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Premium 유럽의 정치 리더가 된 메르켈의 자질은?

    ... 능력에서 보다 빛을 발했다. 이러한 장점을 살려 그녀가 선택한 작업 방식은 신중히 심사숙고하고 실행에 옮기기에 앞서 결과를 가늠하는 것이었다. 2002년 당내 대부분이 그녀의 총리직 입후보에 반대하자 그녀는 물러나 바이에른 주지사 슈토이버에게 기민련/기사련 후보를 양보했다. 총선 이후 그녀에게 원내대표를 맡긴다는 조건에서였다. 슈토이버가 패배했지만 그녀는 그에게 약속을 지키게 했고 정계 입문이 그랬듯 그렇게 갑자기 당수와 원내대표를 겸직하게 되었다. 그리고 때를 기다려 ...

    모바일한경 | 2018.06.14 15:11 | 한경 매거진

  • 연임 성공한 메르켈 독일 총리

    ... 그러나 메르켈은 비자금 스캔들에서 당을 구하기 위해 콜 전 총리의 당수직 사퇴와 정계 은퇴를 주장했으며 2000년 9월에는 원내 의장까지 겸임했다. 2002년 총선을 앞두고 메르켈은 기민당 당수면서도 소수 정당인 기사당의 에드문트 슈토이버 당수에게 총리 후보 자리를 넘겨줬다. 그 대가로 당권을 확고하게 장악한 메르켈은 2002년 다시 당수와 원내의장에 선출됐다. 결국 2005년 실시된 조기총선에서 기민당을 승리로 이끌었다. 메르켈 총리는 집권 후 최대 위기였던 ...

    연합뉴스 | 2009.10.24 00:00

  • 슈토이버 獨바이에른주 총리 서강대서 名博

    에드문트 슈토이버 독일 바이에른주 총리 겸 기독교 사회당 대표(65)가 서강대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서강대는 26일 오전 교내 마테오관에서 슈토이버 총리에게 한국과 독일의 경제 관계 발전 및 바이에른 주 소재 뮌헨대,뮌헨공대,에어랑겐대 등과 서강대의 교류협력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명예 정치학 박사 학위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슈토이버 총리는 거의 14년간 바이에른주 총리직을 맡아왔고 2002년 대선에서 슈뢰더 전 독일 총리에게 패한 바 있다. ...

    한국경제 | 2007.03.26 00:00 | 문혜정

  • 슈토이버 독 바이에른주 총리 서강대서 名博

    에드문트 슈토이버 독일 바이에른주 총리 겸 기독교 사회당 대표(65)가 서강대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서강대는 26일 오전 교내 마테오관에서 슈토이버 총리에게 한국과 독일의 경제 관계 발전 및 바이에른 주 소재 뮌헨대,뮌헨공대,에어랑겐대 등과 서강대의 교류협력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명예 정치학 박사 학위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슈토이버 총리는 아우디,지멘스 그룹 회장 등 기업인들과 기자 등 60여명과 함께 아시아 국가를 순방하고 있다. 한편 ...

    한국경제 | 2007.03.26 00:00 | aile02

  • 슈토이버 獨 기독사회당 대표 서강대서 명예박사

    에드문트 슈토이버(65) 독일 바이에른 주 총리 겸 기독교 사회당 대표가 서강대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서강대는 이날 오전 교내 마테오관에서 슈토이버 총리에게 한국과 독일의 경제 관계 발전 및 바이에른 주 소재 뮌헨대, 뮌헨공대,에어랑겐대 등과 서강대의 교류협력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명예 정치학 박사 학위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슈토이버 총리는 아우디,지멘스 그룹 회장 등 기업인들과 기자 등 60여명과 함께 아시아 국가를 순방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07.03.26 00:00 | leesm

  • 지구촌 여성 정치인 활약은 이미 보편적

    ... 최초의 여성 총리총리가 된 앙겔라 메르켈(52)은 동독에서 자란 물리학 박사출신으로 정치입문 15년만에 총리가 돼 세계적인 뉴스메이커가 됐다. 개신교도이자 여성이면서도 가톨릭계 남성이 득세하던 기민-기사당 연합에서 에드문트 슈토이버 기사당 당수를 누르고 총리 후보가 될 때부터 파란이었고, 총선 후대연정의 수뇌부 회동에서 현직이던 게르하르트 슈뢰더를 제치고 총리로 추대됐다. 헬무트 콜 전 총리의 지원으로 성장했다는 지적도 있었지만 연방하원의원, 여성청소년부 장관, ...

    연합뉴스 | 2006.04.19 00:00

  • 독일 사민당 당수로 플라첵 부상

    ... 뮌터페링 당수는 지난 30일 사민당 지도부 회의에서 당내 좌파인 안드레아 나레스가 자신의 측근인 카요 바서회벨을 물리치고 사무총장에 지명되자 이에 반발, 당수직 사퇴를 발표했다. 이어 대연정에 참여하고 있는 기사당의 에드문트 슈토이버 당수가 뮌터페링 없이는 대연정이 쉽게 붕괴할 것이라며, 뮌터페링의 퇴진시 자신은 연방정부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히는 등 대연정 붕괴 징후가 나타났었다. (베를린 AFP.로이터=연합뉴스) quintet@yna.co.kr

    연합뉴스 | 2005.11.02 00:00

  • 독일 '대연정' 좌초 위기.. 사민당 당수 사퇴

    ... 발표했다.사민당의 중도 세력을 대표하는 뮌테페링 당수가 물러나면 사민당이 다시 좌경화할 것으로 보인다.볼프강 쵤러 기민련 원내 부총무는 "사민당이 좌파 정책을 요구할 경우 대연정 구도가 어려움에 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사당의 에드문트 슈토이버 당수도 이날 "뮌터페링 없이는 대연정이 쉽게 붕괴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곧이어 경제장관직을 포기하겠다고 밝혔다.독일 정계에는 이 역시 대연정의 한 축을 흔들게 하는 사건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처럼 뮌터페링 당수와 슈토이버 당수가 ...

    한국경제 | 2005.11.02 00:00 | 장규호

  • 독일 연정 벌써부터 불협화음.. 기민련ㆍ사민당 이견 팽팽

    ...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독일 시사주간지 슈피겔 인터넷판은 11일 "추경예산 편성과 부가가치세 인상 등 재정문제를 둘러싸고 양 진영 간 첨예한 이견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경제장관을 맡을 것이 확실시되고 있는 에드문트 슈토이버 기사당(CSU) 당수는 재정적자가 늘어나더라도 추경예산을 편성해야 한다는 입장이나 한스 아이헬(사민당) 재무장관은 그럴 필요가 없다고 맞서고 있다. 기민당은 부가가치세 인상을 공약했으나 사민당은 부가가치세 인상이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

    한국경제 | 2005.10.12 00:00 | 김선태

  • thumbnail
    독일 앙겔라 메르켈 첫 여성총리

    ... 정국은 급속히 정상화 될 전망이다. 이날 협상에서 사민당은 총리직을 양보하는 대신 외무 재무 노동 법무 등 8개 각료직을 차지했다. 기민련은 총리 외에 하원의장과 경제 등 6개 장관직을 확보했다. 경제장관에는 기사당의 에드문트 슈토이버 총재가 확실시되고 있다. 게르하르트 슈뢰더 총리는 차기 내각에서 장관직을 맡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양당은 이날 내각구성에 합의한 데 이어 다음주부터 경제 외교 등 주요 정책을 조율할 예정이다. 메르켈 총재는 다음달 ...

    한국경제 | 2005.10.10 00:00 | 김호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