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1-110 / 1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 프랑스·멕시코서도 감시 활동

    미국 국가안보국(NSA)이 우방인 프랑스와 이웃 국가인 멕시코에서도 광범위한 감시 활동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는 21일 미국 중앙정보국(CIA) 전 직원인 에드워드 스노든이 제공한 비밀문서를 분석한 결과 NSA가 지난해 12월10일부터 올해 1월8일까지 한 달 사이에 7030만건의 프랑스 전화를 비밀리에 녹음했다고 보도했다. 르몽드는 NSA가 테러리즘과 관련된 의심 인물뿐 아니라 프랑스 정·재계 인사들의 전화도 도청했을 ...

    한국경제 | 2013.10.22 02:18 | 남윤선

  • 미 국가안보국, 멕시코 대통령 이메일도 엿봐

    미국 국가안보국(NSA)이 멕시코 대통령의 전자우편을 수년 전부터 들여다본 것으로 드러났다고 독일 시사 주간지 슈피겔이 20일(현지시간) 폭로했다. 슈피겔은 미국 중앙정보국(CIA) 전 직원인 에드워드 스노든이 제공한 자료를 근거로 분석한 결과 이렇게 밝혔다고 설명했다. 슈피겔에 따르면 NSA의 '특정 작전부'(TAO)는 2010년 5월 당시 멕시코의 펠리페 칼데론 대통령의 전자우편 계정이 담긴 서버에 접근하는 데 성공했다. NSA는 이를 통해 ...

    한국경제 | 2013.10.21 06:36

  • "스노든, 사하로프 인권상 후보 추천", 노르딕녹색좌파

    미국 정보기관의 불법 정보수집 행위를 폭로한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이 유럽의회가 수여하는 사하로프 인권상 후보에 오를 전망이다. 유럽의회 정파인 통합좌파 및 노르딕녹색좌파(GUE/NGL)는 11일 거대 국가의 압제와 싸운 스노든을 사하로프 인권상 후보로 추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GUE/NGL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스노든은 생명의 위험을 무릅쓰고 우리 시대 최대의 정보수집 스캔들을 폭로했다”고 밝혔다. 유럽의회는 ...

    한국경제 | 2013.09.12 06:28

  • 정보패러독스의 시대

    ... 사설정보업체인 '스트랫포(Stratfor)'가 고객들과 주고받은 이메일을 위키리크스에 제공하며 체포된다. 인터넷 활동가들을 중심으로 그의 석방을 호소하고 있지만 별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 지난 6월에는 1983년생인 에드워드 스노든이 전 세계의 조명을 받으며 혜성처럼 나타났다. 스노든은 잘 알려진 것처럼 영국의 신문 가디언에 미국 정부가 지난 수년 동안 구축한 거대한 디지털 감시 시스템을 알리고, 그를 통해 이루어진 개인의 사생활 정보까지 포함한 빅브라더를 ...

    The pen | 2013.09.05 16:36

  • "오바마·푸틴, 다음 주 G20 정상회의서 회동"

    ... 러시아가 정상회의 주최국이며 미국은 이에 참여하는 국가이기 때문에 두 대통령이 이번 회의에서 어떻게든 만나는 것은 확실하다고 언급했다. 오바마와 푸틴은 최근 러시아가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개인정보 수집을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의 임시 망명을 허용하면서 갈등을 빚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에 대한 항의 표시로 G20 정상회의 전 모스크바에서 열릴 예정이던 양국 정상회담을 취소한 바 있다. G20 정상회의는 내달 5~6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다. ...

    한국경제 | 2013.08.27 08:59 | 권민경

  • 美 국가안보국 , 자국민 무차별 정보 수집…정부 문서로 확인

    ... 애초 허가받은 범위를 넘어 법적으로 접근이 제한된 미국민의 개인정보까지 수집했으며, 이 때문에 법원으로부터 시정 명령을 받아 정보수집 범위와 절차 등 시스템을 개선했다는 것이다. 앞서 전직 중앙정보국(CIA) 요원 에드워드 스노든의 폭로로 드러난 사실을 재확인한 이 내용은 국가정보국(DNI)이 21일 공개한 세 건의 일급기밀 문서로 드러났다. NSA 활동에 대한 법원의 의견을 담은 이들 문서에 따르면 FISC는 2011년 NSA의 정보 수집범위가 애초 허가한 ...

    한국경제 | 2013.08.22 09:04 | 최유리

  • 폭로 전문 '위키리크스', 유사시 폭로 400GB 자료 올려

    ... 자료가 '보험용'이라면서 이전부터 기밀자료 폭로를 막으려는 시도가 있었음을 고려해 이러한 공개 방식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 지지자들은 위키리크스 창립자인 줄리언 어산지나 미국 국가안보국(NSA) 내부고발자 에드워드 스노든 등에게 예기치 못한 문제가 생길 경우 자료의 암호키를 유포, 자료를 폭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위키리크스는 지금까지 폭로한 자료들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며 더 많은 폭로가 뒤따를 것임을 시사한 바 있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

    한국경제 | 2013.08.19 09:05 | 김효진

  • 레이건 'KAL기 격추' · 부시 '허리케인 강타'…美 대통령들 '휴가를 조심해'

    ... 13일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여름휴가를 둘러싼 미 정가의 비판 여론에 대해 이렇게 촌평하며 역대 미국 대통령의 휴가를 둘러싼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매사추세츠주 휴양지 마서스 비니어드에서 9일간의 여름휴가를 보내고 있는 오바마 대통령은 스노든 망명 문제를 둘러싼 러시아와의 갈등, 알카에다의 테러 위협 등 국정 현안이 산적한 상황에서 한가한 휴가를 즐긴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제34대 대통령은 로드아일랜드 뉴포트에서 휴가를 즐기던 중 아칸소주 리틀락에서 ...

    한국경제 | 2013.08.13 23:54 | 박병종

  • 스노든 부친 론 스노든, 러시아 비자 받아

    러시아에 임시 망명한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의 부친 론 스노든이 11일 러시아 정부로부터 비자를 받았다고 밝혔다. 론 스노든은 이날 브루스 페인 변호사와 함께 ABC 방송의 '디스 위크'에 출연해 아들을 만나러 언제든 러시아에 갈 수 있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언제 러시아를 방문할 것인지 말하지 않았다. 이들은 스노든이 미국을 떠나 러시아로 간 이후 한번도 직접 스노든과 대화를 나눈 적이 없다고 소개했다. 스노든의 ...

    한국경제 | 2013.08.12 06:26

  • thumbnail
    오바마 "푸틴은 교실 뒤쪽에 앉아 따분해 하는 아이 같아"

    에드워드 스노든 처리 문제를 놓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사진)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신경전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번에는 오바마가 푸틴을 향해 뼈 있는 발언을 해 화제다. 오바마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푸틴을 '교실 뒤쪽에 앉아 (수업을) 따분해하는 아이'로 비유했다. 오바마 발언의 앞뒤 맥락은 푸틴이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는 것이지만 그의 이 같은 흥미로운(?) 비유에 외신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오바마 ...

    한국경제 | 2013.08.11 17:32 | 이재창