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39,0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안동댐 17년 만에 수문 방류…안동댐·임하댐 초당 300t씩

    한국수자원공사 안동권지사가 장마 지속과 최근 폭우로 안동댐과 임하댐 수위가 크게 오르자 수문 방류에 들어갔다. 6일 안동권지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40분 기준으로 안동댐 수위는 157.43m에 이른다. 홍수기 제한 수위 160m를 2.57m 남겨두고 있다. 임하댐도 제한 수위 161.7m에 가까운 160.51m이다. 이에 따라 임하댐 물을 초당 300t 방류하기 시작했다. 안동댐은 이날 오후부터 초당 300t을 내보낸다. 오는 14일까지 ...

    한국경제 | 2020.08.06 11:10 | YONHAP

  • thumbnail
    환경부 "낙동강 녹조 대응해 2개 보 추가 개방 추진"

    ... 통합 물관리 방안을 추진 중인 환경부는 6일 낙동강 자연성 회복과 녹조 대응을 위해 하류에 있는 2개 보의 추가 개방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추가 개방할 보는 창녕함안보와 합천창녕보 2곳이다. 창녕함안보의 경우 보 개방으로 수위가 낮아져도 지역 주민이 취수를 원활히 할 수 있도록 양수장 개선을 거쳐 올해 안으로 추가 개방할 방침이다. 합천창녕보는 농사가 끝나는 올해 11월부터 양수장 개선에 착수한다. 환경부는 나머지 낙동강 보 6곳에 대해서도 개방 여건을 개선해나가기로 ...

    한국경제 | 2020.08.06 11:09 | YONHAP

  • thumbnail
    [속보] 오전 11시 한강대교 홍수주의보 발령

    서울 한강대교에 6일 오전 11시를 기해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다고 서울시가 재난문자를 통해 전했다. 환경부 한강홍수통제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한강대교 지점의 수위는 8.23m로, 홍수주의보 기준이 되는 '주의' 수위인 8.5m에 근접했다. 한강대교의 홍수경보 기준인 '경계' 수위는 10.50m이며, 과거 최대 홍수위는 일제강점기 '을축년 대홍수' 당시인 1925년 7월 18일에 기록된 11.76m였다. ...

    한국경제 | 2020.08.06 11:08 | 조준혁

  • thumbnail
    싼샤댐 수위 160m 아래로…산시 탄광옹벽 붕괴로 3명 숨져

    중국 남부 창장(長江·양쯔강) 유역 홍수통제에 핵심역할을 하는 싼샤(三峽)댐 수위가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6일 오전 160m 아래로 다시 내려갔다. 중국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현지시간) 기준 싼샤댐 수위는 159.95m를 기록, 전날 같은 시간 수위(160.60m)보다 소폭 하락했다. 1초당 유입 수량은 2만6천800㎥이고 방류량은 3만3천300㎥로, 댐을 빠져나가는 물의 양이 6천500㎥ 더 많은 상황이다. 중국은 ...

    한국경제 | 2020.08.06 11:07 | YONHAP

  • thumbnail
    "귀로 듣는 '전설의 고향'"…안예은, 무더위 날릴 '능소화'

    ... '비디오스타' 등에 출연해 '능소화' 라이브를 짧게 선보였다. 서늘한 분위기와 한이 서린 가사가 눈길을 끌며 당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관심을 모았다. 배우 윤균상이 출연한 뮤직비디오와 예고 영상 세 편은 공포 표현 수위가 높다는 이유로 청소년관람 불가 판정을 받기도 했다. 안예은은 2016년 SBS TV 오디션 프로그램 'K팝 스타' 시즌 5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얼굴을 알렸다. 그해 자작곡으로 트랙을 모두 채운 1집 '안예은'으로 데뷔했다. ...

    한국경제 | 2020.08.06 10:50 | YONHAP

  • thumbnail
    차량 통제된 강변북로

    6일 팔당댐 등의 방류로 한강 수위가 상승해 서울 용산구 강변북로 원효대교 북단부터 대한의사협회 진입로까지 양방향 차량 통행이 통제됐다. 원효대교 북단에서 바라본 강변북로가 텅비어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6 10:34 | 강은구

  • 경기도 재난당국, 임진강 수위 높아져 지역민 대피시키는 등 '비상상황' 돌입

    ... 50~150 ㎜ 에서 많게는 200~450 ㎜ 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기상청이 예보해 집중호우로 인한 비 피해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 도 소방재난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밤부터 내린 비로 임진강 수위가 상승하면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연천 1209 명 , 파주 257 명 등 총 1466 명의 주민을 인근학교와 마을회관 등 25 개소에 대피 시키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 이날 오전 7 시 기준 ...

    한국경제 | 2020.08.06 10:29 | 윤상연

  • thumbnail
    필승교·군남댐 수위 ↓…파주·연천 대피 주민들 속속 귀가

    최근 이어진 장맛비와 북한의 방류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며 급상승했던 임진강 최북단 필승교와 군남댐의 수위가 6일 점차 내려가고 있다. 이에 전날 오후 인근 학교와 마을 회관 등으로 대피했던 경기 파주·연천 주민들이 속속 귀가에 나섰다. 한강홍수통제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40분께 현재 필승교 수위는 10.42m를 기록 중이다. 필승교 수위는 전날 오후 8시10분께 13.12m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군남댐 수위도 전날 기존 ...

    한국경제 | 2020.08.06 10:24 | 조준혁

  • thumbnail
    김태년 "北 무단방류 속좁은 행동 유감"…임진강 수위 상승 언급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북한의 황강댐 무단 방류로 임진강 수위가 급상승한 것에 대해 "북한의 남북합의를 위반하는 속 좁은 행동에 유감"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북한의 황강댐 무단방류로 인접 지역에 긴급대피령을 내리는 등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위협받았다"며 "접경지에 비가 많이 내렸고 북한이 황강댐을 방류해 (임진강의) 수위가 올라갔다"고 ...

    한국경제 | 2020.08.06 10:12 | 김소현

  • thumbnail
    검찰 "이재용 최종처분 검토중…결정된 사항 없어"

    ... 삼성전자 부회장의 최종 처분 방향을 고민 중이다. 이르면 6일 단행될 검찰 고위간부 인사 후 논의를 거쳐 다음 주께 결론을 낼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이복현 부장검사)는 아직 이 부회장의 처분 수위를 결정하지 않았다. 시한부 기소중지나 기소유예 등 관측도 있지만, 정해진 내부 방침은 없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지금까지의 수사 결과 등을 종합해 최종 처분을 위한 검토와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 "그 ...

    한국경제 | 2020.08.06 10:0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