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다시 읽는 명저] "세계 지도자들은 현실은 무시하고 대중적 인기만 갈망"…'표'를 위해 국가의 존망마저 외면하는 정치꾼 행태 비난

    ... 로이드 조지조차 이런 상황에 편승해 히틀러의 군사행동을 “베르사유 조약 위반이 아니다. 왜냐하면 (1차 대전 승전국들의) 도발행위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변호했다. 영국의 대표적 사회주의자였던 노동당의 필립 스노든은 “히틀러가 제안했던 평화교섭이 무시됐다”며 그를 옹호하기까지 했다. 맹목적 평화주의도 파국으로 치달은 요인으로 꼽힌다. “독일이 국제연맹을 탈퇴했는데도 영국 노동당과 자유당은 ‘평화’를 ...

    한국경제 | 2020.04.27 09:00 | 백광엽

  • thumbnail
    [박희권의 호모글로벌리스(36)] 당면한 현실이 된 디지털 외교

    ... 더 중시되는 외교관의 전문성 둘째, 디지털 보안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외교 문서가 컴퓨터 네트워크에 저장되는 순간 타국 정보기관이나 해커들의 목표가 된다. 줄리언 어산지가 설립한 위키리크스(Wikileaks)나 에드워드 스노든의 폭로로 알려지게 된 불법도청 사실이 이를 웅변한다. 오늘날 ‘전적으로 우리들만의 비밀(strictly between us)’이나 ‘오프 더 레코드’라는 말은 공허한 수사가 됐다. 양국 ...

    한국경제 | 2020.02.17 16:51

  • 美 "화웨이, 스파이 행위" vs 화웨이 "사실무근, 경쟁 겁나나"…다시 갈등 고조

    ... 화웨이는 "감청 인터페이스의 실질적 사용과 관리는 오직 이통사와 규제 당국에 의해서만 이뤄진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전세계 통신망에 접근한 것은 미국이라며 반격했다. 화웨이는 "과거 스노든의 폭로에서 보듯, 오랫동안 전세계 통신망을 염탐하고 몰래 접속해온 것은 미국"이라며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암호장비 회사를 통해 수십년간 다른 국가의 기밀을 수집해 왔다는 워싱턴포스트(WP) 보도가 그 ...

    한국경제 | 2020.02.16 08:00 | 배성수

  • thumbnail
    "백도어로 스파이 활동" 美주장에 뿔난 화웨이 "통신망 염탐한 건 미국"

    ... 허가와 감독 없이 고객의 네트워크에 접근하는 것을 불가능할 뿐더러 그럴만한 능력도 갖고 있지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화웨이는 오히려 전세계 통신망에 접근한 것은 미국이라고 반박했다. 화웨이는 "과거 스노든의 폭로에서 보듯, 오랫동안 전세계 통신망에 염탐하고 접속해온 것은 미국"이라며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암호장비 회사를 통해 수십년간 다른 국가의 기밀을 수집해 왔다는 워싱턴포스트(WP) 보도가 그 증거"라고 ...

    한국경제 | 2020.02.14 07:59 | 배성수

  • thumbnail
    [생글기자 코너] '빅 브러더'에 저항하는 '사이버펑크' 운동

    ... 1990년대 인터넷 보급은 개인의 의사소통 확장에 많은 기여를 했다. 하지만 몇몇 국가조직들은 개인정보의 효율적 관리라는 명목으로 서버로 집중되는 정보의 감시와 검열 시스템을 구축했다. 2013년 전직 미국 정보기관 요원이었던 에드워드 스노든은 정보기관들이 전 세계 유명인사와 일반인들의 통화기록 및 인터넷 사용정보 등의 개인정보를 프리즘이라 불리는 비밀정보수집 프로그램을 통해 수집해온 사실을 폭로했다. 우리나라도 몇 년 전 카카오톡을 통해 개인 간의 대화가 정부, 정보기관에 ...

    한국경제 | 2019.09.30 09:00

  • thumbnail
    홍콩 도심 호텔서 창문 떨어져…관광객 1명 사망

    ... 행정당국은 이 여성의 과실 여부와 함께 호텔 측의 관리 책임 등을 조사하고 있다. 1948년 영업을 시작한 미라 호텔은 2009년 대대적인 리모델링을 거쳐 재개장했다. 2013년 미 국가안보국(NSA)의 전방위 도청 의혹을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이 러시아로 망명하기 전 홍콩을 거쳐 갈 당시 묵었던 호텔이기도 하다. 좁은 도심에 고층 건물과 아파트가 밀집한 홍콩은 노후 건물의 부실화 문제가 심각한 사회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2012년 지어진 후 10년 이상 지난 건물은 ...

    한국경제 | 2019.01.22 11:07

  • thumbnail
    [주용석의 워싱턴인사이드] "트럼프 통화, 중국이 도청"

    ... 있다고 정보 요원들은 전했다. NYT는 “전화 통화 엿듣기는 매우 쉬운 방법이며 미 정보기관원들도 주요 해외 지도자의 전화를 도청하는 것이 필수 업무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전 NSA 요원인 에드워드 스노든이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전화를 도청한 걸 예로 들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런 위험 때문에 가능한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않는 다고 NYT는 지적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도 ...

    한국경제 | 2018.10.25 13:19 | 주용석

  • thumbnail
    [다시 읽는 명저] "정치인 무지와 국민의 나약함이 파국 불러"

    ... 로이드 조지조차 이런 상황에 편승해 히틀러의 군사행동을 “베르사유 조약 위반이 아니다. 왜냐하면 (1차 대전 승전국들의) 도발행위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변호했다. 영국의 대표적 사회주의자였던 노동당의 필립 스노든은 “히틀러가 제안했던 평화교섭이 무시됐다”며 그를 옹호하기까지 했다. 맹목적 평화주의도 파국으로 치달은 요인으로 꼽힌다. “독일이 국제연맹을 탈퇴했는데도 영국 노동당과 자유당은 ‘평화’를 ...

    한국경제 | 2018.09.19 17:33 | 백광엽

  • thumbnail
    中 '짝퉁 전투기'에 열받은 트럼프… 관세 때리면 애플도 치명타

    ... 전투기는 미국도 2015년에야 실전배치했을 정도로 최신 기종이다. 중국이 개발 중인 J-31 전투기의 비행 성능이 최첨단 F-35 전투기와 대등한 수준으로 알려지자 곧바로 기술 탈취 의혹이 제기됐다. 그리고 얼마 뒤 에드워드 스노든 전 미국 국가안보국(NSA) 요원이 폭로한 비밀문서를 통해 중국이 해킹으로 전투기 설계와 관련한 막대한 정보를 수집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F-35 개발에는 막대한 비용이 투입됐다. 2001년 미 정부와 록히드마틴의 초기 계약 규모만 ...

    한국경제 | 2018.06.20 17:34 | 이현일/김형규

  • thumbnail
    드루킹 사용 '시그널'은… IS도 인정한 '최강 보안' 美 메신저

    ... 이 서비스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국업체가 개발한 시그널은 국내에서는 널리 알려지지 않았지만 강력한 보안 기능 때문에 세계 곳곳에서 상당수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다.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감청 프로그램을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이 이 메신저를 사용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주목을 받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15년 테러감시단체인 ‘시테(SITE)’를 인용해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가 메신저 보안등급을 자체 분류하면서 ...

    한국경제 | 2018.04.20 17:34 | 김주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