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7,9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테샛 공부합시다] OPEC-미국 셰일업체 세력다툼…요동치는 국제유가

    ... 급락했고, 석유를 팔아서 벌어들이는 수입을 국가 재정의 주된 토대로 삼은 주요 산유국들이 커다란 타격을 입었다. 유가의 경제학 국제 유가의 향방이 자원빈국이며 개방경제를 지향하는 한국에 미치는 영향은 상당하다. 한국은 1970년대 오일쇼크에 따른 ‘스태그플레이션’으로 경제가 큰 타격을 받았다. 이는 공급 충격에 따른 ‘비용인상 인플레이션’이다. 오일쇼크처럼 유가가 상승하면 석유를 수입해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에는 원가 상승 요인이 ...

    한국경제 | 2020.06.29 09:00 | 정영동

  • thumbnail
    'C쇼크' 항공업, 지원규모 자산의 7.1%…"확대 필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직격탄을 맞은 항공업계의 경쟁력 유지를 위해 지원 규모를 확대해야 한다고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제언했다. 전경련은 주요국의 코로나19에 따른 항공산업 지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한국의 항공사 자산 대비 지원 비율이 7.1%로 미국, 독일 등 주요국보다 낮은 수준으로 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 정부는 현재 대한항공 1조2000억원, 아시아나항공 1조7000억원 등 대형항공사(FSC)에...

    한국경제 | 2020.06.29 08:12 | 오정민

  • thumbnail
    삼성·LG, 2분기 '코로나 쇼크'…스마트폰·가전 판매 직격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전자업계 2분기 실적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직격탄을 맞아 2분기 실적이 지난해와 비교해 다섯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스마트폰, 가전 시장은 타격이 컸음에도 언택트(비대면) 수요 증가로 반도체 실적 개선이 뚜렷하면서 하반기부터의 반등이 예상된다. ◆삼성전자·LG전자, 지난해 동기 대비 실적 감소 삼성전자의 경우 최근 일주일 동안 발...

    한국경제 | 2020.06.28 09:03

  • thumbnail
    강유미, '개콘' 막방서 '베놈' 변신 "분장실의 강선생님"

    '개그콘서트' 강유미가 리얼한 베놈 분장으로 비주얼 쇼크를 안긴다. 26일 밤 8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에서는 강유미가 '분장실의 강선생님'으로 돌아와 독보적인 꼰대력을 발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개콘' 졸업식을 앞둔 '봉숭아학당'의 출연진들이 등장한다. 강유미는 '분장실의 강선생님'으로 봉숭아학당을 찾아 ...

    텐아시아 | 2020.06.26 17:03 | 신소원

  • thumbnail
    미 신규실업수당 12주째 감소에도 100만건 상회…지난주 148만건(종합)

    ... 14주 연속 주당 수백만건을 기록한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미 노동부가 이를 집계하기 시작한 1967년 이후 최고치 수준이다. 코로나19 사태가 노동시장에 본격적인 충격을 미치기 전인 지난 3월 초까지만 해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1만~22만건 수준이었다. 이번 코로나19 사태 전까지 최고기록은 2차 오일쇼크 당시인 1982년 10월의 69만5천건이었다.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에는 65만건까지 늘어난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25 22:42 | YONHAP

  • thumbnail
    미 지난주 신규실업수당 청구 148만건…12주 연속 감소세

    ... 14주 연속 주당 수백만건을 기록한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미 노동부가 이를 집계하기 시작한 1967년 이후 최고치 수준이다. 코로나19 사태가 노동시장에 본격적인 충격을 미치기 전인 지난 3월 초까지만 해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1만~22만건 수준이었다. 이번 코로나19 사태 전까지 최고기록은 2차 오일쇼크 당시인 1982년 10월의 69만5천건이었다.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에는 65만건까지 늘어난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25 21:56 | YONHAP

  • 하반기엔 기업 실적 좋아진다고?…"글쎄올시다"

    ... 몰리고 있어서다. 유가증권시장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12.2배에 달한다. 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한국 증시의 PER 최대치인 13배에 근접한 수준이다. 김 연구원은 “전망치 하향 조정과 향후 있을 어닝쇼크 등을 감안하면 실제 PER은 더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성장성과 펀더멘털에 대한 냉정한 판단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25 17:51 | 설지연

  • 하반기 펀더멘털 과대평가 이유?…"전망치 개수 자체가 줄었다"

    ... 주식시장에 돈이 몰리고 있어서다. 유가증권시장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12.2배에 달한다. 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한국 증시의 PER 최대치인 13배에 근접한 수준이다. 김 연구원은 "전망치 하향 조정과 향후 있을 어닝쇼크 등을 감안하면 실제 PER은 더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성장성과 펀더멘털에 대한 냉정한 판단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25 15:40 | 설지연

  • thumbnail
    "내리막길 들어선 일본…그러나 나쁜 것만은 아니다"

    ... 10년(들)'을 겪고 간신히 어느 정도 활기를 되찾게 된 최근에 이르기까지 역사를 간략히 돌아본다. 지난 150여년 동안 숱한 부침을 겪고서도 근본적으로 달라지지 않았던 일본에는 최근 10여 년 사이 개혁의 도화선이 되기에 충분한 쇼크가 한꺼번에 몰아닥친다. 첫 번째는 2008년 '리먼 사태'에서 시작된 세계 금융위기의 충격이다. 그다음은 대중적 지지를 바탕으로 개혁을 시도했던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가 총리에서 물러난 뒤 구태의연한 원래 모습으로 돌아간 ...

    한국경제 | 2020.06.24 08:58 | YONHAP

  • thumbnail
    [허원순의 관점] 대기업일수록 경영 투명한데…규제 무작정 늘리는 巨與

    ... 다른 관점은 ‘경제 위기 극복이 기업 노력 없이는 어렵다’는 현실론의 확대다. 여당보다는 정부 쪽에서 주로 나온다. ‘위기 돌파, 기업역할론’은 문재인 대통령도 연거푸 제기했다. 코로나 쇼크로 인한 ‘경제 전시상황’ ‘비상경제 시국’이라며 기업에 투자를 요청·독려하는 행사도 여러 번 했다. 이른바 투자활성화 대책, 일자리 대책도 반복됐다. 이처럼 여당의 국회 ...

    한국경제 | 2020.06.23 17:21 | 허원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