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0811-90820 / 92,1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투신사, 바닥권 인식 '팔자' 보다는 '사자'에 주력

    ... 410밑으로 떨어지자 한때 매수우위를 보이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투신사들이 펀드 주식편입비율을 높이는등 본격 매수채비에 들어간게 아니냐는 시각도 제기되고 있다. 투신권은 지난 2~3월동안 월평균 2천3백억원이상의 주식을 순매도했었다. 그러나 4월들어 매도규모를 대폭 줄였다. 대한투자신탁의 경우 지난달 1백억원어치를 순매수하기도 했다. 투신권 전체로는 순매도규모가 40억원에 불과했다. 시장전체로 보아 투신의 매도물량 압박은 다소 줄어든 셈이다. ...

    한국경제 | 1998.05.01 00:00

  • 올들어 기관투자가 순매도규모 3조원 넘어

    올들어 기관투자자의 주식 순매도 규모가 3조원을 넘어섰다. 30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증권 투신 은행 보험등 국내기관은 연초부터 이날까지 모두 3조1천3백87억원어치의 주식을 내다 판 것으로 집계됐다. 외환위기가 닥친 지난해 11월이후 6개월째 매도우위를 지속했다. 11월 이후 순매도 규모는 4조6천6백억원에 이른다. 이에따라 국내기관이 차지하는 거래비중도 지난해 하반기 15-20%에서 이달들어 13%선으로 떨어져 기관투자자로서의 역할도 ...

    한국경제 | 1998.04.30 00:00

  • 외국인 관망 .. '비틀거리는 증시...주가 왜 떨어지나'

    ...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투신 증권 은행등 굵직굵직한 국내 기관투자가들의 지속적인 매도세도 증시내 수요기반을 흔들어 놓고 있다. 이들 기관들은 살아남아야 한다는 지상과제 때문에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올들어 1조원 안팎의 순매도를 유지하고 있다. 일반투자자들이 증시로부터 등을 돌리고 있는 점도 수급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 주식을 사기 위해 증권사계좌에 맡긴 일반인들의 고객예탁금은 지난 1월 중순 한때 4조원을 웃돌았으나 2조원대로 뚝 떨어졌다. ...

    한국경제 | 1998.04.28 00:00

  • [사설] (29일자) 400선도 위태로운 증시

    ... 주식 및 채권투자는 최근들어 급격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외국인들의 국내채권 매입액에서 매도액을 뺀 순매수규모는 1월 3천3백억원 2월 8천3백45억원, 3월 1조7천8백60억원으로 늘어나는 추세였으나 4월 들어서는 오히려 순매도를 기록하고 있다. 외국인들의 주식투자도 양상은 비슷하다. 2월 2조1천8백억원의 순매수를 기록한뒤 3월에는 5천4백억원, 4월들어서는 25일까지 1천88억원으로 그 규모가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 외국인투자자들이 이처럼 등을 돌리면서 ...

    한국경제 | 1998.04.28 00:00

  • 기관 매도공세 지속...지난주 404억원 순매도

    ...자가의 주식 매도공세가 그칠줄을 모른다. 26일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증권 투신 은행 보험 등 국내기관들은 지난 한주 (20~25일)동안 2천5백34억원어치의 주식을 내다팔고 2천1백30억원어치를 사 들여 4백4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20일부터 24일까지의 주요 순매도 종목은 현대건설(1백14억원) 국민은행(72 억원) 대우(27억원) 대우전자(26억원) 제일제당(25억원) 한국전력(23억원)외 환은행(22억원) 진웅(21억원) 삼성화재(18억원) ...

    한국경제 | 1998.04.26 00:00

  • [풍향계] 주변 여건 불확실 .. 섣부른 매수 금물

    외국인투자자들이 갈팡질팡하고 있다. 순매수와 순매도를 반복하고 있다. 외국인의 채권매수세 위축도 한국에 대한 시각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수급측면에서 공급이 절대적으로 우위이고 노사문제, G7 및 IBRD의 자금유입도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여기에다 정치권의 불안도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지난 1.4분기중 무역수지가 84억달러의 흑자를 기록했다고 하지만 기업들의 수익성이 개선되고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 이처럼 불확실한 변수가 많은 상황에서 ...

    한국경제 | 1998.04.23 00:00

  • 외국인 이틀째 순매도 .. 외국계증권사, "관망정도의 성격"

    외국인이 이틀 연속 매도우위를 보였다. 지난 15일 67억원어치를 순매도한데 이어 16일에도 2백98억원어치를 사고 3백11억원어치를 팔아 13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외국계증권사 관계자들은 이같은 움직임에 대해 "매수나 매도규모가 크지 않아 관망정도의 차원"으로 이해하고 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4월 17일자 ).

    한국경제 | 1998.04.16 00:00

  • [오늘의 증시시황] '짙은 관망' .. 거래량 반장수준 그쳐

    ... 토요일 반장 수준에 불과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이 콜금리를 연20%대 이하로 내리는데 반대 입장을 밝힌 것이 주가에는 악재로 작용했다. 노사관계에 불안을 느끼는 외국인이 매도우위를 보였고 기관의 프로그램 매매에 따른 현물순매도가 1백70억원에 달한 것도 주가반등에 발목을 잡았다. 장중동향 =장중 내내 3포인트 정도의 오르내림만을 거듭했다. 오전장에선 G7회담에 대한 불안감으로 소폭 내렸다. 오후장들어 은행의 1인당 지분한도 확대 및 공기업의 외국인 ...

    한국경제 | 1998.04.15 00:00

  • [증권면톱] 외국인 지난달 주식매입 급감..채권투자는 활발

    ... 올들어 처음으로 외국인의 월간 채권투자규모가 주식투자를 앞지른 것이다. 외국인 주식투자는 영상음향 및 통신장비 3천7백11억원, 금융업 1천4백 38억원 등 대부분의 업종에서 순매수를 보였다. 그러나 1차금속업에서는 1백7억원의 순매도를 기록했다. 종목별로는 국민은행(7백38억원) 삼성전자(6백23억원) 한전(2백79억원) 삼성전기(2백50억원) 등에 외국인의 순매수가 많았다. 외국인 순매도는 미래산업(2백72억원) LG반도체(1백97억원) 대우중공업 (1백62억원) ...

    한국경제 | 1998.04.13 00:00

  • [증시사랑방] 중소형 우량종목

    ... 보이지 않는 화염에 휩싸인 경제대전이다. 언제 끝날지 모르는 경제전쟁속에서 증시참가자들은 전면에 나서 외세와 대적하고 있다. 일진일퇴가 아닌 일퇴우퇴의 공방. 개인투자자들은 외국인 매수세가 유입되면 지속성여부에 고민한다. 순매도를 보이면 매수 매도의 타이밍에 갈등한다. 4개월여 지속되는 이 전쟁앞에 개인들의 전의는 예탁금에서 보여지듯 모래처럼 흩어진다. 다시 의병을 일으킬 타개책은 외국인과 아직까지는 무관해 보이는 신토불이형 중소형 우량종목이 아닐까. ...

    한국경제 | 1998.04.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