜짝 실적…'반도체 코리아' 흑자 7조원 넘어설까

    2분기 삼성전자 영업이익 5조·SK하이닉스 1조 클럽 복귀 전망 비대면 수요 지속…하반기 메모리 가격 '주목' 7일 삼성전자가 2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하면서 이른바 '반도체 코리아'가 또 한 번 코로나 쇼크를 비껴갔을지 주목된다. 삼성전자 공시에는 사업 부문별 실적이 공개되지는 않지만, 전체 영업이익이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하면서 반도체 실적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올 1분기부터 이어진 비대면 수요가 2분기에도 지속했고, ...

    한국경제 | 2020.07.07 09:28 | YONHAP

  • thumbnail
    [2020 상반기 베스트 애널리스트] 김용구, 채권보다 주식에 초점 맞춘 자산 배분 이뤄져야

    ...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어 더욱 뜻깊다”고 말했다. 김 애널리스트는 하반기 증시 초점이 경기와 실적 펀더멘털(기초 체력) 회복을 통한 '간극 채우기'에 집중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쇼크 이후 국내외 정책, 유동성, 치료제에 대한 기대감이 시장의 상승 촉매로 기능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 애널리스트는 “선반영 정책과 유동성 기대 대비 미진한 실적 변수 회복 탄성은 당장엔 증시 밸류에이션 부담으로 구체화될 공산이 크다”며 ...

    한경Business | 2020.07.06 15:23

  • thumbnail
    코로나發 기업 신용등급 '무더기 하향' 현실화

    ... 국제통화기금(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예상치 -2.1%)을 비롯해 스탠더드앤드푸어스(-0.6%) 무디스(-0.5%) 한국은행(-0.2%) 등은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의 마이너스 전환을 예상하고 있다. ‘어닝쇼크’ 우려도 높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175곳의 지난 2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는 24조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9% 적다. 신용등급 강등 후보 기업도 크게 늘어났다. 한국기업평가가 ...

    한국경제 | 2020.07.06 15:08 | 김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