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5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샌드웨지 하나로만 칩샷…절대 고수 반열 못 올라요"

    ... 모든 칩샷을 꼭 하나의 클럽으로 칠 필요는 없다고 선수들에게 말한다”며 “상황에 따라 피칭을 쳐야 할 때도 있고 5번 아이언을 쳐야 하는 경우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린 주변 쇼트게임은 ‘공식’처럼 정답이 있는 것이 아니다”며 “여러 클럽을 자유자재로 다루면 위기 상황에서 탈출할 옵션이 늘어난다”고 했다. 물론 이 같은 상상력은 연습이 필수 조건. 연습량만이 ...

    한국경제 | 2020.09.17 17:41 | 조희찬

  • thumbnail
    '틱톡' 모기업, 중국 게임시장서 텐센트 아성에 도전장

    바이트댄스, 내년 게임 부문 인력 1천명 신규채용 틱톡ㆍ더우인 이용자 토대로 게임시장 영향력 확대 모색 중국의 인기 소셜미디어 '틱톡'(TikTok)의 모기업인 바이트댄스(ByteDanceㆍ字節跳動) 그룹이 세계 최대의 모바일 ... '쓰리 킹덤즈 스트래티직'(Three Kingdoms Strategic·삼국지 전략판)이 인기를 끌면서 중국 모바일 게임 시장의 신흥 강자로 부상했다. 텐센트와 바이트댄스는 게임, 쇼트 비디오, 소셜미디어 분야에서 경쟁 관계에 있다. ...

    한국경제 | 2020.09.16 10:36 | YONHAP

  • thumbnail
    '버디-버디-이글' 하루 3번 칩인…"이미림, 꿈같은 대역전극 썼다"

    “마법 같은 쇼트게임.” “꿈의 시나리오.” 이미림(30)의 메이저 대관식을 바라본 미국 현지 언론들의 찬사다. 기적 같은 세 번의 칩인으로 그는 ‘여자골프 역사상 가장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연출하며 ‘포피스 폰드(Poppie’s Pond)’에 몸을 던졌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ANA인스퍼레이션(총상금 310만달러) 챔프만이 누리는 꿈의 ...

    한국경제 | 2020.09.14 17:33 | 조희찬

  • thumbnail
    가족의 힘으로 우승한 김한별 "상금 많이 벌어 효도하겠다"

    ... 입상했을 뿐 이렇다 할 성적 없이 상금랭킹 34위에 그친 김한별은 올해 2차례 우승을 따내며 달라진 원동력으로 쇼트게임과 퍼트의 향상을 들었다. 그는 "작년과 비교해 롱게임은 큰 차이가 없는데 쇼트게임과 퍼트가 좋아져 어려운 그린 ... 퍼트가 안 되는데도 성적이 이 정도면 퍼트가 되면 우승도 가능하겠다고 생각했다"는 그는 특히 이번 대회에서는 향상된 쇼트게임과 퍼트 실력 덕을 톡톡히 봤다고 말했다. 최종 라운드에서도 그는 위기가 없지는 않았지만 보기를 하나도 적어내지 ...

    한국경제 | 2020.09.13 18:41 | YONHAP

  • thumbnail
    6년 만에 '백투백' 우승…김한별, 신한동해 품고 새 별로 떴다

    ... 뒤처져 있었다. 하지만 ‘스텔스’처럼 소리 없이 올라와 승부를 뒤집었다. 선두에 한 타 뒤진 2위까지 3라운드 순위를 끌어올린 김한별은 최종일 1번홀(파4)부터 버디를 낚아 공동 1위를 만들었다. 뛰어난 쇼트게임 실력으로 2~4번홀까지 파 세이브를 이어간 그는 5번홀(파5)에서 40㎝ 버디 퍼트를 떨어뜨려 리더 보드 상단을 장악했다. 2년차답지 않은 두둑한 배짱과 안정적인 위기 관리 능력이 돋보였다. 이태훈이 10번홀(파4)부터 12번홀(파3)까지 ...

