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9,0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바이든 당선, 돌아온 외국인…대형 수출주 주목" - 유진투자증권

    유진투자증권은 바이든 후보 당선이 유력해진 이후 지정학적 위험 완화 가능성으로 외국인 투자자들이 순매수로 돌아선 것을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재환 연구원은 9일 보고서에서 "미국 대선 이후 두드러진 변화가 있다"며 "국내 주식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들이 순매수로 반전된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스닥보다는 코스피, 그리고 주가수익비율(PER) 상승에 의한 주가 상승 의존도가 낮은 전기전자와 소재 산업에 대한 관심이 유효하다"고 언급...

    한국경제TV | 2020.11.09 08:58

  • [사설] 美대선 후 한국에 닥칠 '3대 과제', 돌파할 역량 있는가

    ... 규칙도, 모두 인정할 만한 합리적 원리도 따로 없다. 무역전쟁을 넘어 기술·금융대전으로 확대된 양국 간 전면전에 원칙이 있다면 국익과 미래 선점뿐이다. 선거가 끝났다고 이 경쟁이 바로 수그러들 것으로 보기 어렵다. 수출주도형, 개방지향적 한국 경제가 먼저 시험대에 오를 것이다. 툭하면 발표되는 ‘반(反)덤핑 리스트’나 때로는 의도적이기도 한 ‘환율조작국 지정’을 봐도 미국식 보호주의는 언제 어디서 터질지 무섭다. ...

    한국경제 | 2020.11.04 17:40

  • thumbnail
    내년에 돈 벌고 싶은 개미…가치株를 따라가라

    ...정보기술(IT)·가전(이상 8%), 상사 및 자본재(7%), 자동차(6%) 등 가치주가 다수 포함된 경기 민감 업종의 상향폭이 두드러졌다. 반면 소프트웨어는 5% 하향 조정됐다. 삼성증권은 내년에 경기 민감 대형 수출주와 가치주의 반격이 시작될 것이라고 봤다. 글로벌 금리가 상승하고 경기가 회복되는 시기에는 경기 민감 가치주가 선전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김동영 삼성증권 연구원은 “내년에는 코로나19로 급감했던 수출이 회복되면서 기업 ...

    한국경제 | 2020.11.04 15:20 | 한경제

  • thumbnail
    3분기 호실적 기록한 대형 수출주...앞으로의 전망도 '맑음'

    수출 대장주들이 3분기 호실적을 기록하며 앞으로의 전망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그러나 원화 강세 상황은 수출기업에 악재로 작용할 수 밖에 없다. 수출기업은 외화로 벌어들인 돈을 원화로 환산을 하는데 원화가 강세일 경우 그만큼 손실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다만 과거 대비 개선된 기술과 품질 경쟁력을 내세워 채산성 악화를 극복할 수 있는 만큼, 이익이 일부 감소하더라도 수출 대장주에 대한 관심을 여전히 지속하는 것이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

    한국경제 | 2020.11.04 11:35

  • thumbnail
    개선된 기술과 품질 경쟁력에 기대감 높아지는 수출주...기회를 크게 살리려면

    수출 대장주들이 3분기 호실적을 기록하며 앞으로의 전망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그러나 원화 강세 상황은 수출기업에 악재로 작용할 수 밖에 없다. 수출기업은 외화로 벌어들인 돈을 원화로 환산을 하는데 원화가 강세일 경우 그만큼 손실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다만 과거 대비 개선된 기술과 품질 경쟁력을 내세워 채산성 악화를 극복할 수 있는 만큼, 이익이 일부 감소하더라도 수출 대장주에 대한 관심을 여전히 지속하는 것이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

    한국경제 | 2020.11.02 11:35

  • thumbnail
    文대통령, 현대車에 찬사…"전기·수소차에 20조원 투자"

    ... 방문을 시작으로 이번이 7번째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2030년 미래차 경쟁력 1등 국가를 향해 성큼성큼 나아가고 있다"며 "향후 5년이 미래차 시장을 선도하는 골든타임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 미래차 보급 확대 △ 수출주력산업 육성 및 일자리 확대 △ 미래차 중심의 산업생태계 전환을 3대 육성전략으로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2025년까지 전기차 113만대, 수소차 20만대를 보급하고 북미, 유럽, 중국 시장 진출을 촉진하겠다"며 "2차 전지 소재·부품·장비를 ...

    한국경제TV | 2020.10.30 14:04

  • thumbnail
    문대통령 "2025년까지 전기·수소차에 20조원 투자"

    ... "정부는 2030년 미래차 경쟁력 1등 국가를 향해 성큼성큼 나아가고 있다"며 "향후 5년이 미래차 시장을 선도하는 골든타임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 미래차 보급 확대 ▲ 수출주력산업 육성 및 일자리 확대 ▲ 미래차 중심의 산업생태계 전환을 3대 육성전략으로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2025년까지 전기차 113만대, 수소차 20만대를 보급하고 북미, 유럽, 중국 시장 진출을 촉진하겠다"며 ...

    한국경제 | 2020.10.30 13:17 | YONHAP

  • thumbnail
    어려움 속에서도 힘 내는 수출주...앞으로의 전망도 좋다는데

    수출 대장주들이 3분기 호실적을 기록하며 앞으로의 전망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그러나 원화 강세 상황은 수출기업에 악재로 작용할 수 밖에 없다. 수출기업은 외화로 벌어들인 돈을 원화로 환산을 하는데 원화가 강세일 경우 그만큼 손실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다만 과거 대비 개선된 기술과 품질 경쟁력을 내세워 채산성 악화를 극복할 수 있는 만큼, 이익이 일부 감소하더라도 수출 대장주에 대한 관심을 여전히 지속하는 것이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

    한국경제 | 2020.10.30 11:35

  • thumbnail
    3분기에 이어 4분기도 호실적? 원화 강세 악재에도 힘내는 수출주

    수출 대장주들이 3분기 호실적을 기록하며 앞으로의 전망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그러나 원화 강세 상황은 수출기업에 악재로 작용할 수 밖에 없다. 수출기업은 외화로 벌어들인 돈을 원화로 환산을 하는데 원화가 강세일 경우 그만큼 손실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다만 과거 대비 개선된 기술과 품질 경쟁력을 내세워 채산성 악화를 극복할 수 있는 만큼, 이익이 일부 감소하더라도 수출 대장주에 대한 관심을 여전히 지속하는 것이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

    한국경제 | 2020.10.29 11:35

  • "코스피, 내년 2800 간다…깜짝실적株 선점을"

    내년엔 ‘거대한 상승장’이 시작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됐던 경기가 내년에 회복될 가능성이 높아 가치는 저평가돼 있으면서 어닝 서프라이즈가 예상되는 종목에 투자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삼성증권은 28일 내년 코스피지수 범위를 2100~2850으로 제시했다. 내년에는 코로나19로 급감했던 수출이 회복되고, 기업 실적은 정상화될 것이란 점을 감안한 전망이다. 증권사 실적 컨센서스...

    한국경제 | 2020.10.28 17:33 | 고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