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69,0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정은이 백두산 갈 때 탄 백마는 푸틴이 김정일에 보낸 선물"

    ...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탄 말은 2003년 푸틴 대통령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준 오를로프종 3마리 중 모스크바 남쪽 리페츠크주와 서시베리아 알타이지방에서 자란 두 마리라는 점을 사진과 영상을 본 전직 사육원이 확인했다고 러시아산 말 수출에 관여하는 회사 사장인 마리아 안드레에와 씨가 밝혔다. 해당 말 두 마리는 현재 연령이 20세 전후로 고령이지만 안드레에와 씨는 "오를로프종 백마는 나이를 먹을수록 희게 된다. 김정은 위원장의 말이 새하얀 빛깔이었던 ...

    한국경제 | 2020.04.04 20:08 | YONHAP

  • thumbnail
    원유 감산 합의 또 미뤄지나…"OPEC+ 긴급회의 8~9일로 연기"

    사우디아라비아 등 석유수출구기구(OPEC) 14개 회원국과 러시아 등 회원국이 아닌 10개 산유국이 국제 유가 안정을 논의하기 위한 긴급 화상회의의 일정이 당초 오는 6일에서 미뤄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 연대체) 긴급회의 일정은 오는 8일 혹은 9일로 미뤄졌다. 원유 감산과 관련 회의에 앞서 석유 생산국간 협상 기간을 늘릴 수 있도록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

    한국경제 | 2020.04.04 19:46

  • thumbnail
    코로나19 여파로 충북 경제 휘청…피해 규모 4천억원 넘어

    ...광업계를 대상으로 코로나19 피해 사례를 접수한 결과, 전날 기준 1만1천116곳이 4천175억4천만원의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 제조업 공장 등 136개 업체는 부품 재고량 부족, 원자재 수급 비상, 유통 매출 감소, 수출 지연·취소 등으로 612억4천만원의 피해 신고를 했다. 업종별로는 자동차·부품 16곳, 화장품·뷰티 17곳, 바이오·제약·의료기기 13곳, 반도체·태양광 5곳, 전기·전자 12곳, 기계·뿌리산업 14곳, 농업·식품·유통 21곳, ...

    한국경제 | 2020.04.04 11:26 | YONHAP

  • thumbnail
    미 뉴욕주서 하루만에 500명 넘게 사망…트럼프 이제서야 "마스크 착용"

    ... 총리, 독재자, 왕, 여왕을 맞이하는 것은 생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새 지침은 아프지 않은 사람에게는 마스크가 필요하지 않다는 기존 지침을 뒤집은 것이라고 CNN방송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중요 의료용품의 수출을 막기 위해 국방물자생산법을 발동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부족한 보건 및 의료용품이 부도덕한 행위자들과 폭리를 취하는 사람들에 의해 수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국방물자생산법을 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4.04 10:14

  • thumbnail
    트럼프 "CDC, 미국민에 자발적 마스크 착용 권고"…새 지침 제시(종합)

    의료용 아닌 천 마스크 등 권해…"기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대체 아냐" 정작 자신은 "안 할 것"…대선 우편투표 도입 여부엔 "직접 출석 투표돼야" "국방물자생산법 발동해 중요 의료용품 수출 금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와 관련,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국민에게 자발적인 마스크 등 안면 가리개 착용(face covering)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

    한국경제 | 2020.04.04 09:46 | YONHAP

  • thumbnail
    감산합의 이뤄질까…국제유가, 이틀째 '폭등'

    ... 주간 기준으로는 32% 가까이 올라 주간 기준으로 역대 최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국제유가는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의 최대 1500만배럴의 감산 합의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급등했다. OPEC+(석유수출국기구인 OPEC과 러시아 등 10개 산유국의 연대체)가 원유 가격 안정을 위해 오는 6일 화상회의를 열기로 하면서 감산 합의에 대한 기대가 강화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자국 석유기업 대표들과 한 회의에서 ...

    한국경제 | 2020.04.04 08:41

  • thumbnail
    [포스트 코로나 (9)] 반세계화 움직임이 확산된다

    ... 이 말을 이렇게 바꿀 수 있을 것 같다. ‘대유행(팬데믹) 시기엔 자유무역주의자가 없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럽 전역에 창궐하자 각국은 빗장을 잠궜다. 독일 정부는 의료용 마스크 수출을 금지했다. 주변국으로 이동하던 마스크 선적분까지 국경 근처에서 되돌렸다. 독일은 그간 ‘국경 없는 경제’를 찬양했던 나라다. 자국민 우선주의를 외치는 편협한 민족주의자들을 경계해 왔다. 하지만 태도가 ...

    한국경제 | 2020.04.04 08:00 | 선한결

  • thumbnail
    트럼프 "러시아·사우디 모두 국제 석유시장 안정 원해"

    ... 유가 전쟁에 나섰으며 시장 불안이 커지자 트럼프 대통령이 양국 지도자와 통화, 중재에 나서면서 타협점을 모색하는 분위기다. 트럼프 대통령은 2일 트윗을 통해 푸틴 대통령, 빈 살만 왕세자와 통화했다면서 약 1천만 배럴 또는 1천500만 배럴 감산을 예상하고 희망한다고 밝혔다. 국제 원유 수급과 관련, 6일에는 OPEC+(석유수출국기구인 OPEC과 러시아 등 10개 산유국의 연대체)가 원유 가격 안정을 위해 화상회의를 열 예정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04 06:30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감산합의 기대에 이틀째 폭등…WTI 12%↑

    ... 현재 배럴당 14.40%(4.31달러) 오른 34.2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유가는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사우디와 러시아가 최대 1천500만배럴의 감산 합의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힘을 받고 있다. OPEC+(석유수출국기구인 OPEC과 러시아 등 10개 산유국의 연대체)가 원유 가격 안정을 위해 오는 6일 화상회의를 하기로 하면서 감산 합의에 대한 기대는 더 커지고 있다. 사우디와의 유가 전쟁 당사자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이날 자국 ...

    한국경제 | 2020.04.04 04:34 | YONHAP

  • thumbnail
    푸틴 "주요산유국들과 감산논의 준비돼…하루 1천만배럴 줄여야"(종합)

    "사우디의 증산과 가격할인은 셰일오일 생산국 미국 따돌리려는 시도" 노박 에너지 장관 "코로나19로 하루 1천만~1천500만 배럴 수요 감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국제원유 시장의 안정을 되찾기 위해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을 포함한 주요 산유국들과 감산 논의 등의 협력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크렘린궁 보도문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오는 6일 열릴 예정인 OPEC+(OPEC과 러시아 등 비OPEC 10개 ...

    한국경제 | 2020.04.04 04:3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