    한국경제 | 2020.09.13 17:58 | 김순신

  • thumbnail
    14일 만에 또 우승 김한별, 상금+대상+다승 1위(종합)

    ... 홀(파4)에서 1타를 잃자 김한별은 2타차 여유를 안고 17, 18번 홀을 파로 막아 역전 우승을 마무리 지었다. 김한별은 "긴장이 많이 됐지만, 긴장을 떨치기보다는 받아들이고 이겨내려고 했다"면서 "어려운 코스지만 작년보다 쇼트게임과 퍼트가 향상된 덕에 우승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보기 없이 버디 4개를 골라낸 김한별에게는 8번 홀(파4) 4m 파퍼트와 13번 홀(파4)에서 라인이 복잡해 붙이기도 어려운 15m 파퍼트를 성공한 게 우승의 디딤돌이었다. ...

    한국경제 | 2020.09.13 17:26 | YONHAP

  • KPGA 투어 5년 10개월만에 터진 '백투백 우승' ...김한별 신한동해오픈 14언더파 우승

    ... 1774만원을 기록하며 상금 랭킹 1위에 오르는 동시에 제네시스대상(MVP) 포인트 1위를 수성했다. 선두에 한 타 뒤진 2위로 최종라운드를 출발한 김한별은 1번홀(파4)부터 버디를 낚으며 공동 1위로 올라섰다. 김한별은 뛰어난 쇼트게임 실력을 보여주며 2~4번홀까지 파 세이브를 이어갔다. 5번홀(파5)에선 40㎝ 버디 퍼트를 떨어트리며 리더 보드 상단을 장악했다. 김한별은 2년차 답지 않은 뛰어난 위기 관리 능력을 보여주며 경기를 풀어 나갔다. 이태훈이 10번홀(파4)에서 ...

    한국경제 | 2020.09.13 16:08 | 김순신

  • 타이틀리스트, 골프볼 출시…새 딤플 디자인 '투어 스피드'

    ... “북미에서 대규모 아마추어 골퍼 테스트와 로봇 테스트를 거쳐 일관성에 대한 검증을 마쳤다”고 말했다. 타이틀리스트가 열 가소성 우레탄 커버 공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타구감과 스핀 컨트롤 등 쇼트게임 퍼포먼스에 최적화된 것은 물론 ‘하이 스피드 코어’가 적용돼 비거리도 놓치지 않았다는 게 제조사 측 설명이다. 346개의 4면체 구형 딤플 디자인도 투어 스피드에 적용됐다. 타이틀리스트 관계자는 “이번에 ...

    한국경제 | 2020.09.10 17:45 | 김순신

  • thumbnail
    해외서 뛰던 두 노마드, 신한동해 첫날 맹타

    ... 러프로 악명 높은 코스에서 ‘퍼펙트’에 가까운 골프를 쳤다. 페어웨이 안착률 85.71%, 그린 적중률 83.33%다. 샷 2~3개를 빼고는 모두 원하는 곳에 공을 떨궜다. 300야드를 넘나드는 장타에 안정적 쇼트게임까지 살아나 쉽게 타수를 줄였다. 전반에만 5타를 덜어냈고, 후반 들어선 14번홀(파5)부터 3연속 버디를 기록해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전재한은 올 시즌 ‘최고령 신인’이다. 1990년생으로 만 30세다. ...

    한국경제 | 2020.09.10 17:33 | 조희찬

  • thumbnail
    LPGA 복귀 박성현 "더운 날씨 선호…연못 뛰어든다면 멋있게"

    ... 캐디들에게 카트 탑승을 허용한다. 박성현은 "캐디와 이야기를 해봤는데 일단 캐디는 (카트 탑승보다) 걷기를 원하는 상황"이라며 "좀 더 의논해서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번 복귀전을 앞두고 쇼트 게임 연습에 치중했다는 박성현은 "아무래도 복귀하고 곧바로 좋은 성적을 내기는 쉽지 않겠지만 경기 감각을 끌어올리도록 노력하겠다"며 "올해 일부 대회가 취소됐는데 그래도 시즌 내에 우승이 나오면 좋겠다"고 ...

    한국경제 | 2020.09.09 08:4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