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2,0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동신간] 내 친구 스누피 1·공학자의 시간 여행

    ... 세상에서 가장 작은 집에 살아요 ▲내 친구 스누피 1 = 찰스 M. 슐츠 지음. 신수진 옮김. 세계 75개국 3억5천500만 명이 사랑한 명작 카툰이 컬러 단행본으로 나왔다. 스누피와 찰리 브라운, 라이너스와 루시 남매, 슈뢰더와 샐리를 만나보자. 비룡소플래닛. 108쪽. 1만3천원. ▲ 공학자의 시간 여행 = 서승우 지음. 국내 처음으로 자율주행 자동차를 만든 서승우 서울대 교수가 공학자로 산 경험과 철학을 들려준다. 공학과 과학에 관심 있는 어린이와 ...

    한국경제 | 2019.09.03 16:07 | YONHAP

  • thumbnail
    문의장 "평화-경제 서로 이어지는 선순환 이뤄야"

    슈뢰더 전 독일총리·하토야마 전 일본총리·오치르바트 전 몽골대통령 접견 하토야마 "日 백색국가 제외 유감…韓 지소미아 종료선언으로 관계 더 어려워져"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평화에서 경제로 이어지고, 경제에서 평화로 이어지는 선순환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 오치르바트 푼살마긴 전 몽골 대통령을 접견, "'평화가 경제다', '경제가 평화다'라는 ...

    한국경제 | 2019.08.29 19:26 | YONHAP

  • thumbnail
    슈뢰더 前독일총리 "北, 도발 멈추고 협상으로 나오길"

    메가와티 前 인니 대통령 "평화 이뤄졌을 때 더 나은 삶 시작"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는 29일 "북한이 도발을 멈추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따르고, 협상의 장으로 나오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슈뢰더 전 총리는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DMZ 평화경제 국제포럼(경제·인문사회연구회와 대외경제정책연구원 공동 주최) 개막식 연설을 통해 "(최근) 북한은 짧은 기간 여러 미사일을 시험발사하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어긴 바 ...

    한국경제 | 2019.08.29 12:05 | YONHAP

  • thumbnail
    [이학영 칼럼] 문재인 정부가 내야 할 용기

    ... 지도부는 속성상 강성(强性)을 띨 수밖에 없다.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이 절실한 이유다. 노조가 변화하게 하려면 기업 경영진에 견제장치를 넓혀주는 등 ‘퇴로’를 열어야 한다. 독일 사회민주당 정부 시절의 게르하르트 슈뢰더 총리가 그랬고, 지금 프랑스의 개혁을 이끌고 있는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그렇다. 이들은 노조의 고통 분담을 제도적으로 이끌어내기 위해 ‘인기 없는 정책’을 밀어붙였다. 마크롱은 그로 인해 여론 지지도가 20%대로 ...

    한국경제 | 2019.05.15 17:28 | 이학영

  • thumbnail
    [시론] 좌파도 애국심이 필요하다

    ... 때문이다. 적자에 시달리는 국영방송을 민영화하고 금융과 보험 등에 경쟁원리를 도입하는 결단을 내렸다. 덕분에 프랑스는 서비스업 경쟁력이 높아졌고 앙숙인 독일과 대등한 수준의 국력을 유지할 수 있었다. 독일은 사회민주당 게르하르트 슈뢰더 총리의 개혁(아젠다 2010)으로 제조업 강국의 명성을 유지했다. 동·서독 통일뿐 아니라 고(高)인건비로 인해 일본은 물론 한국의 추격을 받았고 자본이 해외로 떠나면서 실업이 급증하는 어려움에 처했다. 슈뢰더는 노동시장 ...

    한국경제 | 2019.05.09 17:52

  • [사설] '활력 넘치는 대한민국' 이끌 정치 리더십을 기대한다

    ... 그저 소신을 주창하면 그만인 ‘신념윤리’가 아니라 객관적 현실을 냉철히 점검한 뒤 행동하는 ‘책임윤리’가 필요하다고 막스 베버는 말했다. 독일 좌파 정당인 사회민주당 소속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총리가 지지세력이었던 노동조합의 반발에도 노동개혁 정책인 ‘하르츠 개혁’을 밀어붙여 경제부흥의 토대를 닦은 것은 책임윤리의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핵심 지지층의 반발을 무릅쓰고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

    한국경제 | 2019.05.08 18:06

  • thumbnail
    중견기업의 길, 정약용의 '겸제(兼濟)'에서 배운다

    ... 적응하고 유연하게 대처한다. 또 자신의 분야에서 그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전문성을 갖고 있다. 따라서 지금처럼 위기가 일상화되고 불확실성으로 가득한 시기에는 중견기업이 바로 서야 나라 경제가 강해질 수 있다. 독일의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총리는 “미래 경제 발전을 위해서는 독일의 미텔슈탄트 같은 중견기업 육성이 필수적”이라고 말한 바 있다. 더 많은 강한 중견기업이 등장해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에서 겸제의 미(美)를 발휘할 수 있게 도와야 한다. 둘째는 '인재를 ...

    한경Business | 2019.04.08 18:24

  • thumbnail
    글로벌 경제 향방·해법 명쾌하게 제시…올해엔 유튜버 '영국남자'도 강연

    ... 치열한 토론을 통해 글로벌 경제의 향방과 해법을 명쾌하게 제시해왔다. 한국경제TV와 한경미디어그룹이 주최한다. 매년 봄에 열리며, 올해가 11회째다. 지금까지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과 존 메이저 전 영국 총리,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 간 나오토 전 일본 총리, 예란 페르손 전 스웨덴 총리, 조지프 스티글리츠 컬럼비아대 교수, 로버트 실러 예일대 교수, 폴 크루그먼 뉴욕시립대 석좌교수, 앨빈 로스 하버드대 교수 등 거물급 인사들이 기조연설자 또는 ...

    한국경제 | 2019.04.03 17:35 | 조재길

  • thumbnail
    'R의 공포' 세계 확산…글로벌 석학·전문가들이 원인과 해법 함께 찾는다

    ...V와 한경미디어그룹이 오는 4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여는 ‘2019 세계 경제·금융 컨퍼런스’는 올해로 열한 번째다. 그동안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해 존 메이저 전 영국 총리,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 간 나오토 전 일본 총리 등 거물급 인사들이 기조연설을 했다. 조지프 스티글리츠 미 컬럼비아대 교수, 로버트 실러 미 예일대 교수, 폴 크루그먼 뉴욕시립대 석좌교수 등 다수의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도 토론자로 참석했다. ...

    한국경제 | 2019.03.31 17:44 | 조재길

  • thumbnail
    [오형규 칼럼] 문재인 정부, 경쟁상대는 누구인가

    ... 않는다. 미국 저술가 윌리엄 아서 워드는 “현명한 사람은 자신의 분노를 사람이 아니라 문제 자체를 향해 터뜨리고, 자신의 에너지를 변명이 아니라 해법에 쏟아붓는다”고 했다. 대처는 저효율 고비용의 영국병을, 슈뢰더는 유연한 노동개혁으로 독일병을 치유했다. 지금 마크롱과 아베는 과잉 평등주의의 프랑스병과 총체적 무기력의 일본병 극복에 온 힘을 쏟고 있다. 마찬가지로 문재인 정부의 경쟁 상대는 이미 흘러간 과거가 아니다. ohk@hank...

    한국경제 | 2019.02.28 17:55 | 오형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