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6,5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러 외무, 이달 중순 UAE·사우디·카타르 방문…감산 등 논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이달 중순 중동 3개국을 순방한다고 러시아 외무부가 4일(현지시간) 밝혔다.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마리야 자하로바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라브로프 장관이 이달 8~12일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등을 방문한다"면서 "이 국가들의 수반, 외무장관들과의 면담과 회담이 예정돼 있다"고 전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중동 국가들과의 양자관계, 중동 정세, 국제 원유 시장 상황과 산유량 ...

    한국경제 | 2021.03.04 22:13 | YONHAP

  • thumbnail
    미 국무·국방장관, 일본 거쳐 17일 방한 추진(종합)

    ... 것으로 전망된다. 한미 양국은 주요 쟁점에서 상당한 공감대를 이룬 채 오는 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방위비 협상을 앞두고 있으며, 이 자리에서 합의한 결과를 블링컨 장관 방한 때 공식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 블링컨 장관이 첫 해외순방 행선지로 한국과 일본을 택했다는 점에서 이번 방문에서 한미일 삼각 공조 중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대북정책 공조와 전시작전권 전환 등 현안도 두루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04 21:27 | YONHAP

  • thumbnail
    고민정 "자랑스런 대통령 된 文처럼…박영선의 '입'되겠다"

    ... 설득할 준비가 되었기 때문"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그녀를 우리의 자랑스런 서울시장으로 반드시 만들 것"이라고 다짐했다. 고 의원은 "부대변인 시절 중기부 장관이 된 그녀와 대통령 순방을 가게 되었다"며 "중진급 국회의원이면서 장관인 그녀이기에 어깨에 힘이 많이 들어가 있을 것이라 생각했지만 제 예상은 빗나갔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타의 다른 수행원들처럼 뛰며 걸으며 대통령을 ...

    한국경제 | 2021.03.04 16:23 | 조미현

  • thumbnail
    미 대통령 주치의 지낸 연방의원, 과거 성적 발언·음주로 물의

    ... 오바마,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주치의로 일했고, 작년 11월 텍사스주 하원 의원으로 선출됐다. 이 조사는 잭슨이 출마하기 전인 2018년 시작됐고, 그는 2019년 군에서 은퇴했다. 잭슨 의원이 오바마 전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에 동행한 2014년 4월 호텔 밖으로 나가 술을 마셨다거나, 여성 부하의 방문을 쿵쿵 두드린 뒤 "네가 필요해", "내 방으로 오라"고 발언했다는 증언이 있다. 순방 기간 부하 여성의 신체 부위에 대해 품평하는 듯한 발언도 했다고 ...

    한국경제 | 2021.03.04 01:29 | YONHAP

  • thumbnail
    영국 왕실의 반격인가…마클 괴롭힘에 직원들 퇴사 주장 나와

    ... 2세 여왕의 남편이자 해리 왕자의 할아버지인 필립공이 입원 중인 가운데 이들 부부가 쾌유를 빌기는커녕 왕실과 관련해 폭로하는 인터뷰를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도 하고 있다. 한편, 더 타임스는 마클 왕자비가 2018년 피지 순방 만찬 때 착용한 귀걸이는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결혼 선물로 준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행사는 빈살만 왕세자가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를 암살하고 3주 후에 열렸다. 당시 귀걸이가 보석상에서 빌린 것이라고 보도됐고, ...

    한국경제 | 2021.03.03 21:38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치안·코로나19 불안하지만…"교황 방문 의지 확고"(종합)

    ... 말했다. 그는 교황이 '목자'의 마음으로 가시는 것 같다면서 5∼8일 3박 4일로 예정된 교황의 이라크 방문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 관계자는 교황이 2015년 분쟁 지역인 케냐·우간다·중앙아프리카공화국 등 3개국을 순방하기 전에도 안전 우려가 나오는 등 비슷한 여론이 있었으나 결국은 방문을 실행했다고 짚었다. 로이터 통신 역시 바티칸 소식통을 인용해 일부 염려가 있지만 교황의 이라크 방문 준비가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교황은 ...

    한국경제 | 2021.03.03 03:27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치안·코로나19 불안하지만…교황 방문 의지 확고

    ... 마음으로 가시는 것 같다면서 결국에는 5∼8일 3박 4일로 예정된 교황의 이라크 방문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면서 교황이 2015년 분쟁 지역으로 치안이 불안한 케냐·우간다·중앙아프리카공화국 등 중앙아프리카 3개국을 순방하기 전에도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컸으나 결국은 방문을 실행했다고 짚었다. 로이터 통신도 바티칸 소식통을 인용해 일부 염려가 있지만, 교황의 이라크 방문 준비가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교황은 불안해하는 보좌진에 ...

    한국경제 | 2021.03.02 21:38 | YONHAP

  • thumbnail
    미 국무 "카슈끄지 보고서, 사우디와 파열 아닌 재조정 위한 것"

    ... 완전히 연대한다"고 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의 가상 정상회담에서 중국에 억류된 캐나다인 마이클 스페이버와 마이클 코브릭을 직접 거명하며 석방을 촉구한 바 있다. 이날 브리핑은 멕시코 및 캐나다 외교장관과의 화상 회담 결과 소개를 위해 마련됐다. 블링컨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직접 순방에 나설 수 없는 점을 감안해 멕시코와 캐나다를 가상 방문하는 형식을 취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27 07:54 | YONHAP

  • thumbnail
    美국무장관 '가상'으로 해외순방 시동…국경맞댄 멕시코·캐나다

    26일 총리·장관과 화상회담…국무부 "파트너 중요성·안전 우선"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26일(현지시간) 가상 방식으로 멕시코와 캐나다 첫 순방에 나선다고 국무부가 25일 밝혔다. 취임 후 각국 카운터파트와 통화를 해온 블링컨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직접 방문 대신 가상으로 해외순방을 시작하는 것이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취임 한 달여 만인 지난 23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화상으로 첫 양자 ...

    한국경제 | 2021.02.26 01:27 | YONHAP

  • thumbnail
    팬데믹에 발 묶인 블링컨 미 국무장관…전례없는 '버추얼 외교'

    전임자들과 달리 취임 초 외국 순방 전혀 못하고 집무실 칩거 '미 리더십 회복' 어젠다 차질 우려…"이점도 많다" 평가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예전에는 생각하지 못했던 우리 사회의 많은 것을 바꿔놓고 있다. 뉴노멀이 일상으로 자리잡아가는 시대, 외교 분야도 예외는 아니다. 미국에서 팬데믹이 절정에 달했을 무렵 미국의 새 국무장관으로 취임한 토니 블링컨 장관이 전례 없는 '버추얼(virtual.가상) 외교'를 펼치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21.02.25 09:5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