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2,0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터키 에르도안 "트럼프는 숨기는 것 없는 지도자"

    ... 가난한 사람들 옆에 서며, 도움이 필요한 나라를 지원한다"고 말했다. 반면, 유럽국가의 지도자들에 대해서는 "협력 노력을 방해하고 있다"고 혹평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현재 유럽에는 심각한 리더십 위기가 있다"며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는 고무적인 지도자였지만 지금 유럽에는 그런 지도자가 없다"고 평가했다. 이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슈뢰더 전 총리가 시작한 개혁을 활용했지만, 현재 유럽의 지도자들은 협력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터키는 ...

    한국경제 | 2019.12.11 02:03 | YONHAP

  • thumbnail
    독일과 전방위 협력 나선 정부…`산업협력 채널` 신설

    ... 방침이다. 시스템반도체, 바이오 등 핵심 신산업도 국내에서 열리는 국제행사에 독일 기업들이 다수 참석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외에도 성 장관은 광주형 일자리의 이론적 모델이었던 AUTO5000 정책을 추진한 게르하르트 슈뢰더 독일 전 총리와도 면담을 가졌다. 산업부는 "성 장관과 슈뢰더 전 총리가 지역 일자리 창출에 있어노사민정이 긴밀히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한국경제TV ...

    한국경제TV | 2019.12.10 16:00

  • thumbnail
    독일과 소재부품 전방위 협력 합의…한·독 '장관급 채널' 신설

    성윤모 장관, 독일 방문…기술개발·사업화 등 공조 추진 슈뢰더 전 총리 면담, '상생형 일자리' 정책 논의 한국과 독일이 소재·부품 산업에서 전략적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장관급 채널을 신설하기로 했다. 또 관련 기술개발 협력을 확대하는 동시에 기업의 사업화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하면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계기로 정부가 속도를 내고 있는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확보에 추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

    한국경제 | 2019.12.10 16:00 | YONHAP

  • thumbnail
    NBA 미네소타, 유니폼 제대로 안 입어 경기 지연…날아간 승리

    ... 때문이다. 타운스의 자유투 2구는 들어가면서 2점 차가 됐고, 타임아웃이 없는 오클라호마시티는 1.1초 사이에 2점을 넣어야 연장전에 갈 수 있었다. 오클라호마시티는 스티븐 애덤스가 반대편 골 밑까지 긴 패스를 던졌고 데니스 슈뢰더가 이를 받아 그대로 골밑슛으로 연결, 극적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결국 연장전에서는 기세가 오른 오클라호마시티의 일방적인 경기가 펼쳐졌고 139-127, 오클라호마시티의 극적인 역전승으로 마무리됐다. 미네소타 중계팀의 수훈 선수 ...

    한국경제 | 2019.12.07 16:20 | YONHAP

  • thumbnail
    독일 사민당 새 대표 "대연정 미래에 회의적이지만 기회 줄 것"

    ... 애초 이번 전당대회에서 하기로 한 대연정 유지 여부 투표를 하지 않기로 했다. 발터-보르얀스와 에스켄은 이날 기후변화 대책과 최저임금 인상, 인프라 투자 등을 강조해 대연정 내에서 이런 정책을 요구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또, 에스켄은 사민당 출신의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총리 재임 시절인 2005년 도입한 장기실업급여체제인 하르츠Ⅳ에 대해 "우리는 하르츠Ⅳ를 도입한 정당이지만, 우리는 하르츠Ⅳ를 극복해야 하는 정당"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2.07 03:05 | YONHAP

  • 독일 사민당 대표에 反메르켈파…메르켈 대연정 붕괴되나

    ... 변화와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예산 지원 확대, 최저임금 인상 등의 정책을 지지한다. 제3 교섭단체인 사민당은 독일 통일의 기반을 닦은 빌리 브란트 총리와 ‘노사정 대타협’으로 독일 경제를 살린 게르하르트 슈뢰더 총리 등을 배출한 정당이다. 올해 유럽의회 선거, 지방선거 등에서 부진한 성적을 내면서 위기론이 나오고 있다. 연정을 파기하자는 당내 강경파 주장이 힘을 얻는 배경이다. 지난 6월 안드레아 날레스 사민당 대표가 물러난 뒤 임시 대표 ...

    한국경제 | 2019.12.02 14:32 | 심은지

  • thumbnail
    '메르켈 어쩌나'…獨사민당 대표에 대연정 비판적 인사 당선(종합)

    ... 당내 강경파는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과의 대연정을 파기하고, 선명한 야당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반면, 당내 주류는 대연정 내에서 진보적인 정책을 관철하고 정치적 안정을 유지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이유로 대연정 유지에 무게를 두고 있다. 사민당은 2차 세계대전 이후 기민·기사 연합과 경쟁해온 주요 정당으로, 신동방정책을 추진해 독일 통일의 기반을 닦은 빌리 브란트 총리와 게르하르트 슈뢰더 총리 등을 배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2.01 03:19 | YONHAP

  • thumbnail
    [한경 인터뷰] 사공일 "정부지출, 경기 불쏘시개에 그쳐야…재정악화땐 외환위기로 직결"

    ... “노동개혁은 오히려 문재인 정부가 주도해야 합니다. ‘유럽의 병자’라던 독일은 2000년대 초반 노동개혁을 추진해 쓰러져가던 경제를 일으켰습니다. 친(親)노동 진보정당인 사민당의 게르하르트 슈뢰더 정부가 개혁을 주도했죠. 이 정부가 거울로 삼아야 할 대목입니다. 현 정부는 노조를 깊이 있게 알고 있는 만큼 설득할 능력도 있습니다.” ▷정부 임기가 반환점을 돌았습니다. 임기 후반에 가장 중점적으로 챙겨야 할 정책은 ...

    한국경제 | 2019.11.20 16:58 | 김익환/고경봉

  • thumbnail
    Premium 가까운 사람과 함께 하는 '와인'

    ... 오픈해 VIP들의 사교클럽으로 확장됐다. 이후 2012년 멤버 외 일반 고객에게도 문을 열면서 모든 이들이 즐길 수 있는 와인 바로 탈바꿈하며 27년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미국 유력 일간지인 타임에 선정됐으며,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도 다녀갔다. 수많은 와인바 중 더젤이 특별한 이유는 이제춘 대표에게 해답이 있다. 이 대표는 1969년 독일에서 와인을 공부한 후 “숙성 재료를 선호하는 한국인에게 와인이 제격”이라는 판단하에 1986년 ...

    모바일한경 | 2019.11.18 14:56 | 한경 매거진

  • thumbnail
    베를린장벽 붕괴 30년…경제 격차 여전한 ''미완의 통일''

    ... 정부에 따르면 통일 이후 지난해까지 투입한 총 비용은 2조유로(약 2602조원)에 육박한다. 연간 평균 지출 규모는 독일 국내총생산(GDP)의 4% 수준이다. 통일 당시 예상했던 GDP의 1.5% 수준을 훨씬 웃돈다.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는 “통일 당시 서독이 막대한 통일비용을 감내할 수 있는 경제력을 갖췄기 때문에 버틸 수 있었다”고 말했다. 독일 정부는 통일비용을 조달하기 위해 1991년부터 서독 기업과 주민들에게 연대세(통일세)를 부과했다. ...

    생글생글 | 2019.11.11 0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