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16,7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블링컨, 한국 오자마자 "中은 민주주의·인권 유린" 작심발언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17일 방한해 한·미 외교장관회담에 앞서 작심한듯 중국을 향해 “민주주의와 인권을 유린한다”며 강경 발언을 쏟아냈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첫 해외 순방지로 한·일을 선택한 것이 대중(對中) 견제 차원이라는 분석이 제기되던 때 나온 발언이다. 한국을 향해 반중(反中) 전선에 동참하라는 압박이 본격화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

    한국경제 | 2021.03.17 21:22 | 송영찬

  • thumbnail
    미 국무장관 "북한 정권, 자국민 학대…중국, 홍콩 자치권 침식"(종합)

    ... 친구들, 그리고 큰 충격을 받은 한인사회 모두에게 깊은 애도를 표하고 싶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한미동맹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결과적으로 공유하는 가치를 통해 단결됐다"며 "이것이 국무부 장관으로서 첫 해외 순방지 중 하나로 서울에 오게 된 것이 기쁜 근본적 이유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또 한국과 일본을 첫 해외순방지로 택한 것이 우연이 아니라며 "이 동맹은 한미 양국뿐 아니라 인도태평양 지역과 전 세계의 평화, 안보, 번영을 위한 ...

    한국경제 | 2021.03.17 20:59 | YONHAP

  • thumbnail
    미, 중국 코앞서 작심비판·한미일 협력 강조…한국 고민 깊어져

    ... 중국에 대응할 수단으로 한미동맹을 지목한 것이다. 두 장관은 앞서 방문한 일본에서도 중국을 비판했기에 방한 기간 이런 메시지는 어느 정도 예견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예상한 바와 같이 오스틴 장관의 동북아 지역 순방 이유 중 하나가 중국의 도전에 대해 동맹국이 협력하면 좋겠다는 취지의 당부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본보다 중국에 대한 경제 의존도가 높고, 한반도 문제에 중국이 행사하는 영향력 등을 고려해야 하는 한국 정부 입장에서는 미국의 ...

    한국경제 | 2021.03.17 20:54 | YONHAP

  • thumbnail
    美 국무·국방장관 11년 만에 동시 방한…18일 '2+2 회담'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안보 라인 투톱인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17일 동시 방한했다. 미 국무·국방장관이 함께 한국을 찾은 것은 11년 만이다. 두 장관이 첫 해외 순방지로 일본에 이어 한국을 선택한 것을 놓고 외교가에선 미국이 대북·대중 견제 차원에서 한·미·일 삼각공조 복원에 공들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반중(反中) 전선 동참 압박이 본격화할 ...

    한국경제 | 2021.03.17 17:38 | 송영찬

  • thumbnail
    미 외교·국방 동시방한으로 굳건한 동맹 과시…중국논의는 부담

    미일 회담서 중국 비판했지만, 한국은 보조 맞추기 쉽지 않을 듯 한반도 비핵화 의지 확인하고 전작권 전환 등 연합방위태세 논의 바이든 미국 새 행정부의 외교·안보 수장들이 17일 첫 해외 순방지로 일본에 이어 한국을 찾은 것은 그만큼 한국과 동맹관계를 중요시하는 것으로 평가된다. 그러나 그 배경에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급부상한 중국을 견제하는 데 동맹을 활용하겠다는 의도도 있는 만큼 이번 방한은 미중 간 균형을 유지하려는 한국 정부에 부담이 ...

    한국경제 | 2021.03.17 14:39 | YONHAP

  • thumbnail
    미, 북 첫 메시지에 '로키'대응…대북정책 판 깨질라 '조심조심'

    김여정 '발편잠' 경고에 블링컨 "발언 알아"…국무부는 블링컨 답변 반복 백악관도 "답변 없어"…국무·국방장관 한일순방 속 북 자극 불필요 판단 대북정책 새판짜기에 돌입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북한의 언어적 도발에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한미연합훈련을 비난하고 '발편잠을 자려거든 잠 설칠 일거리를 만들지 말라'고 바이든 정부에 대한 첫 공개 경고를 했지만, 성명을 내지 않는 것은 물론 언론의 관련 질문에도 직접적인 ...

    한국경제 | 2021.03.17 07:15 | YONHAP

  • thumbnail
    백악관, 북 담화에 직접 반응 대신 "대북 초점은 외교와 비핵화"(종합)

    ...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전날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에 관한 질문에 "우리는 북한에서 나온 발언에 직접 언급이나 답변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한국과 일본을 순방 중임을 상기한 뒤 역내 안보 문제가 분명히 양국과의 논의 주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블링컨 장관이 한일 순방 후 18일 미국 알래스카에서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중국과 고위급 외교 회담을 개최하는 일정을 ...

    한국경제 | 2021.03.17 06:42 | YONHAP

  • thumbnail
    미 안보보좌관, 유럽동맹과 통화…중국과 회담 대비 박차

    국무·국방장관은 한일 순방…동맹과 조율 토대로 중국과 담판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8일(현지시간) 중국과의 고위급회담을 앞두고 유럽 동맹들과 통화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16일 성명을 내고 설리번 보좌관이 프랑스와 독일, 영국 카운터파트와 통화했다고 전했다. NSC는 "설리번 보좌관이 국제적 안보도전을 다루는 데 있어 대서양 동맹의 중요성과 유럽 동맹과 긴밀히 협력한다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약속을 재확인하고 ...

    한국경제 | 2021.03.17 04:43 | YONHAP

  • thumbnail
    미 국무·국방, 일 스가 총리 예방…북핵 위협 대처 협력 논의

    ... 일본 방어에 대한 변함없는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프라이스 대변인은 밝혔다. 또 이들은 미국이 동중국해에서 현상을 변경하려는 어떠한 일방적 시도에도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며 중국을 겨냥했다. 두 장관은 취임 후 첫 해외 순방 일정으로 일본과 한국을 선택하고, 15일 일본에 도착했다. 한국 방문 일정은 17~18일 이틀 간이다. 스가 총리는 지난 1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후 해외 정상 중 처음으로 다음달 9일 미국을 방문해 바이든 대통령과 ...

    한국경제 | 2021.03.16 22:54 | YONHAP

  • thumbnail
    CNN, 김여정 메시지에 "북, 당분간 美 외교적 노력 퇴짜 가능성"

    ... 잠)을 자고 싶은 것이 소원이라면 시작부터 멋없이 잠 설칠 일거리를 만들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 CNN방송은 이날 한미연합훈련 규모가 축소되고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한국과 일본 순방길에 오른 상황에서 김 부부장의 메시지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이 북한과 여러 채널로 접촉을 시도했으나 답을 받지 못한 사실이 전날 백악관을 통해 공식 확인된 점도 짚었다. CNN은 "전문가들은 김여정의 메시지가 나오기 전부터 ...

    한국경제 | 2021.03.16 21:5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