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포항 송도백사장 복원에 폐교 운동장 모래 활용

    ... 2017년 우현동으로 옮겨 다시 문을 열었다. 시는 빈 건물을 철거하고 북구청사를 새로 짓고 있다. 이 과정에서 폐교 운동장 일대에서 나오는 모래 활용 방안을 고민하다가 송도백사장 복원에 사용하기로 했다. 이곳 모래는 조선 숙종 때 해일에 밀려온 모래라고 전해진다. 시는 모래 성분을 검사한 결과 오염 정도가 심하지 않고 송도백사장 모래와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포항지방해양수산청은 다음 달부터 연말까지 송도백사장에 모래 15만㎥로 50m 길이 ...

    한국경제 | 2020.05.29 11:51 | YONHAP

  • thumbnail
    [문화소식] 국립춘천박물관 복합문화관 30일 준공

    ... 오는 30일 오후 1시 30분부터 서울 중구 퇴계로 대우재단빌딩 7층 제1세미나실에서 '인류세와 생태환경사: 한국 기후사의 모색' 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한국사에서 536년 화산의 이해와 적용' '조선 현종∼숙종 연간 기후 재난의 여파와 유민(流民) 대책의 변화' '기후, 날씨와도 싸워야 했던 일본제국주의: 1939년 조선 대가뭄의 양상과 그 여파' '해류, 명태, 그리고 NLL: 동해 명태 회유로의 이동과 남북한 냉전' 등을 주제로 발표가 ...

    한국경제 | 2020.05.28 14:23 | YONHAP

  • thumbnail
    경매 나온 간송미술관 보물 얼마에 팔릴까

    ... 도산서당의 모습을 표현한 '계상정거도'가 실려 있다. 18세기 전라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했던 조선 최고의 승려화가 의겸이 그린 '의겸등필수월관음도'(제1204호)는 18억원(경매연도 2015년, 시작가 4억1천만원), 1681년(숙종 7년) 제작된 '감로탱화'(제1239호)는 12억5천만원(2019년, 시작가 11억원), 다산 정약용(1762∼1836)이 1810년 귀양지인 전남 강진에서 부인이 보내준 치맛감에 아들을 위해 쓴 편지를 모은 '정약용 필적 하피첩'(제1683-2호)은 ...

    한국경제 | 2020.05.25 09:51 | YONHAP

  • thumbnail
    [문화소식] '숙종대왕 호시절에' 전시회 기념 온라인 이벤트

    국립중앙박물관, 어린이박물관 편의시설 개편 ▲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숙종대왕 호시절에' 전시회를 열며 온라인에서 기념품 증정 행사를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25∼28일 박물관 인스타그램(https://www.instagram.com/gogungmuseum)에서 과제를 수행하면 200명을 추첨해 조선 국왕 그림이 담긴 네임태그(이름표)를 준다. 조선 19대 왕인 숙종의 생애와 업적, 강력한 왕권을 주제로 하는 '숙종대왕 호시절에' 전시회는 ...

    한국경제 | 2020.05.21 13:58 | YONHAP

  • thumbnail
    [문화유산] 왕과 시민과 야생동물의 쉼터 동구릉

    ... 조성됐던 동구릉은 조선 왕릉의 변천사를 보여준다. 왕권이 강력했던 초기 왕릉인 건원릉이 가장 장중한 느낌을 준다. 후기로 내려올수록 왕릉은 단순하고 소박해진다. 원래 조선왕릉은 유교 위민사상에 따라 규모가 그리 크지 않았다. 숙종은 왕릉 조성과 관리에 드는 백성의 수고를 덜기 위해 능 장식을 더 간소히 하라고 명령하기도 했다. 절대 왕권을 과시하기 위해 국왕 무덤을 크게 만들었던 일반적인 세계사 흐름과 다른 특징이다. 문화재청은 코로나 사태 때문에 잠시 ...

    한국경제 | 2020.05.11 08:01 | YONHAP

  • thumbnail
    서거 300주년 기념 '숙종대왕 호시절에' 테마전

    국립고궁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서 오늘 개막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6일부터 다음 달 28일까지 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숙종대왕 호시절에' 테마전을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조선 제19대 숙종(肅宗, 재세 1661∼1720, 재위 1674∼1720) 서거 300주년을 기념해 그의 생애와 숙종이 이룬 왕실 문화 전통 확립, 사회·경제 분야 치적 등을 조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1부 '왕으로 태어난 사람'에서는 숙종의 생애와 숙종이 ...

    한국경제 | 2020.05.06 09:43 | YONHAP

  • thumbnail
    단종, 문화예술로 부활한다…영월군, 어진·뮤지컬 등 제작

    ... 단종의 어진(임금의 얼굴을 그린 그림)을 표준 영정으로 제작한다. 단종은 1452년 12세에 왕위에 올랐으나, 1455년 상왕으로 물러난 후 1457년 영월 청령포로 유배돼 영월 관풍헌에서 사약을 받았다. 사후인 1698년(숙종 24년)에 임금으로 복위됐다. 영월군은 애초 올해 단종문화제 기간 단종역사관에서 단종 어진 봉안식을 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올해 단종문화제가 취소돼 어진 제작도 9월로 연기했다. 어진 제작의 전 과정을 담은 단종 어진 추사 의궤, ...

    한국경제 | 2020.04.29 10:12 | YONHAP

  • thumbnail
    용인시, 은이성지 '김가항 성당' 향토유적 지정

    ...하이 김대건 신부 사제 서품받은 성당…개발로 철거되자 이전 복원 경기 용인시는 처인구 양지면 남곡리 687일대 은이성지 내 김가항성당을 '향토유적 제71호'로 지정 고시했다고 26일 밝혔다. 김가항성당은 17세기 명나라 숙종(1628~1643년) 때 중국 화동지역 최초의 성당으로 상하이(上海)의 김가항(金家港)에 건립됐으며, 국내 최초의 사제인 김대건 신부가 1845년 8월 17일 이 성당에서 조선교구장 페레올 주교에게서 사제서품을 받았다. 그러나 ...

    한국경제 | 2020.04.26 11:53 | YONHAP

  • thumbnail
    청주 상당산성 인근 휴경지 '시민 쉼터'로 변신

    ... 터는 향후 발굴 조사를 위해 잔디만 심어 보존했다. 자연마당 조성사업은 2017년 5월 환경부 공모에 선정되면서 추진됐다. 시 관계자는 "역사적 특성을 고려하고 오랫동안 다랑논으로 이용된 지형적 특성을 최대한 살려 생태복원 사업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상당산성은 백제 시대 때 토성으로 만들어졌다가 조선 숙종 때 지금의 석성으로 개축됐다. 면적은 12.6㏊, 둘레는 4천400m이며 장수가 군사들을 지휘하던 동장대와 서장대가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22 08:34 | YONHAP

  • thumbnail
    '선녀들' 영화&현실 넘나드는 4.19 특집 예고(ft. 송강호 이병헌)

    ‘선을 넘는 녀석들’이 또 한번 의미 있는 특집을 펼쳐낸다.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가 뜨거운 화제를 모았던 ‘불꽃남자 숙종’ 탐사에 이어 현대사로 시간을 돌려 ‘4.19혁명 특집’을 선보인다. 대한민국 최초의 민주 시민 혁명인 ‘4.19혁명’은 올해로 60주년을 맞았다. 이번 특집은 4월 19일 당일에 방송되는 ...

    스타엔 | 2020.04.19 1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