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1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올해의 인물'에 프란치스코 교황

    ... 강조한 것과 달리 상처받은 사람들을 치유하는 일에 주력하고 있다”며 “교회를 포기했던 사람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주고 있다”고 보도했다. 타임은 미국국가안보국(NSA)의 도·감청 실태를 폭로한 전 중앙정보국(CIA)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과 미국의 동성결혼법 위헌결정을 끌어낸 에디스 윈저, 미국 공화당의 강력한 대권주자로 부상한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이 최종 후보로 교황과 경합했다고 밝혔다. 타임은 지난해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

    한국경제 | 2013.12.12 00:46 | 이정선

  • thumbnail
    [생글기자 코너] 교육부의 역사교과서 수정 지시 따라야 등

    ...------------------------------------------------------------------ 미국의 도청…안전지대는 없다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하청업체 부즈앨런해밀턴에 근무하던 에드워드 스노든의 미국 도청 폭로는 세계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스노든이 폭로한 내용은 미국의 도청에 관한 것이었다. 대상이 테러리스트나 적국뿐만 아닌 세계 각국의 정상과 민간인, 구글과 야후 등의 포털사이트까지 포함하고 있어 큰 문제가 되고 있다. ...

    한국경제 | 2013.12.06 17:06

  • 구글 회장 "NSA 해킹 너무나 충격적"

    ... 데이터센터를 감시했다는 게 사실이라면 정말로 충격"이라면서 "정보기관이 자신의 임무 수행만을 위해 다른 사람의 사생활을 침해했다면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주 전 중앙정보국(CIA) 요원 에드워드 스노든으로부터 입수한 기밀 문건을 인용해 NSA가 구글과 야후의 데이터센터에 몰래 침투해 대량의 정보를 빼돌린 정황이 드러났다고 보도한 바 있다. 슈미트 회장은 NSA의 구글 테이터센터 침투 보도와 관련해 NSA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

    한국경제 | 2013.11.05 08:40 | 노정동

  • 美 NSA, 한국·반기문총장도 도청

    ... 국가안보국(NSA)이 한국을 주요 정보 수집 대상국으로 지정하는 등 우방과 적대국을 가리지 않고 무차별적으로 정보 수집 활동을 해온 것으로 다시 드러났다. 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가 전 미국 중앙정부국(CIA)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으로부터 입수해 인터넷으로 공개한 기밀 문서에 따르면 NSA는 한국도 주요 정보 수집 대상 국가에 포함시켰다. NYT에 따르면 문서의 제목은 '미국 시긴트(SIGINT) 시스템 2007년 1월 전략 임무 리스트'로 돼 있고 작성일로부터 ...

    한국경제 | 2013.11.05 07:01 | 변관열

  • thumbnail
    모스크바서 포착된 스노든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비밀 감시 프로그램을 폭로한 후 러시아로 임시 망명한 에드워드 스노든이 모스크바의 구세주 그리스도 성당이 보이는 강가에서 포착됐다. 이 사진은 러시아 TV채널 '러시아24'가 지난달 31일 제공한 비디오에 잡힌 장면이다. 스노든은 이날 NSA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를 도청했다는 최근 의혹에 대한 독일 정부의 조사에 협조하기로 했다. 모스크바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3.11.01 20:38

  • thumbnail
    [Global Issue] 도마에 오른 美 첩보활동…우방 정상들도 잇단 도청

    ... 대통령이 베를린을 찾은 올해 6월 직전까지 NSA가 메르켈 총리의 전화를 엿들은 정황도 드러났다. # 메르켈 총리가 테러리스트? 슈피겔은 메르켈 총리의 휴대폰 번호가 NSA의 도청 표적 명단에 'GE 메르켈 총리'로 표시됐다고 에드워드 스노든 전 NSA 요원이 제공한 기밀문서를 토대로 전했다. GE는 독일을 의미하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과거 표기 방식이다. 또 메르켈 총리는 야권 정치인 시절인 2002년부터 10년 이상 NSA의 감청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

    한국경제 | 2013.11.01 16:41 | 박병종

  • "호주 정보기관, 코코스 섬에 비밀 감청기지 운영"

    ... 섬에 20년 넘게 비밀 감청기지를 운영하고 인도네시아군의 통신내용 등을 도·감청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코코스 섬 비밀 감청기지의 존재가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코코스 섬 비밀 감청기지의 존재는 전날 이 신문이 에드워드 스노든의 기밀 문건을 인용, 아·태지역 호주대사관이 미국 정보기관의 현지 감청기지 역할을 해왔다는 폭로를 한 데 이은 것이다. 지역민들에게 '창문없는 집'으로 알려진 코코스 섬 비밀 감청기지에는 라디오 모니터링 시스템과 방향탐지 설비, 위성지구국 ...

    한국경제 | 2013.11.01 08:25 | 김효진

  • 美 도청 파문 일파만파…구글·야후 내부망 침투해 정보 빼내

    ... 대한 도청까지 감행했다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세계 최대 인터넷 검색 서비스 업체인 구글과 야후의 데이터센터에도 몰래 침투, 정보를 빼돌린 정황이 드러났다.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가 전직 중앙정보국(CIA) 요원 에드워드 스노든으로부터 입수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미 국가안보국(NSA) 정보수집 담당 부서는 구글과 야후의 내부망에 침부해 이들이 지역별로 구축해놓은 서버로부터 매일 대량의 정보를 빼내 NSA 본부로 보냈다. NSA가 빼낸 정보는 누가 이메일을 ...

    한국경제 | 2013.10.31 09:48 | 권민경

  • thumbnail
    "美 NSA, 메르켈 獨총리 10년 이상 도청했다"

    미국 정보당국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휴대폰을 10년 이상 장기 감청했다고 독일 주간지 슈피겔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슈피겔은 전 미국 방산업체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이 제공한 기밀문서를 토대로 메르켈 총리의 휴대폰 번호가 야권 정치인 시절인 2002년부터 미 국가안보국(NSA)의 감청 명단에 올랐다고 전했다. NSA는 베를린에 있는 미국 대사관에 스파이 지부를 차리고 첨단장비로 독일 정부 청사를 감청했다. 슈피겔은 특히 지난 6월18~19일 ...

    한국경제 | 2013.10.27 20:58 | 워싱턴=장진모

  • "獨 메르켈 10년 이상 미국에 감청당했다"

    ... 대통령은 23일 메르켈 총리에게 "현재 전화를 엿듣지 않고 있으며 앞으로도 그러지 않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백악관은 과거의 무단 감청 여부에 대해서는 답을 피해 의혹을 남겼다. 슈피겔은 전 미국 방산업체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이 제공한 미 첩보 당국의 기밀 파일을 토대로 메르켈 총리에 대한 불법 감청 의혹을 보도했다. 슈피겔은 그러나 미 당국의 구체적 감청 행태는 아직 불명확하다고 전했다. 한편 26일 미국의 수도 워싱턴 중심가에서는 시위대 수천명이 ...

    한국경제 | 2013.10.27 10:14 | 김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