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71,2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가출 여중생 성폭행 40대男 영장 기각…法 "주거 일정"

    ...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SNS에 "숙식을 제공해 줄 '헬퍼'를 구한다"는 B양의 글을 읽고 접근해 자신 소유의 빈 원룸으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 가족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지난 17일 A씨를 체포했다. 이후 서울북부지법에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재판부는 "주거가 일정한데다 반성하고 있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경찰은 관련 피해 사례가 더 있는지 A씨에 대한 여죄를 추궁하고 ...

    한국경제 | 2021.04.21 23:08 | 이보배

  • thumbnail
    이이경, 영화 '육사오' 캐스팅…남북 코믹 접선극 도전

    ...uo;, ‘공조’ 그리고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1·2’, ‘붉은달 푸른해’, ‘검법남녀’, ‘암행어사:조선비밀수사단’ 까지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연기력을 발산했다. 최근에는 웹 예능 ‘로또왕’을 통해 탁월한 진행능력을 과시하는 것은 물론, 폭풍 입담으로 독보적인 예능감을 발휘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다. ...

    연예 | 2021.04.21 22:41 | 장지민

  • thumbnail
    강화도 농수로서 여성 숨진 채 발견…경찰 "신원 확인중"

    ... 누운채 발견됐다. 상하의 검은색 옷을 입고 있었다. 겉옷은 입고 있지 않았으며, 휴대전화나 지갑 등 유류품도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여성의 신체가 물에 의해 불어 있고, 배에도 가스가 차 있어 사망한지 수일이 지난것으로 추정했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신원 확인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고, 지문 채취를 통해 신원을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21 20:31 | 김정호

  • thumbnail
    김창열, 故 이현배에 수억원대 손해배상? "논란 사실이면…"

    ... 보상액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이현배는 지난 17일 제주 서귀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부검 결과 심장의 우심실 쪽이 늘어난 상태였으나 치명적인 외상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정확한 사인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진행하는 약독물 검사 이후 밝혀진다. 고인의 빈소는 지난 20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2호실에 차려졌으며 상주는 형인 이하늘이다. 많은 연예계 동료들이 고인의 가는 길을 배웅 나섰다. 김창열 역시 빈소에 찾아 ...

    연예 | 2021.04.21 20:07 | 장지민

  • thumbnail
    직장동료에 흉기 휘두른 20대 男 구속…"범죄 혐의 소명 및 도주우려"

    ... 구입해 렌터카를 타고 B 씨의 집 주변을 기다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B 씨가 외출하기를 기다렸다가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 후 A 씨는 시흥시 집으로 달아났고 지난 19일 새벽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A 씨와 B 씨 주변인들로부터 'A씨가 B씨에게 호감을 보였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이에 경찰은 스토킹 범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21 18:40 | 김정호

  • thumbnail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경찰, 살인 미적용 '결정'

    ...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 받은 택시기사에 대해 경찰이 살인 혐의를 적용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서울 강동경찰서에 따르면 택시기사 최모(32) 씨의 여러 혐의 중 살인 혐의는 적용하지 않기로 결론 짓고 서울경찰청 및 수사심사관 등과 협의하고 있다. 최 씨는 지난 6월 8일 서울 강동구의 한 도로에서 사설 구급차와 일부러 접촉사고를 내고 "사고 처리부터 해라. (환자가) 죽으면 내가 책임진다"며 10여분간 앞을 막아선 혐의를 받고 ...

    한국경제 | 2021.04.21 18:20 | 김정호

  • thumbnail
    [단독] 노형욱 국토장관 후보자 "자녀교육 위해 위장전입" 사과

    ...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 정책에 대해서도 ‘내로남불’이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박근혜 정부 인사를 비판하며 5대 원칙(위장전입, 논문 표절, 세금 탈루, 병역 면탈, 부동산 투기)을 내걸었다. 하지만 정권 초기부터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의 위장전입 의혹이 제기되면서 삐거덕거렸다. 최근에는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위장전입에 대해 사과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21 18:04 | 이동훈

  • thumbnail
    [취재수첩] 누구를 위한 '유보부 이첩' 인가

    ‘유보부 이첩.’ 이름부터 생소하다. 법조인들도 “낯설다”고 한다. 김진욱 고위공직자수사처장이 “도입을 추진하겠다”며 꺼내든 개념이다. 요약하자면 “사건을 공수처에서 검찰로 넘기되(이첩) 피의자를 재판에 넘길지 말지를 결정하는 기소는 공수처가 판단하는 것(유보)” 정도 된다. 그런데 법조계에서 이 유보부 이첩을 둘러싼 혼란과 우려가 만만치 않다. 크게 세 가지로 ...

    한국경제 | 2021.04.21 17:56 | 남정민

  • thumbnail
    참여연대, LH 등 공직자 투기의혹 30건 경찰에 수사의뢰

    참여연대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을 비롯한 공직자 투기행위 의혹 제보 30여 건을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수사 의뢰했다고 21일 밝혔다. 참여연대는 지난 한 달간 전화·우편·이메일 등을 통해 100여건의 제보를 받았다. 이가운데 수사를 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한 30여건을 추렸다. 참여연대는 "3기 신도시 예정지역 외에도 파주 운정, 하남 위례, 안산 아양지구 등에서도 불법 투기행위가 있었다는 제보가 접수됐다"고 ...

    한국경제 | 2021.04.21 16:51 | 최한종

  • "쉿! 곧 상장할 코인 드려요" 다단계 사기 기승

    ... 서울시는 “암호화폐 이용자가 급증하면서 관련 사기가 계속 늘어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암호화폐는 판례상 금전이나 재화로 보지 않기 때문에 피해를 봐도 사법기관을 통해 구제받기 어렵다. 최한철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 수사1반장은 “다양한 이름의 암호화폐가 우후죽순 생겨나면서 관련 지식이 없는 취약계층을 파고드는 사기가 늘고 있다”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

    한국경제 | 2021.04.21 14:45 | 정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