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책마을] 자유 침해와 안보 사이 '선 넘는' 첩보기관

    2013년 여름 미국 비밀요원인 에드워드 스노든이 미국 국가안전보장국(NSA)의 첩보활동을 폭로했다. NSA가 모든 통화를 도청했고, 이메일도 감찰했다는 것. 전 세계가 충격에 휩싸였다. 미국 정부는 테러를 막기 위해 필요했다고 항변했다. 자유주의를 지향하는 국가가 불법적으로 저지르는 첩보활동은 어떻게 탄생한 걸까. 《비밀정보기관의 역사》는 고대부터 현대에 이르는 첩보활동과 비밀 정보기관의 역사를 망라한다. 독일 역사학자이자 정보부역사연구회 창립자인 ...

    한국경제 | 2021.06.17 18:20 | 오현우

  • EU, 여객기 납치한 벨라루스 제재

    ... EU와 미국이 벨라루스 사태를 “항공기 납치”라며 일제히 비난하고 있지만 벨라루스 우방국 러시아는 역공에 나섰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SNS에 “이번 사건에 대한 EU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등의 조직적 반응은 놀랍다”고 지적한 뒤 과거 미국이 자국 기밀을 유출한 에드워드 스노든을 체포하기 위해 볼리비아 대통령 전용기를 강제 착륙시킨 사례 등을 언급했다. 김리안 기자

    한국경제 | 2021.05.25 17:03 | 김리안

  • EU, '항공기 강제착륙' 벨라루스와 하늘길 끊는다

    ... 사태를 "항공기 납치"라며 일제히 비난하고 있지만, 벨라루스 우방국 러시아는 역공에 나섰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SNS에 "EU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등의 이번 사건에 대한 조직적 반응은 놀랍다"고 지적한 뒤 과거 미국이 자국 기밀을 유출한 에드워드 스노든을 체포하기 위해 볼리비아 대통령 전용기를 강제착륙시킨 사례 등을 언급했다. 김리안 기자 knra@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5.25 14:23 | 김리안

  • thumbnail
    'NSA 내부고발자' 에드워드 스노든 NFT 60억원에 팔려

    미국 정부의 도청·사찰 의혹을 폭로한 뒤 러시아에서 망명 생활을 하고 있는 전 국가안보국(NSA) 요원 에드워드 스노든의 NFT(대체 불가능 토큰) 작품이 540만달러(약 60억3000만원)에 팔렸다고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더버지가 지난 16일 보도했다. NFT는 블록체인 기술의 일종으로, NFT가 적용된 디지털 파일은 각각의 고유값을 지녀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존재가 되는 게 특징이다. 스노든의 NFT는 그가 폭로한 대규모 미 ...

    한국경제 | 2021.04.18 11:31 | 안정락

  • thumbnail
    골드만삭스 "구리 가격, 2025년까지 70% 오른다"

    ... 높은 수준이다. 이는 녹색에너지 전환을 위한 구리 수요가 늘어나고 있어서다. 골드만삭스는 "구리는 새로운 석유"라며 "구리 없이 탈탄소화는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골드만삭스의 니콜라스 스노든 애널리스트는 "파리기후협약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구리가 해야할 역할을 과소평가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구리는 전기 전도성과 낮은 반응성을 갖고 있어 신재생 에너지를 저장하고 운반하는 데 가장 비용효율적인 소재로 꼽힌다. ...

    한국경제 | 2021.04.15 11:05 | 김현석

  • thumbnail
    머스크의 한 마디에 1100% 폭등한 한 미국 주식

    ... 3월 현재 CEO인 크리스 하이멜 외에는 정규직 직원이 없다. 머스크가 언급한 메신저앱 시그널은 비영리단체 시그널 파운데이션에서 기부금을 받아 무료로 제공하는 오픈소스 앱이다. 과거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감청 사실을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이 "시그널 앱을 쓰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시그널 파운데이션은 "사람들이 시그널의 기록적인 성장에 투자하기를 원한다는 건 이해할만 하지만 그 회사(시그널 어드밴스)는 우리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1.10 11:21 | 김현석

  • thumbnail
    '미국 정보수집 폭로' 스노든, 모스크바서 득남…러시아 국적 취득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무차별 개인정보 수집실태를 폭로했던 전 미국 정보요원 에드워드 스노든이 현재 망명중인 러시아에서 아들을 얻었다. 스노든의 러시아인 변호사 아나톨리 쿠체레나는 26일(현지시간) "기다렸던 대로 스노든의 가족이 늘었다. 에드워드와 린지(부인 린지 밀스) 사이에 아들이 태어났다. 산모와 아이는 아주 건강하다"라고 인테르팍스 통신은 보도했다. 지난 2013년부터 러시아에 체류하고 있는 스노든은 역시 미국서 ...

    한국경제 | 2020.12.27 21:20 | 김정호

  • thumbnail
    [다시 읽는 명저] "세계 지도자들은 현실은 무시하고 대중적 인기만 갈망"…'표'를 위해 국가의 존망마저 외면하는 정치꾼 행태 비난

    ... 로이드 조지조차 이런 상황에 편승해 히틀러의 군사행동을 “베르사유 조약 위반이 아니다. 왜냐하면 (1차 대전 승전국들의) 도발행위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변호했다. 영국의 대표적 사회주의자였던 노동당의 필립 스노든은 “히틀러가 제안했던 평화교섭이 무시됐다”며 그를 옹호하기까지 했다. 맹목적 평화주의도 파국으로 치달은 요인으로 꼽힌다. “독일이 국제연맹을 탈퇴했는데도 영국 노동당과 자유당은 ‘평화’를 ...

    한국경제 | 2020.04.27 09:00 | 백광엽

  • thumbnail
    [박희권의 호모글로벌리스(36)] 당면한 현실이 된 디지털 외교

    ... 더 중시되는 외교관의 전문성 둘째, 디지털 보안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외교 문서가 컴퓨터 네트워크에 저장되는 순간 타국 정보기관이나 해커들의 목표가 된다. 줄리언 어산지가 설립한 위키리크스(Wikileaks)나 에드워드 스노든의 폭로로 알려지게 된 불법도청 사실이 이를 웅변한다. 오늘날 ‘전적으로 우리들만의 비밀(strictly between us)’이나 ‘오프 더 레코드’라는 말은 공허한 수사가 됐다. 양국 ...

    한국경제 | 2020.02.17 16:51

  • 美 "화웨이, 스파이 행위" vs 화웨이 "사실무근, 경쟁 겁나나"…다시 갈등 고조

    ... 화웨이는 "감청 인터페이스의 실질적 사용과 관리는 오직 이통사와 규제 당국에 의해서만 이뤄진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전세계 통신망에 접근한 것은 미국이라며 반격했다. 화웨이는 "과거 스노든의 폭로에서 보듯, 오랫동안 전세계 통신망을 염탐하고 몰래 접속해온 것은 미국"이라며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암호장비 회사를 통해 수십년간 다른 국가의 기밀을 수집해 왔다는 워싱턴포스트(WP) 보도가 그 ...

    한국경제 | 2020.02.16 08:00 | 배성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