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0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소연씨 전 남편 측 "슈뢰더 때문에 혼인 파탄" 소송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재혼한 김소연 씨의 전 남편 측이 슈뢰더 전 총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의 첫 재판에서 "슈뢰더 전 총리 때문에 김씨와의 혼인 관계가 파탄 났다"고 주장했다. 김씨의 전 남편인 A씨 측은 7일 서울가정법원 가사4단독 조아라 판사 심리로 열린 슈뢰더 전 총리를 상대로 한 위자료 소송 첫 재판에서 `김소연과 피고의 부정행위로 인해 혼인이 파탄됐으니 위자료를 청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A씨는 앞서 슈뢰더 전 총리를 ...

    한국경제TV | 2020.05.07 16:28

  • thumbnail
    김소연씨 전 남편측 "슈뢰더 전 총리 때문에 혼인 파탄" 주장

    김씨 전 남편 "위자료 1억 달라" 슈뢰더 전 총리 상대 손배소 첫 재판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재혼한 김소연 씨의 전 남편 측이 슈뢰더 전 총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의 첫 재판에서 "슈뢰더 전 총리 때문에 김씨와의 혼인 관계가 파탄 났다"고 주장했다. 김씨의 전 남편인 A씨 측은 7일 서울가정법원 가사4단독 조아라 판사 심리로 열린 슈뢰더 전 총리를 상대로 한 위자료 소송 첫 재판에서 '김소연과 ...

    한국경제 | 2020.05.07 15:59 | YONHAP

  • thumbnail
    셰플러 자회사 `콤팩트 다이내믹스`, FIA 하이브리드 시스템 독점 공급업체 선정

    ... 르망(LeMans) 프로토타입 클래스 1, FIA 포뮬러 E와 같은 모터스포츠 틈새시장을 개척해왔다. 셰플러 그룹은 2015년부터 콤팩트 다이내믹과 협력하며 FIA 포뮬러 E 차량에 공급하는 전기 자동차 드라이브 개발에 힘써왔다. 요헨 슈뢰더 셰플러 그룹 E-모빌리티 사업부 사장은 “모터스포츠에 참여해 얻은 노하우는 전기 구동 시스템의 전기 액슬, 하이브리드 변속기, 전기 모터 등의 분야에서 생산을 앞둔 신기술 개발에 직접적으로 기여하고 있다"며 "FIA 월드 랠리 챔피언십 ...

    한국경제TV | 2020.04.29 09:32

  • thumbnail
    "교민 나눠주세요"…뮌헨 고교생이 재봉질한 마스크 30장

    정범구 대사, 한국서 면마스크 100장 선물받아 교민·독일인과 나눠 슈뢰더 전총리 부인 김소연·드레스덴 시장 부인 민수연씨 마스크 기부 독일 뮌헨 인근에 사는 교민 유재현 씨는 최근 마스크 30장이 들어있는 소포를 받았다. 뮌헨의 김나지움(고등학교) 졸업반인 한 한국 교민 고교생이 손수 재봉질해 만든 면 마스크였다. 어린이용 마스크도 만드는 세심함을 보였다. 소포에는 독일 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

    한국경제 | 2020.04.26 07:31 | YONHAP

  • thumbnail
    [이학영 칼럼] 2020년 4월15일, 어떤 날로 기록될까

    ... 경제·사회 위기를 딛고 ‘모범국가’로 탈바꿈했다는 점이다. 2005년 실업률이 11%를 넘으며 ‘유럽의 병자(病者)’ 소리까지 들었던 독일을 반전시킨 주역은 좌파 사회민주당의 게르하르트 슈뢰더 정부다. “최선의 사회보장은 경제발전”이란 말로 노동계 대표를 설득해 일자리 증대를 위한 노동 유연성 강화 등 ‘하르츠 개혁’을 이끌어냈다. 스웨덴은 1938년 ‘살트셰바덴 ...

    한국경제 | 2020.04.21 17:08 | 이학영

  • thumbnail
    "납득이…" 투표중지에 뿔난 독일 교민, 선관위에 조목조목 반박

    ... 재외국민 투표가 진행되는데, 독일에서 막는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면서 "선관위가 일을 되게 하기 위해 한 게 아니라 안 되게 하기 위해 해온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 부인인 김소연 씨는 페이스북에 " 바이에른주 외에서 통행으로 벌금이나 구금, 처벌의 위험이 전혀 없다"면서 독일의 부재자 투표 방법 중 하나인 우편투표 등을 대안으로 고려해볼 필요성을 제기했다. ...

    한국경제 | 2020.03.30 07:35 | YONHAP

  • thumbnail
    [베를린 르포] 멈춰선 도시…기약없는 일상 복귀

    ... 시민의 대다수는 여전히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있는데, 이날 길거리에서 가끔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보였다. 대부분 노인층이었다. 마트에서도 이전보다 마스크를 쓴 시민이 눈에 더 띄었다. 이날 독일 매체 RND는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총리의 부인인 김소연 씨가 며칠 전부터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으로 마스크를 쓰기 시작했다고 소셜미디어를 통해 밝히자 인터뷰를 싣기도 했다. 독일 통일의 상징으로 평소 관광객이 북적이던 브란덴부르크문 앞 광장은 마치 새벽 풍경처럼 ...

    한국경제 | 2020.03.29 07:17 | YONHAP

  • thumbnail
    슈뢰더, 문대통령에 편지·성금 보내…"한국 코로나대처 긍정적"

    "한국 단호하고 투명하게 대처…제2 고향인 한국에 정성 보태고파"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편지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성금을 보냈다고 청와대가 15일 전했다. 청와대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같이 소개하며 "슈뢰더 전 총리께서 멀리서 보내주신 큰마음을 감사히 받겠다. 정말 고맙다"고 밝혔다. 슈뢰더 전 총리는 편지에서 한국 상황을 염려하면서도 "한국이 단호하고 투명하게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3.15 17:15 | YONHAP

  • thumbnail
    [신간] 민주주의는 글로벌 자본주의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가

    ... 도입한 신자유주의에서 찾는다. 전 세계로 퍼져나간 신자유주의 정책과 가치는 전후 세계 각국이 합의한 사회적 약속을 해체하는 추동력이 되고 말았다. 상대적으로 '진보세력'이라고 할 수 있는 빌 클린턴, 토니 블레어, 게르하르트 슈뢰더 등 중도좌파 정부는 신자유주의를 저지하기는커녕 이 물결에 편승해 이익을 얻으려 했다. 오늘날 사람들은 돈이 시민권보다 더 강력해진 상황에 크게 분노하나 분노의 타깃을 잘못 잡은 경우가 많다고 저자는 지적한다. 특히 글로벌화의 가장 ...

    한국경제 | 2020.03.11 11:26 | YONHAP

  • thumbnail
    [책마을] 친노동정책 날개 단 노조, 한국 성장동력 떨어뜨렸다

    ... 줄고 재정을 쏟아부어 노인 일자리와 비정규직만 양산했다는 것이다. 저자는 문재인 정부와 비슷한 시기에 출범했지만 정반대 정책을 펼치고 있는 프랑스 마크롱 정부와 ‘하르츠 개혁’으로 유명한 독일의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총리를 언급하며 리더십의 전환을 촉구했다. 그는 “‘대중은 작은 손해에도 개혁을 반대하지만 리더라면 국익에 자리를 걸어야 한다’는 슈뢰더의 말을 국내 정치 지도자들이 새겨들어야 한다”고 ...

    한국경제 | 2020.02.27 17:41 | 백승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